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2등으로 달리던 선수가 1등 선수 등 떠밀며 먼저 결승선 통과하게 한 이유

반응형

 

 

 

 


2012년 스페인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경기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가슴에 7이 새겨진 강력한 우승 후보 케냐의 아벨 무타이(Abel Mutai) 선수가 결승전을 단 10m 앞두고 갑자기 멈춰 섰습니다.

중요한 경기에서 결승점을 착각했을 수도 있고 피로 때문일 수도 있고 암튼 그는 결승점을 통과하지 않고 우승의 세리머니를 하며 멈춰 선 것입니다.

무타이는 "끝났다. 내가 이겼다."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 뒤를 스페인 출신의 이반 페르난데스(Ivan Fernandez)가 바짝 붙어서 달려오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는 앞에서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깨닫고 무타이에게 "멈추지 말고 달려라"라고 계속 소리칩니다.

그냥 앞질러 달리면 결승점을 들어가서 1등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구요.

무타이는 뒤에서 이반 페르난데스가 소리치는 스페인 말을 알아듣지 못하고 서 있는데 이반 페르난데스 선수가 뒤에서 자기 등을 밀어주어 알게 되었답니다.

아벨 무타이는 다시 달려서 결국 이겼고 그는 금메달리스트가 되었으며 이반 페르난데스는 2위가 되었습니다.

 

한 기자가 2위를 한 이반 페르난데스에게 물었습니다.

"왜 그랬습니까? 왜 아벨 무타이를 이기게 두었습니까?"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그를 이기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가 이긴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이길 수도 있었는데 왜 앞지르지 않았습니까?"

 

그는 말했습니다.

"그 결과 내 승리의 값어치는 무엇이었을까요? 영광스러운 우승이 될까요? 그리고 우리 어머니는 어떻게 생각했을까요?"

 

이 이야기는 두 가지의 교훈을 전해줍니다.

이반 페르난데스의 멋진 스포츠 정신도 본받아야 하고,

살면서 우리는 결승점이 어딘지 단단히 보면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달려야 한다는 점입니다.

 

 

 

 

 

 

 

 

 

 

 

.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