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열무김치로 생색을 낸 못난 아빠~~

 

                                                                          (표고버섯 튀김)

 

 

딸들이 내려오면 음식 장만으로 좀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큰 딸이 채식주의자(비건) 라 된장찌개를 만들면 한 냄비에는 멸치육수 외 우렁을 빼야 합니다.

그렇다고 비건을 고수하는 딸에게 잔소리를 한 적은 없습니다.

비건을 실천하는 이유를 저도 얼추 알고 있기 때문에 응원은 해 줍니다.

조건은 비건을 안 하는 주변 분들에게 불편을 드리지 말아라.. 정도입니다.

 

그나저나.. 이곳으로 이사 후 제가 생각을 해봐도 요리 솜씨가 늘긴 늘었습니다.

지난번 딸들 방문 시 막둥이 녀석이 이런 말을 하더군요.

"아빠! 된장찌개 전문점 해도 되겠네.. 헤헤~ 아빠가 라면을 끓이면 매번 푹 퍼져서 겨우 먹었는데.."

 

요리 솜씨 향상은 각종 요리 프로와(좋아하는 음식은 꼭 메모를 합니다) 블로그의 레시피 덕분입니다.

요리 욕심으로 저울과 각종 요리 도구도 구입을 했습니다.

예전에는 뭔 강박관념 인지는 모르지만, 찌개와 국을 늘 준비를 한 후에 식사를 했습니다.

 

요즘은 귀찮아서 그런가.. 냉장고에 있는 밑반찬 만으로 식사를 하곤 합니다.

요령도 늘어서 콩나물 국을 끓이고 난 후에는 찬 밥을 넣어서 콩나물 죽을 만들면 두 끼는 너끈하게 해결합니다.

 

가끔은 신메뉴에 도전을 하곤 합니다.

예를 들어 막걸리 안주가 부실하다 싶으면 표고버섯 튀김을 합니다(첫 사진 참조~^^)

 

 

 

감자는 열무 한 단에 한 개 정도를 으깨서 넣습니다.

남은 감자는 간식으로~~^^

 

 

지난주 큰 딸과 통화 중에 하는 말이..

"아빠! 작년에 아빠가 해 준 열무김치를 예서가 너무 맛있게 먹었는데.. 올 해는 안 담가요?" 

"응! 귀찮아서 올 해는 안 했는데.. 왜?"

"아빠! 솔직하게 말할게요.. 열무김치를 시부모님께서 주셨는데 맹숭맹숭해서 전혀 못 먹겠어요~" 

 

에휴~ 예산 장터에서 열무 두 단과 얼갈이 두 단을 사 왔습니다.

평소 할아버지 노릇도 못 해서 늘 마음에 걸렸는데.. 이왕 하는 김에 오이소박이도 함께 만들었습니다.

육아와 동시에 일을 하는 딸에게 냉정하게 "앞으로는 네가 해라" 할 수가 없더군요.

그러고 보니 제가 딸에게 뭐라도 크게 해 준 것처럼 생색을 낸 것 같습니다.

 

 

열무김치와 오이소박이를 택배로 받고 즐거워할 딸과 공주님을 생각하면 흐뭇합니다.

하루 종일 씻고 다듬고 양념을 만든다고 호들갑을 떨었지만..

솔직히 한동안 게으름을 피운 제가 좀 한심 했습니다.

그리고 열무김치 한 통으로 마치 아빠 노릇과 할아버지 노릇을 다 한 것처럼 생각을 한 제가 부끄럽습니다.

 

잠깐의 수고로 인하여 딸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소소한 삶의 즐거움인데..

요즘 그 즐거움을 제가 잠시 망각을 했습니다.

내일 아침 일찍 택배 박스에 열무김치와 오이소박이 그리고 잘 익은 오디 열매를 넣어서 보내려고 합니다.

 

태그

Comments

  • 포스팅을 보는내내 군침이 흐릅니다.열무김치에 감자를 으깨넣는건 처음 알았구요.
    버섯탕수에 열무김치만 있으면 막걸리는 여러통 비우겠습니다.ㅎㅎ
    가족을 위해 맛있는 김치를 담그실줄아시니 정말 부럽습니다.
    저도 음식을 조금 한다고 하지만 가정식이나 김치는 아주 못해서요..
    정성스레 담그셨으니 맛있게 익어서 예서공주님과 가족들이 맛나게 먹는 일만 남았습니다.^^*
    누구보다 자식사랑이 가득하신 쏭형님을 보면서 많이 배웁니다.
    예서공주님은 또 훌쩍크신것같아요. 늘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열무김치에 감자를 넣으면 풋내도 잡고, 장기 보관에 더 좋다고 합니다.
      부러워 하실 필요 없습니다~ 인터넷 클릭만 하시면 레시피 다 나옵니다~^^
      오늘 아침 9 시에 우체국에 가서 택배로 보냈습니다.
      예서는 요즘 유치원에서 야외 학습으로 얼굴이 많이 타서 요즘 별명이 까망 공주라고 합더군요.
      가끔 영상 통화를 하면 얼마나 재잘거리는지.. 감사합니다~~^.^

  • 진짜~~ 마음이 좋으시네요.
    저는 엄마라도 김치종류는 따로 못해줘요.

    물론 집에 오면 맛있는걸 해주지만요.

    • 시골서 살다보니 육아에 도움도 못 주고..딱히 해줄게 없어서 가끔 김치를 보내줍니다.
      모든 게 부족하지만 어쩌다 큰 맘 먹고 보낸 김치(동치미)를 맛있게 먹는다는 딸 블로그를 보면 흐믓하기는 합니다~^.^

  • 오호...열무김치를 얼마나 잘 담그시길래...ㅎㅎ
    음식은 같은 재료로 만들어도 맛은 제각각이잖아요.
    근데 예서공주를 보니 한겨울에도 열무김치를 담아서 보내셔야할거 같습니다...ㅎㅎ
    모르긴 해도 조금 더 자라면 야무진건 엄마는 게임도 되지 않겠는데요 ? ㅎㅎ
    오디열매는 조금 남기셔서 담금주로도 좀...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작년에 얼떨결에 담근 열무김치가 가족들에게 인기를 얻은 적이 있습니다.
      요즘은 제가 먹을 양 보다 좀 넉넉하게 담궈서 애들 내려오면 챙겨 주곤 합니다.
      겨울에는 열무김치 대신에 동치미를 보내줍니다.
      지금도 이모와 엄마를 쥐락펴락 한다고 하는데..걱정입니다~^^
      전 체질상 담금주가 안 맞습니다...숙취로 머리가 너무 아파서 한 잔 이상은 안 마십니다~~

  • 열무김치 작품을 만들고 계신 바쁜 와중에 찾아가서 막걸리로 정신을 혼미하게 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었고 앳딘(?) 쏭빠님 얼굴을 뵌게 참으로 기분 좋았습니다.
    시골 생활 하시면 조금 촌티가 나야 하는데 더욱 세련되어 보이셨답니다.
    이렇게 정성을 가득 담아 만든 열무김치가 얼마나 맛날까요?
    예서의 깜찍한 모습이 정말 귀엽습니다.
    똑소리나는 표정이구요.
    비건 큰 따님의 남다른 자연주의도 공감과 함께 칭찬을 드립니다.^^

    • 정신없이 오디를 챙기다 보니..통이 마땅치 않아서 찌그러진 통에 그만.. 지금도 너무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지율이에게도 따뜻한 밥 한 끼도 못 챙겨주고...
      낯가림이 심한 예서가 유치원에 잘 적응을 해서 선생님이 칭찬을 해준다고 하여 안심을 합니다.
      비건을 실천하는 큰 딸 때문에 처음에는 신경을 많이 썼는데 요즘은 오히려 제가 응원을 해주곤 합니다.
      물론 저는 채식주의자는 아니지만..
      어제도 모 신문사에서 환경운동에 대한 인터뷰를 한 딸 사진을 보고 뿌듯했습니다~^.^

  • 열무김치 담그기는 커녕 마늘 한쪽까는 것도 거들지 않는 저로서는
    이거 무슨말을 댓글에 적어야될지 당황스럽스럽습니다.
    허기는 저같은 김치나 음식만들기에 무지렁이도 있기에
    쏭빠님의 이런 글이 더욱 박수를 받을수 있겠거니하면서
    뻔뻔히 댓글 임무에 나서고 있습니다...ㅎ
    기술이나 솜씨가 없기에 대신 저는 늘 표시가 않나는 일은 저의 차지입니다...
    음식만들기에 재주 없는 제가 보기에
    저 삶은 감자가 열무김치 담그는데 들어가기보다는
    포슬포슬하게 잘 찐 저감자를 열무김치와 함께 먹으면 왔다겠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쏭빠님글을 보다보니 제 입맛도 아직은 살아있나봅니다.
    콩나물죽 말씀을 보니 그것과 다른듯하면서 비슷한 콩나물 김치 털랭이.....
    수제비도 드믄드믄 들어가는.........^^

    • 워낙 형수님 손맛이 주변분들에게도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지만..
      오히려 요리 하실 때 옆에 계시면 구박을 받으실 것 같습니다~^.^
      저는 제가 게으르면 상차림이 초라해져서 직접 요리를 해야 할 입장이라서 어쩔 수 없이 합니다.
      그러다 보니 조끔씩 재미도 늘어가고 요령도 생겨서 힘들지는 않습니다.
      아~김치 콩나물죽에 수제비를~~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곶감 2022.06.07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무김치에 내공이 쌓여서 맛있게 만드시니 가족분들이 자꾸 주문(?)을 하는것 같습니다.
    저도 요리나 반찬은 못만들지만 저리 칭찬하고 재 주문이 온다면 신나서 자꾸만들것 같습니다.ㅎㅎ
    할아버지의 재력도 좋지만 손맛도 중요한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예서공주님이 갈수록 이쁘지는것 같습니다.
    쏭하아빠 할아버지의 손맛으로 예서공주님에게 맛있는 음식을 주는 기쁨으로 더 열씸히 만들고 새로은 상품(?)을 곧 개발도 하실것 같네요 !!! ㅎ~~

    •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작년에 얼떨결에 만들었는데 말씀처럼 칭찬으로 인하여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만용으로 고급 요리에 도전을 했다가..망친 요리도 많았습니다.
      경험도 짧지만 확실한 건.. 분명히 손 맛은 존재를 하다는 걸 알았습니다.
      저는 손맛은 그닥이옵고.. 레시피를 잘 따라 하는 정도의 수준입니다.
      예서는 요즘 야외 활동이 많아서 까망 공주라고 합니다.
      어찌나 활동량이 많은지.. 큰 딸이 가끔은 힘들다고 하는데..철 없는 할배는 그런 저 녀석이 마냥 귀엽기만 합니다~~^.^

  • 세이지 2022.06.07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하아빠님은 이제
    웬만한 주부보다 나으신 것 같아요.
    전 갈수록 반찬 만드는 게 힘들어서
    적당히 사 먹기도 하고
    언니네 가서 맛있다고 자지러져서 뺏어 오기도 해요.
    그것도 여의치 않을 때는 삼겹살 구우면 하나로 해결되니 좋고요.
    익으면 국수 말아 먹어도 맛있는 물김치 여름찬으로 최고입니다.

    • 모든분들 께서 칭찬을 해주시니 제가 자랑을 심하게 한 것 같습니다.
      저도 요즘은 밑반찬 위주로 요리를 해서 국이나 찌개를 자주 안 하게 됩니다.
      세이지 님은 그래도 맛있는 음식을 뺏어 올 언니가 계시니 전 부럽기만 합니다.
      네~ 요즘은 입맛이 부실할 때에는 열무 국수나 열무비빔 국수가 좋은 시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