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기장 대변항에서 며르치 회 잡사 보셨쏘?

 



"너 학교 어디 다니니?"

 

"저 ......... 대변초등학교요."

 

"대변?  똥 말이냐?"

 

"ㅠㅠ...."

 


부산시 기장읍 대변리에 있는 55년 전통의 대변초등학교 이름이 올해부터 용암초등학교로 바꿨습니다.

작년 전교부회장으로 출마한 하준석군이 공약으로 학교 이름을 바꾸겠다고 약속하면서 졸업생들한테 편지도 쓰고 동네 어른들을 찾아서 서명도 받아 기어이 올해 학교 이름을 바꾸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렇게 거시기한 이름의 기장읍 대변항은...

이름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것도 있지만 오래 기억되는 역활을 하기도 합니다.

가장 유명한것이 대변항 멸치회..

경상도말로 며르치...

비릿할것 같은데 비린내가 별로 없고 다음에는 먹고싶지 않을것 같은데 은근히 생각나는 멸치회..

 

딱히 맛나지는 않지만 멸치를 회로 먹어 본다는 색다른 경험으로 인하여 오늘도 엄청나게 많은 인파가 붐비는 곳이 대변항입니다.

이곳 대변항은 멸치회뿐만 아니라 멸치구이, 멸치찌개, 멸치쌈밥, 멸치튀김등의 멸치요리와 함께 기장의 명물 곰장어요리를 비롯하여 전국구로 자랑하는 기장미역이 있습니다.


며르치는 승질머리가 급해서 잡자마자 죽어버리는데 기장 인근에서 잡히는 큰 멸치를 내장을 빼고 껍질을 손질하여 회로 먹는데 주로 무침회로 요리합니다.

제 단골집은(서너번밖에 가 보지 않았지만) 용암할매횟집입니다.

멸치가 제철인 봄에는 번호표 받아서 한참 기다려야 하는 곳이구요.

 

맛난 식사 마치고 나면 해파랑길에서도 아름답기로 유명한 부산미포에서 대변항 구간을 천천히 걸어도 좋고 동해안이면서도 남해안의 분위기가 살짝 느껴지는 부산 동쪽의 해안로를 드라이브로 달려도 좋습니다.

아랫쪽으로는 바닷가의 절 해동용궁사가 있구요. 

윗쪽으로는 가장 해가 일찍 뜬다는 간절곶이 있습니다.


암튼 며르치회대변으로 가 보이소..^^





멸치회



멸치찌개




멸치회 손질 해 둔 것..



바닷가에는 멸치젓갈을 비롯하여 이런저런 해산물을 파는 곳이 많습니다.



대변에서 바닷가로 조금 올라가면 만나는 죽성성당.

셋트장으로 만든지 꽤 오래 되었는데 아직도 건재하네요.



간절곶

철 이른 코스모스가 한창입니다.



간절곶 산책도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일찍 해가 뜬다는 간절곶.

커다란 우체통과 간절곶 표시석이 있습니다.

늘 기념사진 촬영으로 붐비는 곳






추억 만들기..








同行한 Old Boy 친구들..

회사를 운영하면서도 2G폰을 쓰고, 신용카드 없고, 운전면허 없는 친구 한 명...

 자나깨나 회사 걱정 일 박사 친구 한 명...

세 명이 젊을 때부터 만났는데 같이 마신 술을 한강에다 부으면,

홍수 날듯...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