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의 계절인 가을의 한 복판에 서 있습니다.
사람이든 식물이든 일년에 한번씩은 몸살을 앓나 봅니다.


이파리 가득하였던 나무들도
부족한 엽록소로 인하여 빨갛게 물들이다가
결국에는 그것마저도 제 몫을 다하지 못하고
훌쩍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스산한 바람이 옷깃을 스쳐가면
떠오르지 않던 한 귀절의 시도 돋아 나오고
잊어 버린 얼굴도 스쳐 갑니다.


그리움은 마음 창고의 가장 깊은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추억으로 시작되는 되새김은
어느 순간 이별의 기억으로 잠시 아픔이 되고


그 뒤 마음속에 자리하는 것은
아픔이기 보다는 그리움이라는 모호함으로 남아
가을에 묻혀 버립니다.


고독과 그리움은 그렇게 어우려져서
이 가을에만 즐길수 있는 아픈 유희인지 모릅니다.


언듯 언듯 자학하듯이 스스로를 늪에 빠뜨려 봅니다.
그 이유는,
모두가 가을이기 때문입니다. 





고엽(枯葉)


프레베르(Jacques Prevert)

기억하라 함께 지낸 행복한 나날을,
그때 태양은 훨씬 더 뜨거웠고
인생도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마른 잎을 갈퀴로 긁어 모으고 있다.
나는 그 나날을 잊을 수 없어
마른 잎을 갈퀴로 긁어 모으고 있다.

북풍은 모든 추억과 뉘우침을 싣고 갔지만
망각의 춥고 추운 밤 저편으로
나는 그 모든 걸 잊을 수 없었다.

네가 불러 준 그 노랫소리
그건 우리 마음 그대로의 노래였고
너는 나를 사랑했고 나는 너를 사랑했다.

우리 둘은 늘 곁에 있었다.
그러나 남 몰래 소리 없이
인생은 사랑하는 이들을 갈라놓는다.

그리고 모래 위에 남겨진 연인들의 발자취를
물결은 지우고 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2361 | 2362 | 2363 | 2364 | 2365 | 2366 | 2367 | 2368 | 2369 | ··· | 247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