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안면도의 천수만 앞에 있는 안면암(安眠庵)은 태안암(泰安庵)이라고도 합니다.

아마도 행정구역의 이름을 따서 지은듯한데 이곳을 찾는 이들은 대개 안면암으로 알고 있습니다.

암자 입구에도 안면암이라고 소개가 되어 있구요.


안면암 위치



안면암은 지은지 오래되지 않는 사찰(1998년)이지만 알만한 사람은 다녀가는 인기 명소입니다.

이유는 안면암 앞쪽 바다 가운데 여우섬(실제로는 여우섬과 조구널섬이지만 통상 두 섬 모두 여우섬으로 지칭) 중간에 있는 부상탑이 명물로 자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바닷물이 차면 흔들거리는 부교(浮橋)를 건너는 재미가 아주 좋을 것 같은데 오늘 마침 제가 가는 시간에는 썰물때라 물이 빠져 부교를 건너는 재미는 없었지만 부상탑까지 건너가서 여우섬을 한바퀴 둘러 볼 수 있었답니다.


물이차면 부교가 바닷물에 떠서 다리 형태로 되어 건너야 하는데 부상탑까지는 갈 수 없답니다.

부교가 부상탑까지 연결이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구요.

부상탑은 말 그대로 물 위에 떠 있는 탑.

바다위에 둥 둥 떠 있는 불탑..

신기하기도 합니다.


추운 겨울인데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찾아 왔는데 아마 이 계절에 이만큼 붐비는 절집은 드물것 같습니다.

안면도 여행을 오는 분들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되었다고 하네요.

부교와 부상탑..

안면암은 참으로 멋진 아이템을 가진 바닷가 절집입니다.



여우섬은 무인도입니다.

그 중간에 부상탑이 세워져 있는데 이곳은 사진작가들 사이에서는 일출포인트로 아주 인기 높은 곳입니다.

부상탑 머리 위에다 떠 오르는 해를 얹어 놓으면 정말 멋진 작품이 되구요.

사해안인데도 일몰보다는 일출로 각광을 받는 곳입니다.



여우섬 사이에 있는 부상탑.

썰물이라 걸어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육지에 있는 안면암.

부상탑으로 가기 위해서 안면암을 지나가는데 십이지상의 석상들이 디테일하게 세워져 있습니다.



부교를 건너갑니다.

물이 차오르면 붕 뜨는 진짜 부교가 됩니다.

흔들 흔들~~ 아주 신날것 같다는 생각이...



갯뻘은 온통 굴밭입니다.

인근의 부녀회에서 관리한다고 젹혀 있네요.

그래도 하나 집어서 돌멩이로 탁.. 까서 먹어 봤습니다.

짭짤하게 아주 .. 쥑입니다.



부상탑인데 바다속에 설치를 하다보니 그리 정교하게는 되어 있지 않습니다.

아래쪽으로는 철 구조물로 되어 있는데 바닷물에 부식이 되어 계속 보수를 하고 있나 봅니다.



부상탑 내부의 부처님.



이곳 부상탑의 유일한 부대(부설)시설인 쫴맨한 연못.

십이지간의 동물들이 모여있고 그 앞에 달마가 웃고 있습니다.

앞에 놓은 조그만 보시항아리가 앙증맞네요.



부상탑에서 바라 본 안면암



겨울 추위가 약간 풀려 영상의 기온이지만 바다 바람은 차갑습니다.



낚싯배입니다.

낚시는 전혀 모르지만 한채 빌려서 요즘 잘 뜨이는 대방어 한마리 건져내어 지구별 파티나 했으면 ...



두개의 여우섬은 썰물때는 둘러 볼 수 있습니다.

그리 별다르게 특이한 건 없지만 이곳을 찾은 방문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한바퀴 둘러보고 나갑니다.






안면암

안면암은 암자라기보담 어지간한 사찰보다 더 큰 규모입니다.

금산사 말사라고 하는데 상당히 큰 규모로 지었네요.



부상탑 구경하고 ..

여우섬 둘러보고..

바다 구경하고..

찬바람 잔뜩 쐬고 나서..


다시 건너갑니다.

부교에는 기둥마다 부처님 말씀이나 불교의 경전 글귀가 적혀 있구요.



다시 건너와서 안면암 2층에 올라가서 바라 본 부상탑과 여우섬.



물이차면 굉장히 재미있는 다리가 될듯..



안면암을 둘러 봅니다.



다른 절집에서는 구경하기 힘든 용왕각.



각 전각들의 규모가 상당합니다.

대웅전도 그렇고 비로전도 그렇고..



절 뒷쪽에 언덕으로 된 동산이 있는데 특이한 석탑이 세워져 있어 올라가 봤습니다.

가는 길목에는 아기동자들의 석불상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이런 귀여운 모습도..



동산에서 바라 본 안면암과 멀리 부상탑



손으로 슬쩍 건드리면 넘어갈 것 같은 돌탑.

왜 이런 각도로 세워 놓았는지 궁금하네요.

좀 야무지게 세워 놓지...



약간 예스럽게 보이는 석탑인데 외부에 새겨진 조각들이 아주 정교합니다.

동행한 김여사가 탑에다 손을 걸치고 사진을 찍을려는걸 급하게 말렸답니다.

자칫 불상사가 생길것 같은...


탑 뒤로 바다 가운데 부상탑이 보입니다.



아기 동자승이 재미있는 표정으로 길가에 자리하고 있는데...

고추를 제대로 조각 해 둔 동자승 작품은 처음 보봅니다.



안면암의 마스코트 대불인데 웬지 갠지스강의 내음이 풍기는듯...






이름도 운치있는 드러니항



드러니항을 마주보는 ..

굉장히 쉬운 이름의 백사장항

먹거리가 많은 곳입니다.


요즘 굴이 제철이라 굴과 관련된 음식들이 많네요.

이곳 굴들은 거의 자연산이라 남해안의 양식굴과는 달리 굴이 아주 적습니다.

그러면서 맛은 꼬들꼬들...



백사장항에는 어시장도 두어곳이나 있는데 해산물이 저렴한 한편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태안군 안면읍 정당리 178-7 | 안면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24 09:0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김 여사님을 모시고 추운 날씨에 안면도 여행을 다녀 오셨군요.
    저도 오래 전에 안면암은 멀리서만 보고 지나치기만 했는데..
    요즘은 아마 관관객을 유치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상탑을 설치를 한 것 같습니다 ^^
    만조 시 부교를 건너는 재미가 꽤 쏠쏠하것 같습니다.
    운치있는 겨울 바다 여행 .. 두 분이 손 꼭잡고 다니시는 모습이 그려 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24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춥지 않아 다니기 좋았습니다.
      안면암을 작은 샛길로 깊숙하게 들어가는 외진 곳이라 찾아오는 이가 있을까 생각했는데 의외로 많은 이들이 많이 찾아 왔습니다.
      특히 서울에서 많이들 오시더군요.
      부상탑은 나름대로 멋진 장소에 세워 둔 불탑이었습니다.
      밀물이되면 건너가는 재미도 쏠쏠..
      이번에 안면도 두번째 여행이었습니다.^^

  2. 2018.12.24 16:07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볼 곳은 자꾸 생기고...
    그런데 이일저일 보다보니 그렇게 새로 생겨나는 저런 볼거리를 다 가보지 못하고있습니다.
    엊그제도 이지구별에 여행지로 소개된곳을 구경하다보니
    그 곳이 생각보다 엄청난 것에 놀랐습니다.
    아우님에 소개글이 있을때마다 다음에 시간되면 어쩌구하면서 나도 한번 가봐야지 했는데
    이제는 부지런히 틈나는데로 다녀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안면도쪽에 저런곳이 있다는 곳을 오늘 처음 알었습니다.
    지도를 보니 바로위에 황도까지는 올 여름에 가본 생각이 납니다.
    드르니항이라는 소리도 생각이 나구요....
    "굴을 돌맹이로 탁~~~
    짭짤하게 아주..쥑입니다."
    저라면 표현을 그냥 "아~구 짜~~~~아!"ㅎ ㅎ
    아기동자들에 바둑두는 석상은 아주 재미있습니다.
    겨울 서해안바닷가 갯뻘 풍경과 우리나라 암자 같지 않은 색다른 사찰 풍경을
    덕분에 잘 구경하였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25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안면도에 이런 재미있는 사찰이 있다는 걸 잘 몰랐는데 우연찮게 알아 찾아 갔습니다.
      바다속에 있는 부상탑이 명물이라 그걸 보려는 사람들과 부교를 건너가는 호기심으로 많이 찾는 명소가 된듯 합니다.
      시간이 되면 안면도는 2박3일정도의 일정을 잡아 천천히 구경하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지난번 여름에 안면도 와서 그리 멋지다는 생각을 못했는데 이번에 와서는 겨울이라 그런지 운치가 있어 보이구요.
      겨울 별미로 이곳저곳 굴로 요리한 것들을 많이 파는데 통영 굴보다 크기가 작고 토돌하여 맛이 좋았습니다.
      어딜가나 게국지도 파는데 생각보다는 별 맛이 없더이다..^^

  3. 2018.12.24 20:17 신고 Favicon of https://jujuen.tistory.com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되게 멋지네요 ㅎㅎㅎ 색다른 사찰 풍경이 너무 인상적이에요 ㅎㅎㅎ

  4. 2018.12.25 10:0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면도로 결혼기념일 여행을 하셧나 봅니다.
    안면암... 오래되지않은 사찰이라 그런지 불상도 그렇고 탑도 그렇고 약간 이국적인 느낌이 납니다.
    바다위에 오르내리락하는 부상탑은 거친 바닷바람을 잘 견기나 봅니다.
    밀물이 들어와 바다에 떠있는 모습을 보질못한게 아쉽네요.^^*
    어물전의 꾸득꾸득 잘 말라있는 생선 노릇노릇하게 구워 한잔하면 좋을것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25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면도는 대구에서 꽤 시간이 많이 걸리는 곳이라 한번 가 보기가 쉽지 않은데 시간이 그리 넉넉치 않아 옹골차게 구경을 못한 느낌입니다.
      애들이 저녁을 같이 하자고 하여 부리나케 돌아 왔구요.
      서울에서 오신 분들이 참 많던데 하마님 한번 시간 되시면 제수씨와 함께 게국지도 드시고 맛난 자연산 굴회도 드시고 부상탑과 부교도 구경하실겸 ..
      겸사겸사 찾아 가면 좋을것 같습니다.^^

  5. 2018.12.26 17:47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면암과 드러니항을 보니 옛기억이 납니다.
    꽈베기처럼 생긴 육교를 건너 사진도 많이 찍고 했고 안면암에서는 저의 아들딸들이 작은 빵게 보고
    신기해 했던 기억이 남아요~
    그때 갔던 꽃지 해수욕장에서 찍은 가족사진도 벽에 걸려 있지요~
    자세한 설명이 있어 더욱 추억이 그려 집니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27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님께서도 여행을 아주 좋아하시나 봅니다.
      안면도의 안면암을 아는 이들이 그리 많지는 않은것 같은데 아마도 안면도에서 새로운 여행지로 떠 오른 곳이 아닐까 합니다.
      새로운 여름이 되면 아이들과 다시 찾아 지나간 추억을 되새겨보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prev | 1 | ···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 | 239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