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섬 되었다 육지되는 간월도 간월암

반응형

충남 서산 천수만 북쪽에 있는 간월도 간월암(看月庵)은 그 지형적인 특징으로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조그만 섬 전체가 하나의 절집으로서 간조시에는 육지가 되었다가 바닷물이 차면 다시 섬이 되어버리는 곳으로 이성계의 왕사였던 무학이 달을 보고(看月) 깨닳음을 얻는다고 하여 이름 붙이며 창건했다고 합니다.

무학대사는 출생이 합천으로 저와 동향(?)인데 그의 스승인 나옹선사가 더 배울게 없다고 하여 붙여 준 법명이 무학(無學)입니다.

나옹선사는 요즘 누구나 다 알고있는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이구요.


서산에는 불교가 융성했던 지역이라 100여개의 사찰이 번성하여 있었는데 조선의 억불정책으로 하나하나 폐사되고 결국에는 이곳 간월암도 어떤 연유에서인지 폐사되었습니다 .그 뒤 이곳 간월암 자리는 그 명당의 자리값으로 무덤들이 생겨 한동안 무덤자리로 이어져 오다가 일제 강점기 만공스님이 이곳에 들어와 암자를 중건하여 현재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만공은 강점기때 일본이 조선불교를 일본불교에 흡수하고자 하자 호통을 친 스님으로 유명합니다.


지난번 안면암을 소개하여 드렸는데 이곳 지방에서는 서산에는 간월암, 태안에는 안면암이 각각 유명세를 같이 가지고 있는 곳입니다. 간월도 주변에는 서산의 명물 어리굴젓이 유명하구요.

안면암도 물때에 맞춰가면 이런저런 이벤트성 볼거리나 즐길거리가 있는데 이곳 간월암도 물때를 맞춰가야 합니다.

물때 맞지 않으면 섬이 되어 버린 절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게 되구요.

이전에는 나룻배가 있어 물이차도 왕래를 하게 하였다고 하나 현 주지스님이 배를 없애면서 물이 되었다가 뭍이 되는 잠시의 시기에는 세상과의 절연의 도를 얻는 곳이 되었습니다.


간월도 위치


제가 찾아간 타이밍이 물이 차 오르는 시각이라 섬에 들어가서 절을 둘러 본 시각은 1시간도 되지 못합니다.

암자 끝 축 쪽에 기대어 뭔가 도(道)의 기운이 느껴질려는 찰나..

보살님이 다가와 곧 물이 찰 것이나 나가야 된다고 합니다.

아직도 모세의 기적이 끝날려면 한참이나 남은것 같은데 5분내로 물에 잠긴다고 합니다.


간월도 탐방을 서둘러 마치고 나오는 바람에 이것저것 볼거리를 다 못 챙겼습니다.

다음에 또 들려야 할 숙제로 남기면서 물이 차 오르는 간월도 풍경으로 아쉬움을 대신하였습니다.



섬이 된 간월도



위와 같은 정도로 남은 물길이 불과 2~3분만에 섬으로 변해 버립니다.



호수같은 천수만






들어가는 입구인 간월암의 뒷쪽 풍경.

역광의 실루엣이 멋집니다.












저 해탈문을 열고 나가면 어디일까?



여느 사찰에서나 만나는 산신각이지만 이곳에서는 조금 생뚱스럽다는 느낌이..



간월암 대웅전격인 관음전















종무소 앞에는 이렇게 우렁차게 자라고 있는 보리수가 있네요.



보살님의 5분 경고로 모두 암자를 빠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제부터 물이 차 오르는 방면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섬이 되어..

잠시나마 적막의 해탈암으로 바꿔지겠지요.

6시간 간격으로 멋진 명승지에서 적적한 기도처로 왔다갔가하는 특별한 장소입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