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하고 있는 지자체는 전남 신안군입니다.

1004개의 섬이 있다고 하여 천사의 섬이라고 하는데 사실 1004개는 아니고 통계상 유인도 76개, 무인도 781개를 합하여 총 857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2위 여수가 300여개의 섬이니 신안은 거의 섬의 왕국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서해안의 이런저런 섬과 섬을 연결하는 연도교사업과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연륙교 사업이 80년대부터 시작되어 지금은 큰 섬들은 거의 육지와도 연결이 되고 섬끼리도 아주 많이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그 중 목포 앞에 있는 압해도와 건너편의 섬인 암태도를 연결하는 새천년대교는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공정률 90%정도로서 거의 제 모습을 갖추고 있답니다.

 


 

위 지도에서 빨간색으로 표시되어 있는 곳이 새천년대교(천사대교로 명칭이 바꿨습니다.)입니다.

우측의 압해도와 좌측의 암태도가 연결이 됩니다.


위 지도에서도 확인이 되듯이 새천년대교가 완공이 되면 이미 연결되어 있는 다섯개의 섬(자은도, 암태도, 팔금도, 안좌도, 자라도)은 모두 차량으로 이동이 가능해 집니다.


총 공사비 5,689억을 들인 새천년대교는 총 길이가 7.22km로서 우리나라 다리 중에서는 4번째로 긴 다리가 됩니다.

이 외에도 여러가지 타이틀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 국내 최초 단일 교량에 현수교와 사장교가 함께 설치되는 다리입니다.


세계 최초로 입체로 된 다이어몬드형 주탑 사장교(다리를 케이블로 들어올려 지탱하는 형식)가 설치되고 주탑의 높이는 310m로서 세계 1위, 전체 사장교의 길이는 2,000m로서 세계 2위, 주 경간(다리의 지주와 지주사이의 거리)은 1,004m로 세계 3위입니다.


 

※ 헷갈리는 현수교와 사장교의 차이점

위 그림이 현수교, 아래 그림이 사장교



현재 암태도에 들어가거나 이 외 나머지 섬들을 방문하려면 압해도 송공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약 30분 정도 가야하는데 기다리고 타고 내리는 시간까지 감안하면 1시간 이상 소요됩니다. 이곳에 새쳔년대교가 완공되면 10분만에 건너갈 수 있게 되는 것이구요.


암튼 휴가차 지나친 여행길에서 거대한 교량공사를 하고 있는 장면을 구경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여 사진으로 몇 장 찍어 왔는데 또 이런게 시간이 지나 다리가 완공되어 버리면 두번 다시 볼 수 없는 장면이기도 하여 소개하여 드립니다.


다리 공사에 관한 전문지식이 전혀 없어 내용에 관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섬을 떠 올릴때 낭만, 자연, 신비함.. 뭐 이런것들이 연상이 되어지는데 이제는 그 섬들이 하나하나 육지와 연결이 되니 사람이 살기에는 한결 편해지겠지만 섬 여행의 참 맛은 오히려 많이 사라질것 같습니다.


 

 




압해도에 가까이 설치되고 있는 현수교형식의 다리.






현수교 케이블 공사와 다리 잇기 막바지 공사 중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암태도쪽에 공사중이 사장교를 향하여 배가 가고 있습니다.






사장교도 막바지 공사 중
























공사 작업자 한 분이 보입니다.



배에서 누군가 손을 흔드니 위에서 작업 하시는 분이 같이 손을 흔들어 주고 있습니다.

이 한더위에 정말 고생이 많네요.



김여사 등장..


여기까지가 섬에 들어가는 순서입니다.

아래 사진은 섬에서 나올때 사진입니다.






























사장교 공사 장면









사장교 구간









5개 섬 주민과 관광객, 방문객을 실어 나르는 신한농협페리호 3대가 쉬지 않고 왕복을 합니다.

이 장면도 올해 말까지만 볼 수 있습니다.

2018년 12월 완공되는 새천년대교가 그 역활을 맡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8.04 07:4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위에 엄청난 구조물을 또하나 만들었네요.
    예전에 디스커버리채널에서 저런 교량을 만드는걸 본적이 있는데 역시 우리나라입니다.
    길이만큼 안전도도 높게 만들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런데 신안은 정말 섬의 천국이군요. 꿈같은 이야기지만 많은 섬 중에 무인도가 저리 많은데 하나쯤 사서
    휴가때 쉬고 오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ㅋㅋㅋ
    다리가 생겨 좋지만 왕복선은 자리를 잃었네요.
    페리호대신 멋진 돗단배처럼 한척만들어 관광용으로 운영하면어떨까 생각도 듭니다.
    암튼 새천년대교가 개통되면 많은 섬주민들의 생활에 많은 변화가 생길것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8.0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같이 배를 타고 가는 사람들은 그리 대단찮게 보는것 같은데 저는 너무 신기했습니다.
      현수교나 사장교를 어떻게 만드나 많이 궁금했는데 조금 이해가 되는듯 했구요.
      천사의 섬..
      신안..
      섬여행에 조금 재미가 드는것 같습니다.
      몇 곳 더 점 찍어 둔 곳이 있는데 시간을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섬이 다리가 생기면 섬 주민들은 편리하고 좋은데 배를 타고 한참이나 달려 도착하는 섬여행은 이제 아쉬움으로 남을것 같습니다.
      지도에 보면 신안의 섬들이 2번국도로 연결이 되어가고 있는데 다음에 이 도로들이 모두 연결되면 2번국도 여행길이 인기가 좋을것 같네요.
      한더위에 늘 건강 유의 바랍니다..^^

  2. 2018.08.04 13:4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천년대교 건설 이야기를 보면서...
    그런데 대교 완공날짜가 올해말이라는 소리가 조금 아쉽습니다.
    가끔 압해대교 사진을 보면서 압해대교도 한번 건너보고 싶고
    또 핑계낌에 목포수산시장 구경을 가보려 했었는데
    저 새천년대교가 준공이 되면 완전히 하루 나들이에는 제격일 것 같습니다.
    낭만과 멋을 즐기시는 분과 저처럼 편리를 따져보는 사람에 생각자체에 격이 다릅니다...ㅎ
    저는 가끔 연육교가 건설되여 있는 섬들을 여행하다 보면
    이 다리가 건설 되므로해서 여기 사는 사람들에 삶에 여유가 얼마나 많이 달라 졌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시절 교통도 불편한데 바리바리 선물을 싸들고 고향집을 가려는데
    해가 저물어서 배 못뜨고.
    풍랑이 있다고 배 못뜨고.
    그래서 예전에 보면 부산항이나 목포등 연안여객선 근처에는 싸구려 여관들이 즐비하고...
    섬에서 나올때도 마찬가지고.
    갑자기 병이 나도 그럴것 같고.....
    아이구~ 이야기를 하다보니 전형적인 늙다구리에 노파심입니다....ㅠ
    아래쪽에서 수고한다고 흔드는 손과 다리 꼭대기에서 마주 흔들어 주는 사람에 모습을
    한컷에 닮은 사진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이렇게 다리가 건설되고 있는 사진들을 보다보니 기술에 놀라기도 하면서 또 자랑스럽기도 합니다.
    담이 할머니와 인사는 꾸뻑 했다고 치고 넘어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8.04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 말에 섬으로 들어가는 연도교가 개통이 된다고 하니 내년 봄에 나들이길을 나서시면 아주 좋을것 같습니다.
      이번에 들려서 보니 이곳저곳에 야생 고사리가 완전 천지비까리로 많던데 이곳사람들은 고사리를 꺽어 먹을줄 모르는것처럼 느껴집니다.
      자은도 백길해변 뒷산에도 고사리가 엄청났습니다.
      조금 욕심을 낸다면 봄에 고사리 꺽으러 오고싶을 정도였습니다.
      아주 오래된 소설 이야기로 ...
      새로사귄 처자로 이런저런 핑계를 대고 섬에 들어가서 늑다리 걸음으로 시간때우다가 배 일부러 놓치고 아쉬워 하는척하며 하루 더 머물러 거사를 성사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이제 그런 수법도 통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신안군에 있는 섬들을 지도에서 보고 있으면 마음이 조급하여 집니다.
      베낭을 메고 저곳들을 찾아 하루 밤 별을 보며 머물고 싶은데 다리들이 모두 놓여지면 그 별들도 보기 힘들어지는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은 사람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지만 잊어버리는것, 놓쳐버리는 것도 많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하여튼.. 거대한 다리공사장면을 바로 곁에서 보니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3. 2018.08.06 18:57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안....하믄 연상되는거이 1004, 천일염, DJ, 목포.......
    글구 제가 아주 어릴 적에 지역별로 죽마고우 하나씩은 맨들어 놓자 해서 여지껏 가족같이 인연을 맺어 온 朴군.
    근데 목포까정은 갔는데 이상하게 신안은 여지껏 못 들어 가 봤네유~~ㅎ
    다른 섬도 마찬가지지만 신안은 특히 연도교가 아주 많이 세워져 있고 세우고 있는걸로 압니다.
    오늘도 올려 주신 사진을 보믄서 으띃게 저런 쇳덩이 다리를 줄에 매달아도 안 끊어지는지...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두 분의 서쪽 나들이를 보믄서 갑자기 점 점 적군(?)이 되 가고 있는 누군가도 생각이 나고.....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8.07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섬을 가장 많이 가진 지자체가 신안군이라 하는데 정말 섬이 많은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아기자기하게도 이런 섬들을 많이 가진 남서해안이 있고 섬이 별로 없는 동해안이 있다는게 축복 같습니다.
      연도교로 섬 하나씩이 연결되어 육지화가 되어 가는데 편리함을 떠나 뭔가 섭섭함이 느껴 지기도 합니다.
      또 하나의 명물이 될 대교공사 현장을 보며 저도 정말 놀라운 시선으로 한참을 쳐다 봤습니다..^^

prev | 1 | ··· | 314 | 315 | 316 | 317 | 318 | 319 | 320 | 321 | 322 | ··· | 24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