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공휴일,
아버지 산소를 찾아 핑크빛 국화 다발로 꽃을 갈아 드리고 되돌아 나오면서 성주에 있는 한개마을에 들려 봤습니다.
성산이씨(星山李氏)의 집성촌으로 조선 세종때 진주목사를 지낸 이우(李友)가 처음 입향(入鄕)하여 개척한 마을로서 현재 70여가구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양반 마을답게 전통 한옥들이 많은데 현재 10동의 건축물이 경북 문화재로 지정이 되어 있습니다.
돌담과 그 사이로 형성된 고샅길이 아주 운치있고 마을 뒷산인 영취산과 마을앞에는 백천(白川)이 흘러 영남 제일의 명당으로 꼽히는 곳입니다.
마을 이름인 '한개'는 '큰 나루', '큰 개울'을 뜻하는 순수한 우리말입니다.
동네 이름이 한자로 변하지 않고 남아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이 참 고마운 일이구요.

마을을 둘러보는데는 대략 1~2시간정도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경북의 전통마을들이 조금 보수적이라 대문을 닫아두고 있는 곳이 많은데 비해 이곳 한개마을은 대개의 집들이 안채 살림집까지 개방이 되어 있습니다.
다만 집집마다 개 한두마리씩 보초를 서고 있는 바람에 이넘들 짖어대는 소리에 집 주인께 조금 미안한 느낌이..
가을이 더욱 무르익고 하늘이 파랗게 빛날쯤 이곳을 들리면 더욱 아름다울것 같네요.


한개마을에 대한 역사와 내용들은 홈페이지에 자세히 나와 있네요.






성주 한개마을 위치



성주 한개마을 안내도



한개마을 입구의 당산목인 왕버드나무



이런 프랜카드를 설치하지 않고 알림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맨 처음 방문한 집에서 누렁이 한마리를 만났습니다.

이 누렁이는 이날 동네 방문을 다 할때까지 날 안내 했구요.

처음 만났을때 개줄이 풀려 있어 혹시.. 하고 조심을 하면서 살갑게 대해 줬는데 이게 지넘한테는 상당한 친근감으로 다가와서 가이드 노릇을 자청한듯 합니다.



서륜재

짚 공예 체험하는 곳..



서륜재(敍倫齋)라고 쓰인 현판 글씨가 짚과 어떻게 어울릴까 상상을 하여 봅니다.



처음 만난 누렁이가 이때부터 가이드 노릇을 합니다.






고샅길의 풍경이 너무나도 졍겨운 곳..



위엄있는 대감님 집을 방문 합니다.



하회댁입니다.

이곳 한개마을의 집들은 'XX재' 또는 'XX당'이란 명칭이 아니라 양반집인데도 'XX댁'이란 평어를 사용하여 더욱 친근감이 느껴 집니다.

대문을 들여다 보면서 세월을 가늠하여 봅니다.



바깥채를 지나 본채로 들어 갑니다.

개 짖는 소리가 요란합니다.










한개마을의 숨은 보물찾기, 하회댁 고방채입니다.

곡식저장창고에서 곡식이 쉽게 흘러 나올 수 있도록 만든 구멍입니다.

경상도에서는 이런 곡물 저장 창고를 '두지'라고 했는데 표준말로는 '뒤주'입니다. 

주로 나락(벼)을 저장하였구요.

창고에 가득한 술독, 쌀독, 각종 항아리들이 이채롭습니다.



가을이 조금 더 깊어지면 정말 운치있는 마을이 될 것 같습니다.



도동댁 사랑채 풍경입니다.

그 옛날에도 이런 저런 화초나 과실수를 심어서 서로 운치경쟁을 하였겠지요?






누렁이가 계속 안내를 합니다.

마을 입구 안내소에서 챙긴 지도를 들고 내 나름의 방문지를 찾아가고 있는데도 이 넘이 내 눈치를 구단으로 챙겨 지가 앞서고 있습니다.



한주종택의 한주정사의 한수헌입니다.

이곳 한개마을에서는 거의 맨 꼭대기 집입니다.

요모조모 하나하나 눈여겨 보면 볼거리가 대단합니다.

참 멋지게 지은 집인데 근간 관리가 조금 허술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비틀어져 용트림을 하는 소나무는 한 가지가 말라가고 있구요.






이곳 한개마을의 담장은 Smooth한 유선형태가 많습니다.

보기에도 좋네요.



월곡댁입니다.

동네 원편의 높은곳에 위치한 집입니다.

주인 부부가 천연염색을 하여 널고 있습니다.

폐가 되지 않게 구경했습니다. 



문간 앞, 마루 밑에 자라나는 이파리들..

참 사소한 것인데도 신비롭네요.



법주사 회주로 계시는 월탄스님이 스승인 금오스님이 화두로 준 내용..


"오유일물(吾有一物)하니 

무두무미(無頭無尾)하고 

무명무자(無名無字)하며 

상주천하주지(上柱天下柱地)하고 

명여일흑사칠(明如日黑似漆)이라. 

상재동용중(常在動用中)하되 

수불득자(收不得者) 시심마(是甚麽)오.” 


을 풀이한 내용 같습니다.


마지막에 시심마(是甚麽)는 불교 용어로 경상도 버전으로 탄생한 한국형 화두로서 "이뭐꼬?"라고 풀이를 많이 하는 단어입니다. 






여기도 개쒸끼가 엄청나게 짖어대고 있습니다.

줄만 풀리면 거의 중상입니다.






가장 보고 싶었던 응와종택인데 주인이 출타 중인지 문이 바깥으로 잠겨 있네요.

옛날 이 집 주인인 이원조대감이 수레를 타고 드나들던 대문이라 아래쪽으로 문턱이 없습니다.

가마도 숙이지 않고 드나들 수 있게 처마도 솟아 있구요.



문 틈 사이로 빠끔이 들여다 보니...



이런 풍경이...






이 집은 교리댁입니다.

이 댁 후손이 홍문관 교리를 지냈기 때문에 이렇게 불리워진답니다.

앞에 보이는 고목 탱자나무에 열매가 많이 달려 있습니다.


응와 이원조대감이 제주목사로 재임시 선정을 베풀어 감사의 뜻으로 받은 감귤나무 3그루를 아들 셋에 나누어 주었으나 추운 날씨로 두 그루는 죽고 유일하게 살아남은 한 그루라고 하는데,

제주 감귤을 육지에 심으면 탱자나무로 변한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탱자나무와 귤나무는 같은 종이네요.



제 눈에는 아무리 봐도 탱자나무입니다.

커다란 가시도 항거 있구요.



교리댁 마당의 상마석(上馬石).

말을 탈 때 쓰이는 받침돌입니다.









약간 인위적인 느낌이 들긴 하지만 참 예쁩니다.



툭 치면 탁.. 떨어질 것 같은....






동네를 거의 다 둘러보고 내려오다가 만난 정겨운(?) 똥장군.

이전에는 이걸 나무로 만들어 사용했지요.

너무 한 가득 담아 밭으로 지고 나가다가 골목에 찔끔찔끔 흘려 상큼한 내음을 죙일 풍기기도 했는데...

그것도 이젠 아득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성주군 월항면 대산리 | 성주한개마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0.10 08:3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이드 견 누렁이에게 수고비로 빵 한개 주셨는지요 ? ..ㅋ
    한개 마을 구석구석 잘 소개를 해주신 덕분에 편하게 잘 구경을 했습니다.
    초입에 관광객 몇 분외 거주민이나 많은 관광객은 안 보입니다.
    조용하게 둘러 보고 오셨습니다.
    오랜 만에 초가기붕을 보니 참...정겹습니다.
    오래 전 저 초가지붕을 걷어내면 나오던 굼벵이..ㅎ
    이제는 관광지에나 가야 볼 수 있으니..
    월요일 같은 수요일 입니다.
    이젠 날씨가 가을 중심에 들어섰네요...
    지구별 가족님들 감기 조심 하시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0.10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렁이는 막판에 재 몫을 다 하고 사라져 버려 인사도 못하고 왔습니다.
      딱 마지막까지 옆에 있더군요.ㅎ
      제 갔을때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나올무렵엔 제법 찾아 왔습니다.
      사람, 전봇대, 공사중, 인위물, 차량..등등...
      이런것들을 피해 사진을 찍다보니 사진들이 조금 근접으로 보여 집니다.
      몇 군데 공사를 하고 있고 뷰 좋은 곳에는 지역민의 차량이 잡히고...
      초가지붕의 추억은 참 새롭습니다..^^

  2. 2018.10.10 13:26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담들이 너무나 정이넘칩니다.
    특히나 서륜재 섬돌의 돌쌓음은 자연의 곡을 그대로 살려낸 명품입니다.
    흙돌담도 모두 이쁘고 돌을 제대로 사용할 줄 아는 석공이 계셨는가 봅니다.
    제대로 된 한개마을 구경 잘봤심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0.10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저곳 좀 더 알고 보면 정겹고 재미있는 곳들이 참 많은데 그냥 들려서 구경하고 돌아 와보니 미처 봐야할것을 못 챙긴곳이 많아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이곳 민박집에서 하루 묶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둘축담들이 정말 예쁜 곳이었구요..^^

  3. 2018.10.10 17:00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내내 제 입에서 "아~, 아~..."소리가 멈추질 않습니다.
    갑자기 외갓집 생각도 나믄서 가심이 차분해지는거이....꿈같은 상상이지만 백 투 더 퓨처를 해서리
    꿈 속에서나마라도 저런 곳에서 이웃들과 살았음.... 하며 여러가지를 머릿속에 그리다 보니 "아~"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닳고 닳은 문 턱이나 자연스런 곡선으로 기와가 얹혀진 담장등.....
    이런거이 바로 우리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담백하고 간결한 자연스러움. 바로 그 자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0.10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딱 에디형님의 스타일이 아닐까 생각되는 마을입니다.
      인위적으로 조성된 근간의 민속마을들은 뭔가 와 닿는 것들이 없는데 이곳 한개마을은 오래된 한옥들과 초가집들이 잘 어울리는 곳이었습니다.
      다만 사진을 찍을려니 이곳저곳에 뷰를 어지럽히는 조형물이나 공사중인 곳, 차량들이 조금 성가시게 여겨졌습니다.^^

  4. 2018.10.10 18:27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고택들이 여전히 숨을 쉬며 살아있네요.
    마을 곳곳 어디든 수수하게 한폭의 그림처럼 다가옵니다.
    양반가의 솟을 대문과 상마석이 그시대의 집주인 위력을 알려주는것같습니다.
    가이드 견은 정말 양반마을 이라서 그런지 매너가 양반입니다. 갈때는 조용히....^^*
    금오스님의 화두 "이뭐꼬?"는 하루이틀 생각해서 답할 문제가 아닌듯합니다. 어쩌면 죽을때까지 모를지도요....
    그런데 어딘가 아련한게 예전에 살았던 기억도 있는것같고....ㅋㅋㅋ^^
    가끔 생각하지만 전생에 지구별 친구님들과 저런 마을에서 한 동네 사람들이 아니었나 생각도 들고요.
    덕분에 아주 멋진 한옥마을 구경 잘했습니다. 맛난 저녁드시고 편한밤 되시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10.10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옛날 양반들이 살던 마을인데 이제는 그것이 볼거리가 되어 또 다른 매력이 되었습니다.
      마을이 위에서 아래로 비스듬한 모양인데 그냥 촌 동네 같으면 저녁밥을 차린 엄마가 개똥아!! 하고 크게 부르면 온 동네에 머아리로 울려 다 들릴것 같은 그런 마을..
      지구별친구님들이 모두 한마을 사람이었을것이란 하마님의 말이 가슴으로 와 닿습니다.
      하마님께서도 좋은 저녁 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