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부터 한번 가 보고 싶었던 운보의 자택을 다녀 왔습니다.
이곳을 '운보의 집'이라고 합니다.
운보(雲甫)는 김기창 화백의 호이구요.

우리나라 20세기 미술계에서 가장 커다란 족적을 남긴 운보의 집은 이곳 청주의 내수읍 형동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원래 어머니의 집인데 운보가 그의 부인과 사별 후 이곳에서 말년을 지낸 곳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 만원권 지폐의 세종대왕의 초상화가 바로 운보의 작품인데 옛날 실물의 사진이 전해지지 않던 임금의 모습을 그린 이 작품은 현재도 세종의 포준 영정으로 지정이 되어 있기도 합니다. 
운보가 자신의 얼굴과 비슷하게 그렸다고 하여 논란이 일기도 하였는데 대개의 화가는 인물을 그릴때 은연 중 자신의 모습과 비슷하게 그린다는 습성이 있어 아마도 이도 그러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운보 김기창은 비운의 화가이기도 합니다.
8살때 그 시절 흔히 말하는 장질부사(장티푸스)를 앓아 귀가 들리지 않게 됩니다.
이후 평생 청각장애로 살았는데 운보의 집 입구 커다란 돌비석에 이에 관한 안타까운 말 한마디가 적혀 있습니다.

"나는 귀가 들리지 않는것을 불행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듣지 못한다는 느낌도 까마득히 잊을 정도로 지금까지 담담하게 살아 왔습니다.
더구나 요즘같이 소음 공해가 심한 환경에서는 늙어 갈수록
조용한 속에서 내 예술에 정진 할수 있었다는 것은 오히려 다행이었다고 생각도 듭니다.
다만, 이미 고인이 된 아내의 목소리를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게 유감 스럽고
또 내 아이들과 친구들의 다정한 대화 소리를 들어보지 못한 것이 한이라면 한(恨)이지요."

운보는 화가로 그 명성을 날렸지만 일생에서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는데 바로 친일행각입니다.
일본강점기 시절 일본 군국주의를 찬양하는 그림들을 다수 그렸는데 제 생각으로는 귀가 들리지 않았다는 것과 연관이 많았을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귀가 들리지 않음으로 인하여 남들의 감성이나 주위의 생각을 온전히 받아 들이지 못하여 사상이나 주체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그림에만 일념했을 것이라는 생각...

운보의 호는 원래 운포(雲圃)였었는데 해방 후 일제의 속박에서 벗어났다고 하여 口를 떼어내고 운보(雲甫)로 하였습니다.
바보산수화로 많이 알려진 운보의 말년 그림에서도 그의 내면을 읽어 봅니다.
그리고 늦게나마 자신의 친일행적에 대해 시인하고 사과하며 진심으로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는 2001년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15,000점의 작품이 남겨지고 있구요.
 

운보의 집은 운보가 71세 되던 1984년에 완공해 세상을 뜰때까지 생활을 했던 곳입니다. 



운보의 집은 입장료가 있습니다.

6,000원.

좀 쎈 편입니다.









내부로 2개의 중문이 있는데 아주 화려하지도 않고 웅장하지도 않지만 기품이 있는 한옥집입니다. 



스산한 겨울이라 집 안도 그런 분위기인데 봄철이나 가을에 오면 아주 운치 있을듯한 곳입니다.

집 이곳저곳에 수석이나 분재가 많습니다.





















호피 침상..

호랭이 가죽을 깔고 한번 자 보고 싶다는 생각이...



거실인데 분위가가 아주 괜찮습니다.



지하 전시실로 내려가는 입구에 있는 사진.

지하에 전시된 '예수의 일생'을 감상하기 위하여 내려 갑니다.



김기창화백은 평생 화풍이 아주 다양하게 바꿘 화가이기도 한데 예수의 생애를 다룬 작품 30점을 그렸다는 것도 대단합니다.

특징이 있다면 예수와 등장인물들이 모두 한복차림이란 것..



예수의 탄생



예루살렘에 입성



예수와 열두제자의 '최후의 만찬'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



전시장 내부






'악기'라는 제목의 수석인데 남한강에서 주웠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에 지킴이견도 역활을 하지 못하고 지 하우스에 들어 가 있습니다.






운보의 집 바로 위에 있는 미술관 건물



커다란 수석 두 점이 있는데 왼편은 '양'이고 오른편은 '어린 양'입니다.



온보의 상이 있는 미술관 앞





서두에서 설명 했듯이 화가는 인물을 그릴때 은연 중 본인의 모습과 비슷하게 그린다고 합니다.

운보가 그린 세종대왕과 운보가 닮은 형태입니다. (이미지는 오마이뉴스에서 인용)



미술관 내부



운보의 명작 청산도(1976년 작)






전시작품 중에서 가장 맘에 드는 작품

(액자는 제 임의대로 만든 것입니다.)






바보산수화 ..









미술관에는 전시되어 있지 않지만 김기창화백의 대표작이기도 한 전복도.1934년의 작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17 09:0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도 그림도 엄청납니다.
    만원권의 세종대왕 얼굴을 운보화백이 그린건 몰랐습니다.
    사진과 비교하니 좀 닮은것같기도 하고...^^
    두가님께서 뽑으신 작품은 단순하면서도 뭔가 느낌이 강한것같습니다.
    바보산수화도 자세히 보면 바보가 아닌 내공이 심오한듯합니다.
    다만 아쉬운점은 운보화백이 친일반민족행위자인게 유감입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17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때 청각장애로 평생 듣지를 못하고 살았는데 아마도 그런 삶이 친일행적과 무관하지 않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듣지 못하니 이런저런 세상의 흐름을 파악하지 못하고 그림 하나에만 집착 했을수가 있겠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제가 뽑은 작품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ㅎ
      말년에 바보산수화를 많이 그렸는데 이런 그림들이 운보의 진면목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2. 2018.12.17 11:2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 특히 미술에 대해서는 문외한인 저도 아는 운보 김기창 화백입니다 ^^
    오늘 두가님 덕분에 김기창 화백의 걸어 온 길을 좀 더 자세하게 알게되였습니다.
    저는 바보산수화가 제일 마음에 듭니다.
    그 이유는 심오한 의미를 담은 추상화를 이해를 하는 눈과 언목이 없어서 그런지 보기가 편해서~^^
    두 번째는 두가님과 같은 마음인 액자 속 작품입니다.
    부인께서도 여류화가라고 기억을 합니다.
    어영부영 하다보니 벌써 12월 중순을 넘어갑니다...
    두가님 외 지구별 가족분들.. 올 한해 마무리를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17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운보의 부인꼐서도 화가이셨는데 일찍 돌아가셔서 그 뒤 운보가 많이 힘들어 했다고 들었습니다.
      말년에 많이 그린 바보산수화는 언젠가 저도 형편이 되면 한점 구입하고픈 작품들입니다.ㅎ
      운보의 그림들이 우리나라 화가 그림 중에서 10위권 안에 경매가가 이뤄지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액자 속의 그림에 관심을 가지신다는 건 아직 쌩쌩하다는 증거가 되는 것이라 생각이 되옵니다.
      12월도 반이상 지나가고 얼마 남지 않은 한해가 되었습니다.
      달과 해가 바꿔도 변해지는게 별로 없는 세상살이이니 그저 묵묵히 오늘 하루 최선을 다하는 삶이 가장 건강하고 멋진 인생이 아닐까 생각하면서요..^^

  3. 2018.12.18 10:2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주쪽에 있다는 운보의 집을 다녀오셨군요.
    그림은 잘 모르지만 운보라는 이름은 잘 알고 있기에 반갑습니다.
    그리고 내용과 약간은 옆길이지만 내수읍이라는 곳은 꽤 머리속에 있는 동네이름이구요.
    6.25 피난 당시에 저희 가족이 그곳까지 내려와 살았던 곳이기에 말입니다.
    그곳에서의 사연이야 얼마나 많았겠습니까...
    예전에 가끔 그곳을 지나면 문뜩문뜩 들은 이야기가 생각이 나던 따뜻한 동네입니다.
    그때는 운보의 집에 대한 이야기는 잘 몰랐기에 찾아볼 생각은 못했지만요.
    그런데 그 그곳에 입장료가 만만치 않군요.
    아우님처럼 그림과 그인물에 가치를 알고 일부러 먼길을 찾아 가는분과..
    저처럼 지나는 길이나 어떤 경우에 찾게 되는 가치를 볼 줄 모르는 저 비슷한 사람에게는 어머나~~~
    어제 둘러본 그 서울 국립박물관도 무료인데요.
    늘 이렇게 끝에서는 샛길로 빠지는 쓸데없는 소리를 지껄이게 되기에
    저도 제가 매우 걱정입니다!....
    그냥 아우님이 너그럽게 보아주시길...
    어느 동네에도 한사람씩 있는 모질이...
    어느 여러 사람이 모이는 곳에 꼭 생겨나는 거시기라 생각하시고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19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핏 가벼운듯한 형님의 말씀속에 들어있는 깊이를 이제 다 헤아릴 수 있게 되니 아무 말씀이나 아무 글이나 마구 적으셔도 제 다 알아서 받아 들인답니다.^^
      말씀대로 이곳 그리 넓지 않은 운보의 집과 미술관의 입장료가 꽤 비싼데..
      어찌 생각하면 놀러는 오지 말고 진정 운보 팬이거나 제대로 감상을 할 사람만 들어와서 보라는 그런 느낌도 받았습니다.
      내수면이 그런 인연으로 형님과 연관이 있으시네요.
      저는 청주하면 저의 성씨 본관이 이곳이라 많이 애착을 느끼는 도시입니다.
      봄이 되어 날씨가 따스하여지면 한번 들려 보시길 바랍니다.
      운보의 집 미술관 뒷편 조각공원도 보시구요.^^

  4. 2018.12.19 05:5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그림만 보믄 어려워서 아무리 해석을 하려해도 못 하는 경우가 태반인데
    어릴 적 이 분의 그림 몇 점을 보고 마냥 재밌어하구
    또 이 분이 말씀을 아주 힘 들게 하시는데 그 말을 억지로 알아들으려 애썼던 기억이 납니다.
    첫 인상이 배우 故김승호선생을 연상케 했는데 특히 김승호선생이 열연을 했던 <소>그림을 좋아했었습니다.
    은제 시간을 억지로 내서라도 꼭한 번 가 봐야겄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2.1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우 김승호 선생이 누군지 잘 몰라서 알아보니 정말 운보선생과 이미지가 많이 닮았습니다.
      김희라가 아들이네요.
      저도 운보선생의 힘들게 이야기하는 장면이 많이 떠 오릅니다.
      날씨 따스한 봄이되면 한번 들려 보십시오.^^

prev | 1 | ··· | 235 | 236 | 237 | 238 | 239 | 240 | 241 | 242 | 243 | ··· | 243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