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2박 3일의 77번 국도 여행 - 안면도에서 시화호까지

77번 국도 여행 - 미처 해 보지 못한 것에 대한 미련.

 

여행에 대한 버킷리스트로서 남극투어와 캄차카여행, 한겨울 아이스랜드의 오로라 구경...등등

이런 걸 갈망하고 있답니다.

나라 안에서는 제주 한달살이나 해파랑길 완주, 지리산 둘레길 완주 등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77번 국도를 보름 정도 일정으로 부산에서 임잔각까지 차로 올라가면서 둘러보는 것도 꼭 해 보고 싶은 것입니다.

77번 국도 여행은 이번까지 서너번을 약식으로 다녀 왔는데 언젠가 제법 알차게 일정을 만들어 꼭 한번 제대로 여행하고 싶네요.^^

 

 

 

 

 

 

첫날 안면 해수욕장에서 차박으로 자고 일어나 도착한 곳은 안면암.

혹시 일출을 볼 수 있을까 하여 도착했는데 날씨가 별로입니다.

 

 

보이는 섬이 여우섬이고 그 사이에 부상탑이 있습니다.

바다물이 차면 둥둥 떠게 됩니다.

지난 안면암 여행기 : 이곳 

 

 

 

 

 

안면암은 제법 규모가 큰 사찰입니다.

1998년에 지었으니 역사는 길지 않지만 여우섬의 풍경이 좋아 사진촬영지로 인기 만점인 곳입니다.

 

 

이 돌탑은 아직 자빠지지 않고 버티고 있네요.

 

 

 

 

 

 

 

 

 

 

 

 

 

 

맛난 아침 식사를 위하여 바닷가로.

 

 

 

 

 

 

 

 

안면도에서 가장 붐비는 드르니항

 

 

 

 

 

 

 

 

 

 

 

다음 도착한 곳은 만리포.

순서대로 천리포, 백리포가 이어져 있습니다.

 

 

 

 

 

"'그립고 안타까워 울던 밤아 안녕히'...

참 멋진 노래말입니다.

바다를 보면서 못 부르는 노래지만 따라 해 보네요.

 

 

 

 

 

 

 

 

 

 

 

 

 

 

천리포해수욕장

 

 

백리포해수욕장은 내려가는 길이 눈으로 꽁꽁 얼어 있어 그냥 되돌아 나왔답니다.

 

 

 

 

 

다마네기밭에 꽂혀있는 허수아비.

조금 섬뜩...

 

 

그 앞 저수지가 꽁꽁 얼어 있는데 한쪽이 얼지 않아 철새들의 놀이터가 되어 있습니다.

 

 

 

 

 

행담대교.

행담도 휴게소 안에 아울렛이 있어 구경도 하고...

 

 

 

 

 

전곡에서 대부도를 거쳐 선재도 도착,

앞에 목섬에 물이 빠져 바닷길이 열렸습니다.

먼 곳 바닷속까지 한번 다녀 오기로...

 

 

 

 

 

 

 

 

 

 

 

 

 

 

 

 

 

 

 

 

김여사 물 들어 와요!!!

 

 

 

 

 

아주 멀리 물이 빠져서 왕복 두어시간 걸은듯 합니다.

 

 

 

 

 

 

 

 

근데 이 커플은 어디까지 가는지 하염없이 바다속으로 걸어가고 있네요.

 

 

 

 

 

앞에 보이는 목섬에는 성능이 좋은 스피커가 설치되어 있답니다.

밀물이 되기 시작하면 아마 방송으로 알려주는듯 하네요.

자칫 시간 쫒겨 되돌아오지 못하면 낭패일듯...

 

 

 

 

 

 

 

 

김여사 빨리 와유~

 

 

 

 

 

 

 

 

 

 

 

 

 

 

영흥도 잠시 둘러 보고 생선구이로 식사하고 다시 되돌아 나옵니다.

 

 

 

 

 

시화호 나래 휴게소

 

 

바다를 메꾸는 건 이젠 반대.

땅이 조금 좁아도 이해 할테니 이제 서해안 메꿔 육지 만드는건 하지 맙시당.

 

 

인천 앞바다...에 배만 들어 오면.

 

 

 

 

→ 다음 편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