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통영 여행 - 동피랑마을과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모처럼 일요일 같이 시간이 나는 아내와, 신랑 출장가고 없어 독수공방 중인 딸애까지 어울려 통영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통영은 가끔 한번씩 가는 곳이라 이곳저곳 뭐가 있는지는 대강 아는데 안가 본 곳이 두 곳 .. 가장 유명하다는 동피랑마을과 미륵산 케이블카... 이 두 곳을 즐기고 왔습니다.
나머지 자투리 시간에는 시장구경이나 하구요.

제가 산에 오르면서 케이블카 타고 공짜로 올라가는 사람을 무지 욕했는데 제가 그 짝이니 속으로 약간 미안한 마음이 들더이다. 통영에 있는 미륵산 케이블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로프가 긴, 1975m 짜리 입니다. 이거 타고 오르면서 겁이나 죽을 뻔 했습니다. 내려 올때는 나 혼자 걸어 내려 오겠다고 우기다가 아내한테 남자가 겁이 많아 같이 못 살겠다는 소리 듣고 억지로 다시 타고 내려 왔구요. 고소 공포가 유달리 심한 저한테는 이 미륵산 케이블카는 두번 다시 탈 물건이 아니네요.

이 케이블카는 대략 한 시간에 800명 정도를 실어 나르는데 표를 예매하고 내 표 번호와 지금 타고 있는 사람들의 번호를 맞춰보고 기다려야 할 시간을 추측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동안 무작정 기다리는 것 보담 다른 곳을 다녀오는 것이 낫습니다. 요즘 같으면 일요일은 대략 두어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보면 됩니다. 성수기에 통영에 가서 이 케이블카를 타 보실려면 통영에 도착 하자마자 이곳에 먼저 가셔서 예매부터 하는 것이 시간절약에 도움이 될 것 입니다.
참고로 요금은 왕복 9,000원. 인터넷 예매는 없습니다.(사이트는 http://www.ttdc.co.kr/main.php), 찾아가는 길은 네비양한테 '통영관광개발공사'를 알려 주면 됩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약 10여분 걸어 오르면 미륵산 정상인데 이곳에서는 사방팔방 조망이 멋지며 남쪽으로 한려수도가 아름답게 펼쳐 집니다. '토지' 저자인 박경리 선생의 묘소가 내려다 보이는데 시간되면 다음에 그곳도 한번 들려 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오전에 케이블카 관광 마치고 미륵산에서 내려와 인근의 유명하다는 굴밥집에 가서 점심식사후 동피랑마을로 갔습니다.
이곳은 딸애가 꼭 한번 가 보고 싶다고 하는 곳인데 방문자도 거의 젊은이들이 많은 곳입니다. 이곳은 허접한 산꼭대기 마을인데 지대가 높아 임란때 이순신 장군이 초소로 사용하였던 곳이구요. 통영시에서 이 달동네를 허물어 유적지 복원 계획을 세웠는데 어느 시민단체에서 이곳 동네 벼릉빡에다 아기자기한 벽화 그리기 공모전을 하고 이것이 입소문으로 번져버려 지금은 완전 통영 관광의 제 1코스가 된 것입니다. 덕분에 재개발은 완전 물 건너 갔구요. 지금 이곳 마을 맨 정상부에 있던 집 3채는 뜯어내어 유적지 복원준비를 하고 있고 나머지는 그대로 두고 있습니다.

이곳 동피랑마을 방문은 중앙시장 앞 강구안 바닷가에 있는 관용주차장(요금 아주 저렴함)에 차를 세우고 올라가면 됩니다. 주차장에서 걸어서 5분거리이며 마을을 천천히 둘러 보는데는 1시간 이내로 충분합니다.(이것저것 자세한 내용은 동피랑 홈페이지 참고 (http://www.dongpirang.org/)

동피랑마을에서 우측방향으로 내려오면 바로 중앙시장인데 그리 큰 시장은 아니지만 해산물이나 횟감 등을 저렴하게 살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안주를 사고 올라오는 차안에서, 운전은 딸래미한테 시키고 뒷좌석에 아내와 나란히 앉아 주거니 받거니 한잔하며 오니 금방이더이다.

나훈아의 '고장난 벽시계'와 신우의 '시계바늘' 가지고 서로 이거이가 좋다고 실갱이 중인데 어느게 맘에 드시는지요..


...... 뜬 구름 쫓아가다 돌아봤더니, 어느 새 흘러 간 청춘, 고장 난 벽시계는 멈추 었는데, 저 세월은 고장도 없네 .....

..... 사는게 뭐 별거 있더냐, 욕 안 먹고 살면 되는 거지, 술 한잔에 시름을 털고, 너털 웃음 한번 웃어보자 .....

 

 

 

 

 

 

케이블카는 8인승.. 시간당 800~1000명 운송 가능.. 편도 소요시간은 약 10분 정도입니다.

 

 

 

 

미륵산 정상에 오르면 한려수도의 조망이 끝내 줍니다. 약간 좌측 앞으로 보이는 섬 전체가 한산도입니다.

 

 

 

 

 

 

케이블카 종점에서 미륵산 정상까지는 나무 계단으로 잘 조성되어 있습니다. 걸어서 약 10여분..

 

 

단체 산행객들이 점심식사를 하고 있네요. 이렇게 여럿이 같이 어울려 먹는 식사맛은 그야말로 꿀맛이겠지요.

 

 

남쪽방향으로 조망되는 섬들입니다. 약간 좌측으로 길게 보이는 섬이 욕지도. 중앙에 황토흙으로 보여지는 곳 부근이 박경리 선생 묘소 있는 곳입니다.

 

 

땀 흘리고 오른 사람, 공짜로 오른 사람 뒤엉켜 정상은 매우 붐비네요.

 

 

기존 있던 나무들을 베이내지 않고 조성한 데크가 멋지네요. 만든다고 조금 신경은 쓰였겠지만 그 공이 충분히 새겨집니다.

 

 

모녀간...

 

 

이런거 구경이 아직 재미있으니... 철 덜 떨어진거 아닌가 걱정..




이곳부터는 동피랑마을

 

 

 

 

 

 

 

 

화초를 무척 좋아 하는 이층 아짐매인듯... 봄 햇살에 꽃 빛이 마음을 포근하게 만듭니다.

 

 

 

 

위에 본토 글 읽어 보고 나름 해석을 하여 아래 정답과 맞춰 보시면 될 것 같네요.

 

 

도로에서 올가는 길목에 있는 천사날개. 누구나 한번씩 천사의 몸통에 서서 증명사진을 찍는 곳 ..

 

 

 

 

 

 

 

 

 

 

 

 

 

 

기우뚱한 통시(?)가 이 동네의 현실을 보여 주지만 방문객들에게는 그나마도 하나의 정경으로 보여질 것이라 마음 한편 안타까움이 느껴집니다.
 

 

 

벽화는 가끔 한번씩 변화가 있다 하는데 이건 이번에 새로 그려진 것이라 합니다. 윤이상 선생의 초상이네요.

 

 

 

 

 

 

 

 

 

 

동피랑 구판장에서 내려다 보는 강구안..

 

 

 

 

 

 

 

 

 

 

 

 

 

 

아내의 놀람 소리에 되돌아 보니 .. 전신주 옆에 자리고 있는 대파 한포기..

 

 

 

 

다시 내려와서 중앙시장 부근에서 올려다 본 동피랑마을..

 

 

통영에는 먹거리로 두가지 명물이 있는데 하나는 충무김밥, 또 하나는 위와 같은 꿀빵.
꿀빵은 원래 오미사꿀빵이 오리지널인데 할머니가 연세가 많아 요즘은 빵집을 그만 뒸다고 합니다.
근데 ... 통영사람들은 충무김밥과 이 꿀빵을 거의 먹지 않는다는 웃기는 이야기..ㅎ

 

 

동피랑마을 지도와 위치





...................................................................................................................


 

통영 여행 - 동피랑마을과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