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도 이제 끝나가고 있는 듯 합니다.

일기예보에는 아직도 영하의 날씨를 예보하고 있지만 살갗에 와 닿는 바람은 한겨울의 그것이 아니고 오느듯 봄의 훈풍이 조금씩 뭍혀지고 있습니다. 지난 겨울에는 눈도 참 많이 내리고 날씨도 추워 겨울 산행의 정취를 마음껏 즐기기엔 부족함이 없었지요.

 

이제 눈 산행은 대강 마무리하고 봄맞이 산행을 즐겨야 할 것 같아 지난 주 부터는 남쪽으로 산행지를 바꿨습니다. 첫 산행지로는 거제 노자산.위치는 아래 지도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산행구간은 몽돌로 유명한 학동의 몽돌해수욕장에서 동네 가운데 있는 내심우물을 들머리로 하여 조밭골로 올라가서 능선 갈림길에 도착한 다음 왼편 편도 20여분 거리에 있는 뫼바위(선녀봉)을 다녀 온 다음 다시 오른편 능선을 타고 탕진바위, 마늘바위, 벼늘바위를 거쳐 전망대가 있는 561봉과  정상인 노자산(565m)에서 능선 산행을 마무리 하고 혜양사로 내려 오는 코스입니다.

 

전채 구간거리가 약 9km밖에 되지 않아 널널산행코스이면서도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시원한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 걸음이 자꾸 드뎌지는 곳입니다. 대략 4~5시간 정도로 산행시간을 잡으면 될 것 같습니다. 바로 아랫쪽에는 노자산만큼 유명한 가리산이 있고 더 남쪽으로는 더욱 멋진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망산(이곳)도 있어 봄 산행지로는 더 없이 멋진 곳일 것 같습니다. 다만 제가 갔던 날은 이번 겨울날씨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뿌연 스모그가 있어 깨끗한 조망을 즐길 수 없었다는 것이 조금 아쉽기도 하였습니다.



 

 

 

노자산 지도입니다. 업데이트 되어진 티스토리 지도첨부 기능을 이용하여 넣은 것입니다.

 

 

학동마을에서 올려다 본 노자산 능선입니다.

왼편 부근의 바위군이 뫼바위이고  그 오른편으로 잘룩한 안부를 지나 오른편으로 탕진바위, 마늘바위, 벼능바위, 전망대, 노자산 순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 내용은 노자산 지도마다 약간씩 명칭이 다르지만 제가 표기한 것이 가장 정확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진 아랫쪽에 보이는 작은 건물은 내심우물입니다. 새끼줄이 걸려있고 누군가 제를 지낸 흔적이 있습니다.

내심마을에서 뫼바위와 마늘바위 사이의 안부까지 올라가는데 약 1시간 정도가 소요 됩니다. 이 곳 외에는 능선을 타고 이어지기 때문에 큰 오르막은 거의 없네요.

 

 

조금 당겨서 본 뫼바위 군(群)

 

뫼바위에 올라 바라본 반대편 능선

멀리 가장 뾰쪽하게 솟아 있는 바위가 벼늘바위입니다. 그 너머로 전망대 봉우리가 있구요.

 

 

탕진바위에서 바라본 학동마을의 풍경.

이 후 능선을 잇는 산행에서 학동마을은 계속 조망 됩니다.

 

학동마을 앞 바다쪽으로 외도가 보여 지네요.(사진 중간 쯤)

외도 왼편으로 내도가 보여지고 그 뒤 지세포 너머에는 동백으로 유명한 지심도(이곳)가 있습니다.

 

 

 

 

 

 

 

 

마늘바위쯤에서 뒤 돌아 본 뫼바위 입니다.

뫼바위 아래쪽으로는 해금강과 유명한 바람의 언덕이 보여 집니다.

 

 

뫼바위를 당겨서...

 

 

뫼바위 오른편 뒤로는 가리산이 보여 집니다.

누구는 이곳 노자산 능선보다 가리산 능선이 더 낫다고 하고 누구는 이곳 노자산 능선이 더 낫다고 하지요.

 

 

봄이 되어 메마른 나무들에 이파리가 돋아나면 정말 멋진 나무터널의 능선길이 되어질 것 같습니다.

 

 

벼늘바위와 더 너머 전망대가 있는 봉우리가 조망 됩니다.

 

 

벼늘바위.

이 보다 멀리서 찍을 장소가 없어 이곳에서 찍은 것인데 전방으로 올라가기가 상당히 위험합니다.

겨우겨우 바위를 잡고 올라 갔는데 글쎄 뒤로 편히 올라오는 우회길이 있지 뭡니까..ㅎ

 

 

벼늘바위에서의 조망.

마늘바위와 멀리 뫼바위가 보여 집니다.

 

 

마늘바위와 그 뒤로 보여지는 도장포마을.

도방포 마을 왼편의 하얀 언덕이 바로 바람의 언덕입니다.(이곳)

그 너머에는 신선대가 있구요.

 

 

능선 반대편 동부면 쪽입니다.

날씨가 좋으면 멀리 통영이 선명히 보여지는데 흐릿합니다.

 

 

전망대

여름철 정말 시원하겠는데요.

이곳에서 양 사방을 둘러보면 속이 시원하여 집니다.

 

 

노자산 정상

老子山으로서 늙지 않고 오래 살아 신선이 된 산이라 이름이 이렇게 붙여졌다고 합니다.

 

 

한창 고로쇠 철이라 나무에서 수액을 채취하는 장면이 하산 내내 이어집니다.

 

 

나무 하나에 고로쇠 수집비닐이 서너개 이상 달려 있는데 나무는 괜찮을까요?

 

 

하산을 종료하는 지점에 있는 혜양사

그리 오래된 사찰은 아닌듯 합니다.

 

 

이런 재미난 방향 안내판에 몇 곳 서 있네요.

 

 

동백이 몽우리를 알차게 맺어 금방이라도 꽃 봉우리를 터트릴것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동부면 | 노자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18 16:20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명들은 너무 투박한데 산세나 산위에서 내려다 보는 민가는 정말 정감이 넘쳐납니다.
    몽돌, 망치, 구조라, 가라산, 노자산 ㅎㅎㅎ
    참 재미난 지명입니다.
    어떤 연유가 있을까요 ???
    매화마을... 순흥... 참 아름다운 지명도 많은데...

    즐거운 봄맞이 산행 축하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18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유라시아님.
      우리 산 속의 지명들이 보면 참 재미난 곳들이 많습니다.
      내연산은 조피등 고메이등 음지밭등... 등등..하여
      등줄기 이름을 만들어 두었구요..ㅎ
      이곳도 투박한 바위들 이름이지나
      그래도 한문 들어가지 않고 순 우리글로서 아주 오래전부터 내려온
      아름들이라 좋게 보여 집니다.
      이름 내역이 저도 참 궁금한데 함 알아봐야 겠습니다..^^

  2. 2013.02.18 17:04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멀어서 그렇지만..다리가 시원치 않은 저에게 알맞은 산행 코-스 같습니다.
    제 눈에는 저어기 보이는 바닷가 횟집에서 한 잔 하시는 에디형님도 보이십니다..ㅎㅎ
    두목님~~!
    봄에 산행 벙개 한번 기대 해 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18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옙, 그렇습니다.
      말씀대로 그리 힘들이지 않고 너무 멋진 풍광을 즐길 수 있는 환상의 코스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 나무이파리가 다 달렸을 무렵
      능선을 거닐면 너무 좋겠다는 생각을 하여 봤습니다.
      이번 봄에는 모두 한번 같이 나들이 할 수 있게 되길 저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3. 2013.02.18 17:19 신고 Favicon of http://soblock.tistory.com BlogIcon 아율(ayu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랫지방은 벌써 봄의 냄새가 파릇파릇 올라오는것 같아요 저도 담주에 한번 ..담아 볼께요

  4. 2013.02.18 22:35 신고 lsd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싶은 산입니다
    전망이 좋습니다

  5. 2013.02.18 23:47 신고 Favicon of http://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자산 능선에서 바라보았던 거제바다의 절경...
    눈에 선하내요^^

  6. 2013.02.19 07:4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그렇지않아도 얼마전 갔다 오려다 못 갔는데 확실히 남쪽이라 그런지 울동네쪽 산하곤 쫌 틀립니다.
    항상 생각하는거지만 저런데..산과 바다가 있는 섬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생각해봅니다(본인들은 어쩔지 몰라도)
    거제도 갔다하면 두가님처럼 이런데도 좀 올라가고 해야하는데
    맨날 장목항 가서 대구나 맛 보고 오고 아님 시내에서 멍게 비빔밥이라 때리고(?)오니....ㅠㅠ
    암튼 거제도는 개들도 만원짜리 물고 댕긴다는 도시이자 울산과 더불어 울 나라 조선산업의 대표적인 도시인데
    거제도가 옛날 거제도가 아닙니다. 울산도 마찬가지이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20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말씀대로 거제도가 정말 풍요로운 섬이 되었습니다.
      요즘 조선경기가 조금 좋지 않다고 하여도 거제도는 거제도..
      제 동생이 대우조선에 오래전 근무햇을때 그 곳 사택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그땐 내려가면 사람구경도 별로 하지 못하고 바다도 조용했었는데
      지금은 사철 관광객들로 붐비고 섬도 많이 변하였습니다.
      거주하는 사람들의 얘기로는 바닷가쪽으로는 너무 인위적인 개발을 많이 해 버려
      실망이 커다고 합니다.
      울산도 같은 아파트인데 대구보다 집값이 더 비쌉니다.
      제가 봐서는 우리나라에서 돈이 가장 많이 풀려지는동네가 울산이 아닐까 합니다..ㅎ

  7. 2013.02.19 09:2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맞이 산행을 섬으로 다녀오셨군요. 바다가 조망되는 멋진 풍경입니다.
    거제도 동부면은 장인어른의 고향이셔서 몇번 가본적이 있습니다.
    따스한 기온의 포근한 섬기운이 가득한 곳으로 기억됩니다. 언제 다시 가게되면
    장인어른모시고 노자산에 올라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20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전에 하마님께서 동부면을 말씀하셔서 노자산에 올라 동부면쪽을 한참 내려다 보곤 하였습니다.
      양 방향으로 바다가 조망되는 곳이라 시원하게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산이었습니다.
      그리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는 산이라
      다음에 가족들과 함께 들리셔서 같이 오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8. 2013.02.19 09:26 신고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가고 싶어요.. 오래전부터 "거제도" 여행을 숙제로 알고 지내왔는데...
    아.. 언제 가지? 몇몇이 다녀오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 ㅠㅠ

    고맙습니다. 잘 보았어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20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남쪽에서 봄 소식이 조금씩 전해질 때입니다.
      햇살 따스한 남도 산행 같이 한번 즐길 수 있게 되길 기다려 봅니다..^^

  9. 2013.02.20 08:38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샤량도에 봉사활동차 두번 다녀왔는데 그당시 섬을 잇는 다리공사가 지금쯤은 완공되었을것 같네요. 산행이며 봉사활동 기억이 새롭습니다. 노자산은 차로만 몇번 지나 다녔는데 두가님은 애써셨군요..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2.20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곶감님.
      사량도 상도와 하도 잇는 다리공사가 있었는데
      그러고 보니 거의 다 되어졌을 것 같네요.
      이제 하루 상도의 옥녀봉과 하도의 칠현봉을 거치는 두탕짜리 산행이 가능 할 것 같습니다..ㅎㅎ

prev | 1 | ··· | 703 | 704 | 705 | 706 | 707 | 708 | 709 | 710 | 711 | ··· | 18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