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팔공산 드라이브 스루 단풍 구경

 

팔공산 송정동에서 동화사로 이어지는 팔공산로 주변에는 단풍나무와 왕벚나무가 2열 종대로 가로수로 꾸며져 있답니다.

앞줄에는 벚나무, 뒷줄에는 단풍나무로서 봄 왕벚꽃, 가을 단풍이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

약간 철이 지나 단풍은 마르고 마른 가지도 많이 보이지만 그래도 가슴을 데우는 설레임은 가득 합니다.

 

단풍이 가장 예쁜곳은 수태골 인근이구요.

드라이브로 가면서 잠시 잠시 내려서 구경하된 된답니다.

도로 가장자리에 밀려서 쌓인 빨간 이파리들이 또 한 계절의 지나감을 알려주고 있네요.

 

근데 차 한대도 넣지 않고 사진 찍은게 기특하고 용하지 않나요?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소서..

 

 

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같이.

 

 

 

Comments

  • 곱디 고운 단풍나무 아래에서 마스크를 쓰고 노는 귀여운 아이들을 보니 마음이 짠 합니다.
    마스크 벗고 여기저기 뛰어 다니면서 놀아야 하는데..
    수많은 사진을 찍으셨는데..정말 차량 한 대 없습니다.
    제작년 현충사 내부의 붉디 붉은 단풍에 넋을 잃었는데..
    올 해 은행나무도 볼 겸 가본다 해놓고 어영부영 중 입니다.
    저는 소심해서 그런가.. 떨어진 낙엽을 밟지를 못하겠더군요...바스락 소리가 안쓰러워서..
    그나마 다행인 건.. 두가님 께서 올 가을은 심한 가을 앓이를 덜 하신 듯 하여 다행입니다~^.^

    • 조그만 아이들이 2년동안 마스크를 벗지 못하고 있는게 정말 마음 아프네요.
      선생님이 시킨대로 꼭 그대로 하는 아이들.
      죄 없는 아이들 앞에서 어른들이 모두 죄인이 되는 기분입니다.
      올해 저도 전국 은행나무 투어를 한번 해 본다고 작정을 하고 있었는데
      또 놓치고 맙니다.
      내년을 기다리구요.
      요즘 낙엽철인데 바스락거리며 걷는 소리가 참 좋답니다.
      바스락~ 바스락~
      말씀대로 올해는 앓이를 덜 하는듯 합니다.
      무덤덤해진것 같아 약간 슬픈 생각도 들구요.^^

  • 단풍구경을 하는데 느닷없는 병아리 등장이 그것도 꽤 반가운 마음입니다.
    예전에는 저런 꼬맹이들을 보면 말도 걸어보고
    머리도 한번씩 쓰다듬어 줄수 있는 그런것이 꽤 즐거움이였는데
    이제는 쉽게 그런것을 할수 없는 것이 매우 안타가운 마음입니다.
    정말 그리고 보니 저런 멋진 풍경을 구경할수 있는 시기에
    담어 오신 사진속에는 차를 한대도 볼수 없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이런 사진을 여러분들에게 소개해주시려고 수고하는 마음을 그 누가 알고 도움을....
    대구 아이가 집에 있으면 핑계낌에 오늘이라도 팔공산 단풍구경을 가면 딱 좋을텐데
    몇칠 더있다 내려온다는데 그때까지는 늦게지요.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소서..
    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같이.

    단풍사진과 꼬맹이들의 모습 그리고 잠시나마 글귀에 빠져보면서
    며칠 일 나부랭이에 빠져 있었던 마음을 오늘은 아우님 덕분에
    눈에 호강과 낭만이라는 단어도 떠올려봅니다.........^^

    • 요즘 아침에 엘리베이터를 타면 꼭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같이 오르는데
      귀여워서 두어마디 말도 붙여 보지만
      말씀대로 머리라도 쓰다듬어 줄려고 손이 앞으로 나가다가 경직하여 멈춥니다.
      세상이 너무 무서워지고 살벌해졌습니다.
      차 한대도 없이 담는 요령은 기다림밖에 없습니다.ㅎ
      그냥 호젓한 도로 표정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중간에 첨부한 싯귀는 제가 좋아하는 가을 시 입니다.
      조금 지나 겨울이 되면
      김남조의 겨울바다로 바꿜것 같습니다.
      계절마다 가장 우선 생각나는 싯귀들...
      그렇게 사계절이 지나가면서
      허무와 아쉬움을 느끼게 되네요.^^

  • 하마 2021.11.20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간 팔공산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물감을 풀어놓은듯 불이번지는듯 환상이네요.
    역시 낭만자객 두가님이십니다. ^^* 시와 가을 풍경이 절묘하게 맞아들어가며
    외로움이 물씬느껴지는 사진속 풍경으로 빠져들게 합니다.
    차가 보이지 않는 찻길사진이 정말 신기하네요.ㅎㅎ 수고하셨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사진보다 실제 보시면 참 아름답다는 느낌이 든답니다.
      특히 햇살에 반짝이는 모습이 너무 좋구요.
      제때 화려한 단풍이 최고이긴 하지만
      이맘때 떨어지는 단풍을 보는것도 좋습니다.
      다음에 서울 올라가서 광화문 네거리에서 차가 한 대도 다니지 않는 풍경을 찍어야 겠습니다.ㅎ
      고맙습니다. 하마님.^^

  • 멋진 말씀 잘 읽고 갑니다.^^
    그리고 아름다운 가을 풍경도 잘 구경하고 가요.

    • jshin님 주변의 예쁜 가을 풍경도 소개하여 주세요.
      우리와 다른 곳이라 궁금합니다.
      가을도 얼마남지 않았네요.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유의 하십시오.^^

  • 가을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담아 오셨군요.
    근데 정말 차한대 없는 거리를 담아 오시다니 혹시 통제를 시키신건 아니겠죠 ? ㅎ
    아름다운 단풍을 보기만 해도 시가 줄줄이 나오는건 어쩔 수 없겠죠 ? ㅎㅎ^^

    • 늦가을의 풍경이 단풍 제대로 물든 시기보다 더 운치가 있고 아름다웠습니다.
      아마 이번 주 지나면 완전 파장이 될 것 같구요.
      도로에 차 한대도 없이 사진을 찍는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이더군요.ㅎ
      양쪽에 바리케이트 치고 알바시켜 통제를 하였답니다..는 아니구요.^^

  • 세이지 2021.11.22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막바지 단풍구경을 했답니다.
    아마 단풍길로는 전국 최고 최장이 아닐까 싶어요.
    여전히 화려한 단풍이 남아있어 즐겁게 왔답니다.

    • 도로 가장자리에 수북히 쌓인 낙엽이 더 보기 좋았습니다.
      많이 떨어져 없는 낙엽이지만 그 쓸쓸한과 공허도 아름다움으로 느껴졌구요.
      아마도 세이지님께서도 같은 기분으로 보셨을것 같습니다.
      새 봄 왕벚꽃 필때를 기다려 봅니다.^^

  • 매년 드라이브 하는 곳인데 ( 주말 아침 ) 올해는 못 갔습니다 ㅎ
    눈에 익숙한 풍경들이어 더 반갑게 여겨집니다
    내년을 기다려 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