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소똥으로 그림을 그리는 화가 베르너 하틀(Werner Härtl)

반응형

 


독일 남부 바이에른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화가인 베르너 하틀(Werner Härtl)은 2012년 소를 키우는 농장 잡부로 일하다가 소의 배설물을 그림 매체로 이용해 보자는 아이디어를 얻었답니다.

처음에는 소똥을 주원료로 하면서 모래와 흙 알갱이, 쓰레기, 곤충의 잔해 등 포함된 복합적인 재료를 사용했는데 이게 순수성이 떨어지는 것 같아 그 뒤 소똥 한 가지로 색상을 내고 있구요.

 

장점으로는 물로 희석하면 거의 모든 명암처리가 가능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비용이 전혀 들지 않는다고 하는데 예를 들면 소똥 한 무더기로 두 달 치 작품을 그릴 수 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투명 바니시로 코팅을 했는데 자연스러움과 직접적인 촉감(?)이 사라져 지금은 재료의 자연스러움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다고 하구요.

일부 악취 염려를 하는데 건조 후 작품에는 전혀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