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최초 우주왕복선 발사와 마지막 발사장면을 30년 뒤 같은 자리에서 감상한 아버지와 아들

반응형
1981년 4월 12일 13세 소년과 39세 젊은 아빠는 최초의 우주왕복선 콜롬비아호가 발사되는 역사적 장면을 케이프커내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지켜보았다. 30년이 지난 2011년 7월 8일 마지막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하늘로 치솟는 순간 부자는 같은 자리에 섰다. 우주왕복선이 30년의 임무를 수행하고 퇴장할 때 부자는 백발 노인과 중년이 되어 있었다. 세월을 증언하는 이 두 장의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된 지 3일만에 61만명을 끌어 모으며 화제와 감동을 낳고 있다.

주인공은 케네스-크리스 브레이 부자. 크리스는 8일(현지시간) 아틀란티스 발사를 지켜본 뒤 10일 '이 사진을 완성하기 위해 30년을 기다렸다'는 제목으로 2장의 사진을 사진공유사이트 플리커(flickr)에 올렸다. 아버지는 쌍안경을 들여다보고 아들은 카메라를 손에 쥔 같은 모습이 같은 장소에서 찍혔다. 지나간 세월은 그들의 늙은 모습에서 그대로 묻어났지만 우주에 대한 사랑과 부자 사이의 정이 면면히 이어진다는 것도 동시에 드러났다.

크리스는 우주과학전문매체 유니버스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 나는 우주프로그램의 열렬한 팬이었지만 우주선 발사현장에는 딱 두 번 가봤다"고 말했다. 81년 당시 보석 디자이너였던 아버지가 콜롬비아호에 필요한 부품 제작을 맡았던 덕분에 부자는 발사장면을 구경할 수 있었다. 지난해 미 항공우주국(NASA)이 마지막 발사를 공론화하자 부자는 현장을 다시 한번 함께 하자고 이야기했다.

크리스는 "첫 발사 때와 비슷하게 사진을 찍는다면 시간의 흐름, 수십년간 이어진 아버지와의 끈끈한 관계, 우리가 함께 나누는 우주에 대한 관심 등을 보여줌으로써 우주왕복선 프로그램과 부자관계를 축복하는 완벽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촬영 배경을 설명했다. 그의 예상은 맞아떨어졌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지난 수십년간 라디오로, 흑백 TV로 NASA의 우주 발사를 즐겼던 순간들이 떠오른다" "처음과 끝을 아버지와 함께 한다는 것은 너무 멋지다" 등 추억들을 올렸다. 크리스는 "NASA의 미래를 기대한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위 기사내용은 한국일보에서 인용)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