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듬직한 엔진 소리가 ...

 

 

 

어제는 포터 검사를 무사히(?) 받고 오랜만에 복돌이 녀석과 산책을 했습니다.

이웃 동네까지 산책을 하는데 길가 언덕 위 폐가를 지나치는데 내부가 궁금하여 잠깐 들려 보았습니다.

마당에는 잡초가 제 무릎까지 자랐고, 혹시나 뱀이 나올까 봐 겁도 났습니다(요즘 뱀을 자주 목격을 합니다)

 

역시 제 기대를 저버리지 않더군요(늘 고택에는 무쇠솥이 있는 줄~^^)

부엌 아궁이에는 큰 무쇠솥이 떡하니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궁이 앞에 녹슨 풍구가 보입니다.

휴대폰을 지참 안 하게 후회가 되더군요.. 사진을 찍었으면 좋았을 텐데..

 

옛 기계들은 구조는 단순하지만, 그 단순미로 인하여 넉넉한 느낌이 들곤 합니다.
지금처럼 금형이나 프레스로 짧은 시간에 대량 생산으로 만들어진 제품에서는..

제작자의 땀과 정성을 피부로 느끼기는 어렵습니다.

 

지금은 성능이 멀쩡해도 디자인이 구식이다 싶으면, 새 제품으로 교환을 합니다.

멀쩡한 옷도 유행이 지났다고 버리고..

발이 편한 등산화도 몇 군데 흠집이 있다고 버리고..

고가의 선글라스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싫증 난다고 또 구입을 하고...

물론 아끼고 절약을 하시는 분이 더 많다는 건 압니다.

그러나 싫증이 난다는 단순한 이유 만으로 새 제품으로 구입하는 분들도 많은 것도 현실입니다.

 

어제는 포터를 몰고 카센터에 가서 오일을 교체 후 매연 저감재를 넣었습니다.

작년에는 1차 불합격.. 겨우겨우 2차에서 턱걸이로 검사를 아슬아슬하게 받았던 기억 때문이었습니다.

검사소에서 모든 검사가 기준치 범위 안에 가볍게 들어가 검사를 무사히 받고 귀가를 했습니다.

 

지인분들에게 낡은 포터를 왜 안 바꾸냐고 자주 질문을 받습니다.

비록 낡기는 했지만, 지금도 우직하게 제 곁을 지켜주는 포터를 폐차시키기는 너무 정이 들었습니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안 다닌 곳이 없을 정도로 고생도 많이 시켰지만..

잔고장 한 번 없이 충성을 다 한 포터를 겉모습이 낡았다는 이유만으로 쉽게 폐차를 시키기가 힘이 듭니다.

 

​언젠가는 수명을 다하여 제 곁을 떠나겠지만, 그날까지는 아끼고 닦고 자주 점검을 하려고 합니다.

타인의 눈에는 낡은 포터로 보이겠지만, 제 눈에는 낡은 외관보다는 듬직한 엔진 소리가 정겹기만 합니다~

 

 

 

 

작년에 처음 만든 대나무 빗자루를 보시고, 제가 사는 동네까지 들릴 정도로 크게 웃으셨던 분...

제 기억으로는 싸이나 님 이시던가?.. 기억이 가물거립니다.

뭐.. 그건 그렇고 이 번에는 2차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우선 손잡이 대나무에 잔가지 대나무를 튼튼한 철사줄로 묶은 후 중심 모양을 잡기 위해 노끈으로 묶었습니다.

그리고 인내심을 가지고 2 달을 건조했습니다.

지금도 제대로 된 대나무 빗자루라고는 할 순 없지만 제법 모양도 나고 잘 쓸립니다.

 

그나저나 그때 제일 크게 웃으시던 분이 누구시지?? 

들리는 소문에는 공중부양 달인이라고 하시던데?? 

청양고추가 제법 커서 2차 묶음 작업을 하러 나갑니다~~ ^.^

 

듬직한 엔진 소리가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