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동생과 함께 가을송이를 따러 갔는데 아직 날씨가 제대로 수그러들지 않고 전날 비도 내려 송이는 구경도 못했습니다.

덕분에 한나절 온 산을 헤매고 다녀 어지간한 하루 산행만큼 힘든 하루였습니다.


집에서 이른 새벽에 나서서 도착한 시골,

그 전에 합천호에 잠시 들렸습니다.

물안개도 조금 내려앉아 있고 안개가 산자락에 끼어있어 운치가 좋습니다.


이 운치는 그림으로만 좋구요.

사실 댐 주위로는 농사도 잘 되지 않고 과수도 병충해가 아주 심하답니다.

따라서 사람도 그리 건강에 좋은 환경이 아니구요.

그래도 댐 주위에는 하루 다르게 별장이 들어서고 귀촌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건강장수로 오래살려고 시골에 들어간다면 인공호수가 있는 곳으로는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유유히 흐르는 강가나 아니면 산골에 조그만 집을 짓고 제왕의 지위를 누리고 사는 것이 가장 멋진 귀촌이 아닐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송이버섯은 구경도 못하고 그 대신 채취한 굽두덕이 버섯만 따서 데쳐 초장에 버무려 먹으니 막걸리 안주로는 완전 최고였습니다.

오후, 되돌아 오려니 엄마가 다시 부릅니다.


'술 한잔만 더 하고 가라'


울 엄마는 자식이 음주운전을 하든말든 좋아하는 걸 많이 먹는게 늘 좋은 모양입니다.




합천호

올 가을에 비가 제법 내려 요즘 저수지나 댐들이 제법 물이 많아졌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왼편 뒤로 솟은 산이 황매산.

호수 가운데 시설물은 태양광발전기입니다.



황매산과 산자락 아래 마을들



합천호 전망대에서 바라 본 댐 둑과 동쪽 뒤로 보이는 악견산



합천호 댐



댐 건너편 마을



가을이 요만치...



합천호 전망대에서 바라 본 댐 풍경

왼편 뒤가 황매산

중간쯤이 상류방향, 따라 올라가면 거창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전망대에서 바라 본 황매산의 운해



합천호는 본 댐 둑 위로 차가 지나갈 수 있습니다.

물론 걸어서도 지나갈 수 있습니다.

별 다른 제재 없습니다.



송이산행을 가면서 내려다 본 합천호 풍경



온통 습기 가득하고 안개가 가득 끼어 조망 꽝..



참나무에 자라는 이 버섯도 식용입니다.



중간에 보이는 산이 악견산

그 우측뒤로 보이는 산이 황매산.

악견산 뒤로 보이는 산은 허굴산



본 댐 하류에 있는 조정지댐

그 앞으로 합천영상테마파크가 있습니다.

나무 사이로 중간쯤 조금 보여 지네요.




중간에 있는 산이 악견산

클릭하면 크게 보여지는데 합천호 본댐 둑이 보여 집니다.



당겨서 본 본 댐 둑



조정지댐



꿩대신 닭..

송이대신 산도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9.18 07:3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한장 한장 모두가 작품입니다~^^
    언제가...두가님께서 송이버섯 따다가 라면에 넣어서 드셧다는 기억이 납니다.
    말로는 지구별 가족들과 같이 먹었으면 얼매나 좋을까..하고 생색만 내시던 글이..... ㅋ
    다녀 온 산 지명이 나오니 눈길이 머뭅니다.
    작 년에 영등포 역에서 산나물과 버섯에 대한 책을 구입을 했는데..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ㅎ
    추석이 코 앞이라서 이런저런 걱정으로 가을을 즐기지도 못했는데..
    두가님 덕분에 가을정취를 느껴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처음 시골에 내려가 송이를 따던 해..
      생각외로 아주 수확이 많아 늘 이처럼 많이 딸 줄 알았는데 해마다 생고생을 하면서 돌아다녀봐도 그 해만큼의 소출 이 없습니다.
      그러나 암튼 제대로 송이밭 하나 발견한다면 지구별가족분들 모두 송이라면 실컷 드시게 한번 만들어 드리겠습니다.ㅎ
      그러고 보니 추석이 몇일 남지도 않았습니다..^^

  2. 2018.09.18 07:5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에디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합천호사진을 비롯 해 모든 사진이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듯 합니다.
    저야 도회지에 낳고 자라서 이렇게 아름다운 고향을 가지신 분들을 보믄 너무 부럽습니다.
    송이는 격년제라던가...암튼 몇 년 간격을 두고 생산량에서 차이를 보인다는데 아마 올 해가 안 좋은 해인가봅니다.
    나무 사이에 걸쳐 쳐 놓은 거미줄을 오랫만에 보니 옛 날 거미줄에 얽힌 추억들이 떠 오릅니다.
    암튼 사진을 보니 가을이 느껴지네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8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사람들은 거의 시골로 고향을 가지고 있는데 서울에서 나고 자란분들은 조금 애틋한 고향정취를 느끼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을 가끔 해 봅니다.
      송이는 의외로 올해 풍년이라 합니다.
      윗쪽 지방으로는 벌써 많이 딴다고 하는데 여름 많이 더웠다가 가을 접어들어 기온이 한단계 떨어지고 비까지 가끔 와 주니 송이 발아가 잘 되는 모양입니다.
      우리 시골에도 일주일 정도 더 있으면 송이구경을 할 것 같은데 이곳 뽑으러 다니는 이들이 요즘너무 많아져 해마다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제 날씨는 영판 가을입니다..^^

  3. 2018.09.18 11:5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엄마는 자식이 음주운전을 하든말든 좋아하는 걸 많이 먹는게 늘 좋은 모양입니다."
    계절도 계절이라 그런지 저 소리가 딱 마음에 와 닿습니다.
    그리고 또 부러운 이야기 두동생들과 송이산행....
    오전에 무주쪽을 가다보니 산아래 길가에 자동차가 군데군데 서있는 것이
    딱 버섯을 채취하기 위하여 세워둔 차였습니다..
    그윗쪽에 산들이 길가이지만 그래도 오래전에 집사람이 동내분들과 함께 올라가 송이구경을 한곳이거든요...
    황매산 산자락에 물안개를 보니 오늘 아침에 창밖으로 내다본 갈기산 풍경이구요.
    이래저래 사진 구경을 하다 보니 딱 나들이나 드라이브하기 좋은 날씨이고 계절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8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침 물안개가 많이 끼는 계절입니다.
      호수 주변이나 강가풍경이 너무 멋질것 같습니다.
      함천호도 불과 얼마전만 하여도 수량이 별로여서 볼품이 없었는데 근간 잦은비로 제법 물이 차 올랐습니다.
      요즘 송이버섯을 따러 많이다니는데 사실 땅을 쳐다보며 송이 따는것 보담 나무위를 쳐다보며 다른 버섯따는것이 더 소득이 많습니다.
      움직이기 딱 좋은 계절에 형수님과 알콜달콩 데이트여행 많이 하시길요..^^

  4. 2018.09.18 13:11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여름지나고 습기많은 비가 좀 내렸기에 송이맛을 볼 수 있으려나 기대됩니다.
    제가 딴다는 소리가 아니고 많이 생산되어 싸게 사먹는다는 말씀이지요 ?
    아직은 조금 멀었을 겁니다.
    올핸 유난히 모든 작물들의 결실기가 늦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네요 ?

    원래 추석 앞뒤로 10여일씩 20여일 송이 산행시기인데 ~

    국내최대 생산지 양양에서 47만원에 거래된다는군요.

    1능이 2송이 3표고라 했던가요 ?

    돼비고기 기름 좀 붙은 부위와 대파놓고 두루치기 해놓으면 백소주 끝도없이 들어가고 ?
    아무리 많이 마시고 먹어도, 또먹고 싶은 송이의 맛을 기억하고 떠올립니다.

    추석때 동해안 쪽으로 올라가면 지자체에서 상설시장 조성해둔 곳이 가격도 좋고 양도 푸짐히 주더군요 ?

    보통 두루치기나 조리하는것은 등외 조금 핀것도 요리하면 별반 맛의 차이가 없으나
    가격은 거의 20% 정도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8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이번 추석 연휴쯤에는 송이가 제철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작년 봉화지역 송이가 kg에 60~70만원정도 했다고 들었는데 정말 금값이라 송이채취에도 그만큼 열을 올린듯 합니다.
      올해는 기상이 좋아 아마 풍년송이가 예상이 되는데 우리같은 경우는 가격같은건 신경 안쓰고 그저 먹을만큼 따서 술 안주도 하고 라면도 끓여먹고 ..
      하여튼 따는 재미입니다.
      말씀대로 송이는 활짝 피어 있는건 가걱이 뚝 떨어지는데 먹어보면 맛 차이는 그다지 없습니다.
      조금 다친송이나 핀 송이를 싼 가격에 사 먹는것도 괜찮은 방법입니다..^^

  5. 2018.09.18 15:25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천호와 황매산의 운해가 정말 멋집니다. 한폭의 그림같네요.^^*
    기대하셨던 송이 소식은 없지만 대신 가을소식을 조금 얻어오신듯합니다.
    파란 가을하늘과 떨어진 몇장의 낙엽이 계절이 바뀜을 알려줍니다.
    워낙 비싼 송이는 백화점이나 가야 구경하고 예전에 먹어봤던 기억으로 냄새만 킁킁합니다.
    저도 군시절 야전에서 라면에 넣어먹던 기억이 납니다. 그땐 그리 귀한줄 몰랐는데 말이죵..ㅎㅎ
    덕분에 앉아서 합천호와 황매산 구경 잘했습니다. 오늘밤엔 가을을 테마로 색소폰 연주 몇 곡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추석에 또 한번 온산을 헤매어 기어이 송이라면을 한번 끓여먹을 각오를 하고 있답니다.
      그러도 보니 추석이 바로 코앞이네요.
      호수 주변에 안개가 끼면 참 멋진데 그런 멋진 풍경과는 반대로 농산물은 병충해가 많고 과일들도 잘 되지 않는답니다.
      다음 모임때는 하마님의 멋진 색소폰연주를 반드시 들어 봐야 겠습니다..^^

  6. 2018.09.18 19:46 신고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욱한 물안개가 너무나 멋스러운 곳이네요.

prev | 1 |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