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체면은 저만치 밀쳐 놓고..

 

 

올해 제 생일 행사는 막내딸 생일과 제 생일 날짜가 겹쳐서 제 생일 모임을 7월 달로 미뤘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아빠 때문에 제대로 생일을 못 찾아 먹은(?) 막둥이에게 너무 미안해서

고집이 센 큰 딸에게 아빠의 그동안 쌓였던 미안한 마음을 이해시킨 후에 행사를 미뤘습니다.

평소 저는 생일이나 기념일에 대하여 무덤덤 한 편입니다.

제 개인적인 기념일에 대한 생각은 이쯤에서 접고... 

 

좋아하는 잡채를 만드는데 전 이장님께서 전화를 주셨습니다.

"아침에 미역국은 먹었남? ".. 어떻게 내 생일을 아셨지?

"통닭에 맥주 한 잔 혀~ 내가 미리 통닭집에 주문을 했으니 옷 갈아 입구 나와~" 

언젠가 전 이장님 형수님께서 제 생일을 여쭤 보시길래 아무 생각 없이 알려 드렸는데 기억을 하셨더군요.

 

후다닥 옷을 갈아입고 통닭집에 도착을 하니, 현 이장님과 전 이장님 부부께서 기다리고 계십니다.

오랜만에 치맥을 즐겨서 기분도 좋았지만, 제 생일을 챙겨 주셔서 너무 고마웠습니다.

슬슬 술자리가 끝 날 무렵 전 이장님 형수님께서.."여보! 오랜만에 외출했는데 노래방 갑시다~"

전 이장님 께서 휴대폰으로 여기저기 전화를 하시더니" 그려~ 가뭄으로 울 마누라 고생도 했는데 2차 가자"

 

웃음이 나더군요.. 전 이장님은 인맥도 넓으시지만, 감투는 왜 그리도 많으신지..?

가끔 뵈면 그 넓은 밭에 형수님 혼자서 일을 하시는 모습을 종종 보았습니다.

 

 

 

제 단점인 "남들과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자세가 삐딱 "하다는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날은 저도 체면은 저만치 밀쳐 놓고, 오랜만에 저 스스로를 속박하던 체면은 잠시 접었습니다.

술기운 덕분이기도 하지만.." 그 깟 체면이 뭐가 중요 해?  나도 이젠 이곳 주민인데.." 

 

노래방에서 나오니 아직도 날이 훤 합니다.

그냥 헤아지기는 아쉬워서 집으로 모셨습니다.

 

 

 

 

제 특기인 후다닥 상 차리기~ (술안주 용으로 아침부터 만들어 놓은 음식) 

형수님께 하시는 말씀이 "남자가 어떻게 손이 많이 가는 잡채하고 갈비찜을 하셨데~ 힘든데.. 대단해요" 

솔직히 딸들에게 아빠 생일날 잘 지내고, 잘 먹고 있으니 안심하라고 만든 음식입니다.

 

음식은 혼자서 먹는 것보다는 확실히 여럿이 먹으니 그 맛은 배가 되더군요.

모두들 가시면서 하시는 말씀이.."자주 와야겠네~ 너무 잘 먹고 가네~"

 

딸들에게 통닭 대접과 노래방 사진을 보내 줬더니..

큰 딸 "아빠! 동네 어르신들께 더 잘해야겠네요"

막둥이 " 나도 갈비찜 먹구싶당~아빠! 도우미도 부르지 ㅎㅎ" 요런 녀석 ~^.^

 

생일날 혼밥, 혼술 할 뻔하다가 동네 어르신들 덕분에..

즐겁게 생일을 보낸 초보 촌부의 평범한 생일 보고입니다~~

 

Comments

  • 늦었지만 생신 축하드립니다.
    시골 마을에서 챙겨주시고 챙김받고 서서히 외지인이 아닌 한 동네 사람이 되어 가시나 봅니다.
    얘기만 들어도 모습이 그려지면서 흐뭇한 미소가 지어집니다.

    • 감사합니다~~
      생일에 큰 의미를 안 둔다고 하고 얼떨결에 자랑을 했습니다~
      처음 이사 후 어리바리 했는데 동네 어르신들 덕분에 잘 안착을 했습니다.

  • 생일 축하~ 축하 드림니다.

  • 저는 그시절 모두 살기가 팍팍하던 시절이였기에 더욱 그런면도 있었겠지만
    자랄때 생일상을 받어 본 기억이 거이 없습니다.
    물론 이유는 여러가지가 겹쳐졌기에 미역국을 먹은 기억이 남어 있지않은가 봅니다.
    온전한 생일상으로 기억되는 것은 결혼후부터인 것 같습니다.
    오늘글을 보면서 어느면에서는 저와 비슷한 면이 있는 쏭빠님께서
    종종 황당한 경우를 겪으시는구나 생각을 하면서
    또 한편으로 상황에 맞게 잘 대처를 하시는면이 부럽기는 합니다.
    지난 주말에 생질아이가 바로 지난 18일 아들을 결혼시키고
    인사겸 집에 왔기에 이야기를 나누던 중 시골의 삶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거이 매주 산악회를 따라서 등산을 간다는 아이가 산행시에
    점심마져도 따로 먹는다는 소리에~~~
    너는 절대 시골에 와서 살 생각은 하지 않는게 좋을것 같다!!.. 였습니다.
    그말을 한후 결정타는...
    저의 이야기로 이사온 후 얼마 지나지 않어 리장이 동네 경로당에 오라는 것을
    이핑계 저핑계(70이 넘으면..ㅎ)로 미루다 3~4년전부터 년말 결산때나 겨우 나가서
    동네분들과 점심한끼 그게 거이 10년을 시골살면서 전부!...
    그런데 그것도 코로나 때문에 작년(리장도 바뀌고요)과 올해는....ㅠ
    어쨌든 동네분들과 잘 어울리는 쏭빠님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 저 역시 결혼 후 형님처럼 온전한 생일상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제 막내딸 녀석이 제 생일과 늘 며칠 차이라서 늘 같이 하다보니 늘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이제는 시집도 갔으니 시댁도 있고 하여 각자도생 식으로 생일을 보내려고 하는데.. 그것도 마음대로 잘 안 됩니다.
      시골 생활 적응은 제 생각에는 유년 시절 부터 방학이면 시골 할머님 댁에서 지내다 보니 그 당시 추억이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저도 동네 모든분들과 다 친하게 지내는 건 아니옵고.. 저도 사람인지라 까칠한 분과는 거리를 둡니다.
      의논이나 상의도 없이 무리한 도움 요청을 자주 하시는 분..
      시도때도 없이 찾아와서 대낮 부터 술상 차리라는 분.. 냉정하게 거절을 합니다.
      형님의 응원의 박수..잘 챙기겠습니다~~^.^

  • 무엇보다 생신 축하드립니다.^^* 역시 가까이 사는 사람이 먼거리 형제보다 낫다는 이웃사촌이란 말이 실감됩니다.
    다정스럽게도 생일을 챙겨주시는 전 이장님댁 부부께서 쏭형님을 무척 아끼시는것 같습니다.
    모든것이 형님께서 새로 정착하신곳에서 잘하시니 동네 어르신들이 맘에 들어하신것같구요.
    오랜만에 낮술로 치맥과 노래방을 즐기셨네요. 노래방 분위기가 아주 흥겨워 보입니다.^^
    3차로 집에서 대접하신 주안상이 멋집니다. 잡채와 갈비 거기에 무쌈채소까지 간단 완벽으로 끝내셨습니다.
    생일날 따님들의 아부지 걱정을 덜어주기도 하시고 즐겁게 하루를 보내신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생신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
      먼저 어르신들 께서 손을 내밀어 주신 덕분에 그럭저럭 다툼없이 잘 지냅니다.
      가끔은 이해가 안 될 정도로 무리한 부탁을 하시는 분은.. 냉정하게 거절을 합니다.
      예를 들어서 몇 백 평이나 되는 농사를 도와 달라는 분이 계셨는데.. 건강을 핑계로 거절을 했던 일도 있습니다.
      야밤에 갑자기 칮아와서 돈을 빌려 달라는 (동네 젊은 건달) 사람에게는 호통을 친 적도 있고..^^
      전문 노래방은 아니고 찻집(다방)인데 밴드를 부르면 장비를 가지고 와서 5분 안에 노래방으로 변신을 한다고 합니다 ㅋ
      갈비찜은 솔직히 저녁에 혼술 안주로 하려고 만든건데.. 잡채만 내놓기 거시기 해서 ~
      저도 대접을 받았으니 언젠가는 갚아야 할 빚으로 약간은 부담도 됩니다.
      무더운 요즘 입니다.. 근무 시 늘 건강 신경 쓰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 산행으로 조금 늦게 댓글 달게 되었습니다.
    쏭빠님 생신은 음력 5월 스무여드렛날로 알고 있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진심, 생신을 축하 드립니다.
    노래방 사진을 보니 완전 라이브 무대네요.
    소리도 쨩쨩 줙일것 같습니다.
    어깨 잡고 지루박 돌리는 분이 아마도 이전 이장님이 아닐까 생각이 되구요.
    주위에 챙겨 주시는 분들이 계시니 알게 모르게 참으로 고마운 일입니다.
    평소 쏭빠님의 인품으로 다잡은 일들이니 그리 새삼스러운 것도 아니구요.
    늘 건강하신 모습으로 튼튼 하시고 내년 생신은 지구별과 같이 하입시다.^^

    • 감사합니다~~
      전 제 딸들 생일도 제대로 기억을 못 하는데..
      네~전 이장님 부부께서 어깨동무를 하시고 즐겁게 노시는 장면 입니다.
      1차 치맥 2차 노래방 3차는 제 집에서.. 즐겁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 생일날 동네 이장님께서 풀코스로 챙겨주셨군요...ㅎㅎ
    이젠 정말 동네 주민보다 더 친한 이웃사촌이 되신거 같습니다.
    노래방에서 어떤 노래를 선곡하셨을지 살짝 궁금합니다...ㅎ
    집에서 후다닥 챙기신 요리치곤 너무 화려한데요 ? ㅎㅎ

    생신축하드려요~~^^

    • 제 생일을 기억을 하실 줄은 전혀 생각도 못했습니다.
      전 제 딸 생일도 늘 잊곤 하는데..
      노래방에서는 제대로 마이크도 못 잡았습니다.. 전 이장님과 형수님이 독점을 하셔서~ㅋ
      집에서 대접은 아침부터 준비했던 음식이라 살짝 데우기만 했습니다.
      선물은 없나요 ?? ~~~고맙습니다~~^.^

  • 곶감 2022.07.04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동민이 다 되었습니다.~~~
    정착이 완료되심을 축하드리며, 또한 생신 축하드립니다.
    좋은 동네에서 좋은 이웃과 함께 즐거운 시간 오래 오래 보내십시오. ~~~ ^^

    • 저도 처음에 이사 후 걱정을 좀 했더랬습니다.
      먼저 손을 내밀어 주신 동네 어르신들 덕분에 잘 적응을 할 수 있었습니다.
      곶감님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