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여느해에도 볼수 없는 대풍년이라 합니다.
지역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비도 적당히 내리고 또 여름내내 무척 더웠던 것이 농사에는 아주 좋습니다.
더군다나 해마다 우리나라를 휩쓸고 지나가던 태풍도 올해는 거의 피해를 주지 않았습니다.
추석날도 무척이나 더워 약간은 피곤하였지만 들판의 곡식으로 봐서는 너무나 소중한 햇살입니다.


이럴때는 온 나라가 풍년가라도 부르며 즐거워 해야 하는데 모두 그렇지 못한것 같습니다.
너무나 피팍해진 경제로 인하여 모두가 울상입니다.
추석 휴일 끝날무렵 미국에서 날아온 금융사태는 더욱더 우리를 힘들게 할것 같습니다.


제 고향 시골집은 농사가 하나도 없습니다.
이전에 다 처분하였습니다.
그저 연세 많은 두분이 그냥 시간을 소일 하는것이 일과입니다.
그렇다고 양식을 팔아 드시는 것도 아닙니다.
거의 쌀자루가  빌 정도 되면 이집 저집에서 한 자루씩 쌀을 가져다 주기 때문입니다.
궁핍하여 얻어 먹는 것도 아니고, 인심인 것입니다.
아마 자식들이 주는 용돈이나 며느리들이 한달에 정기적으로 통장에 넣어 주는 것만 하여도 남으면 남았지 모자라지는 않을것입니다.


시골 집에는 과일 나무가 이것저것 종류별로 조금 있습니다.
노인분들이 이것 간수하는 것이 큰 일입니다.
올해는 날씨가 좋아 제법 과일들이 많이 열린듯 합니다.
그리고 바로 집 뒤의 산에는 밤나무가 약 100주 정도 있습니다.
바로 뒷산이지만 비탈이라 연세 드신분들이 너무 힘들고 위험하여 아무리 하지 말라고 해도 막무가내입니다.
산에서 밤을 주워 커다란 포대기에 넣고 꽁꽁 묶어서 굴러 내리면 바로 집 옆의 도로에 떨어 집니다.
그렇게 크게 어렵지 않은 일이지만 나이 드신분들 한테는 참으로 위험합니다.
그런데도  아까워서 남 못 준답니다.
저절로 열리고 가을에는 올라가서 주우면 되는 것인데 왜 버리냐는것입니다.


그렇게 밤을 주워서 골라 담아 다시 포대기에 포장을 하고 농협에 가져가면 돈으로 바꿔 줍니다.
그 행사가 80순 노인 두분한테 요즈음의 막중한 일거리입니다.
그리고 다시 남은 밤은 쌀 포대기가 들어온 집에 나눠 주기도 합니다.
결국 인정은 돌고 도는 것입니다.


도회지에 머물던 자식들이 한번씩 내려가 경로당에 국수 서너상자만 쌓아 드리면 그야말로 치사를 하루 종일 듣습니다.
추석에 내려가면서 얄팍한 선물셋트 두어개하고 과일 한 상자하고 하여 반 드렁크 채워 내려 갔는데 올라 올때는 드렁크를 꽉 채워 실고 올라 왔습니다.
돌아 오는 날 골목길에서는 대학 3학년인 둘째의 용돈 뭉치가 차 유리창으로 날라 들어 갔다가 날라 나오고 하는 소동이 여러번 지나야 출발이 가능합니다.


이런 정겨운 풍경.. 이런 눈물겨운 명절이 어느날까지 이어 질까요?
부모님 연세는 자꾸 많아지고 언제까지 같이 할수는 없을 것입니다.


다만 살아 계실때까지 부디 건강하시고 이런 저런 걱정들은 모두 버리시어 마냥 평안하시길 두손모아 간절히 빌어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23 17:3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어떻게 이글을 이제 처음 보게 됐는지 의문입니다.... 날짜를 보니 그때는 제가 무척 시간에 쪼달리고 있을때 인것 같군요..
    아우님 마음이 담겨 있는글인지라 읽는 내내 가슴이 뭉클 합니다..
    뒤 늦게 보는 글이다 보니 이생각 저생각 여러가지가 겹치네요.
    밤을 거두어 들이시는 대목에서 저의 마음이 더욱 더 안타갑고 고맙고 눈물이 나오려고 하네요....
    아우님 마음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잊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4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고맙습니다.
      뒷산의 밤은 작년부터 손 놓았습니다.
      길에 저절로 굴러 내려오는 밤이나 주워서 구워 먹고 있습니다.
      관리를 안하니 나무들도 다 죽고 잡풀들이 많아 이제는 올라가기도 힘들어 졌습니다.
      조금만 관리가 되어 있다면 가을에 형수님과 같이 오셔서 하루 밤줍기 하면 정말 재미있는데 말입니다..

prev | 1 | ··· | 2532 | 2533 | 2534 | 2535 | 2536 | 2537 | 2538 | 2539 | 2540 | ··· | 264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