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새벽밥 먹고 출발하여 광양 매화마을에 다녀 왔습니다.

통상적으로 매실마을이라고 하지만 정확하게는 광양시 다압면 도사리에 있는 청매실농원을 찾아 가는 것입니다.

도착하니 9시도 되지 않았는데도 이미 사람들로 인산인해. 사전 알게된 정보를 활용하여 광양으로 차를 몰지 않고 매실마을 건너편 하동 화심리에 주차를 하고 섬진강에 임시로 만든 부교를 건너갔습니다. 만약 차를 그대로 몰고 매실마을로 향했다면 아마 1시간 이상은 길 위에 서 있었을 것입니다. 일찍 도착한 덕분에 여유있게 이곳 저곳 어슬렁거리며 구경 다 하고 되돌아 나오는 시간에 오후 1시경. 차를몰고 다시 나오는데 반대편 차선을 보니 한순이 저절로 나오네요. 글쎄 매실마을에서 하동의 고속도로 IC까지 15km 이상의 도로가 완전 주차장. 아마 집에서 조금 늦게 출발한 이들이 이만큼 차가 많을 줄 모르고 온 듯 한데 언제 구경하고 돌아갈지 아득합니다.

 

매화는 가장 절정을 이룬듯 모두 만개하여져 있었습니다. 위낙에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구경 온 사람들도 많지만 카메라를 들고 온 사진작가들도 참 많습니다. 아마 전체 관광객 중 반 정도는 사진을 찍으러 오신 이들이 아닐까 할 정도로... 매화는 이번 주를 고비로 이제 조금씩 시들어 질 것 같습니다. 가장 절정이 이번 주가 아닐까 합니다.

눈이 부신 매화 그늘에서 모처럼 여유있는 하루를 보내고 다시 집으로 돌아 오니 그제서야 봄이 바로 지금이구나 하고 실감이 나네요. 이제 매화 지고 벚꽃이 온 천지에 눈처럼 날릴 것이고 그리고 그 뒤 진달래와 철쭉이 따르겠지요. 그리고 맨 마지막 붉은 장미가 꽃 밭에 피기 시작하면 다시 여름이 될 것이구요.


 

 

 

 

 

 

하동 땅에 차를 세우고 섬진강의 부교를 건너가면 바로 광양의 매화마을입니다.

 

 

하얗게 보이는 것이 모두 매실나무의 꽃인 매화..

 

 

부교는 흔들 흔들 합니다.

양쪽에서 일정 인원을 건너게 하는데 술 취하여 걷는 것 하고 같네요. 좌우로 비틀비틀...

재미있습니다.

 

 

흡사 바다처럼 넓게 보여지는 섬진강.

요즘 벚굴이 한창 제 맛입니다.

 

 

 

 

 

차 엄청 많습니다. 사람도 엄청나게 많습니다.

 

 

 

 

 

 

 

 

 

 

 

 

 

 

 

 

 

 

 

 

 

 

 

 

 

 

 

 

 

 

 

 

 

 

 

 

 

 

 

 

 

 

 

 

 

 

 

 

 

 

 

 

 

 

 

연출 사진을 찍는 사진 동우회들의 열기가 대단합니다.

 

 

 

 

 

 

 

 

 

 

 

지난해엔 없던 조각품.

근간에 새긴듯 합니다.

 

 

 

 

 

구경꾼 반, 카메라 맨 반...

 

 

 

 

 

 

 

 

유치원 아이들까지 동원...

 

 

 

 

 

 

 

 

 

 

 

 

 

 

그야말로 매화가 지천입니다.

 

 

 

 

 

덤으로 먹거리, 볼거리도 제법 풍성하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 , , , , , , ,
TRACKBACK 0   COMMENT 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5 07:47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에디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기 매화마을을 가거나 볼때마다 점점 상업화 되어간다....는 느낌을 버릴수가 없습니다.
    해마다 억지로 매실 들어가는 신제품 하나 둘씩 늘어나고 관광버스 주차장 조금씩 넓어질때마다.....
    올해도 예전처럼 저희 어머니 하고 장모님께서 또 신제품 몇개나 갖고 오실런지......ㅎ
    우쨋거나 또 두가님땜시 못보고 지나갈 매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euroasia 2013.03.27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요일 우이동서 뵙고싶습니다.
      우리동 120번 종점 구 9번 종점입니다.
      10시 원석이네서 뵙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3.2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마다 매화는 그만큼만 피는데 사람들은 갈수록 많이 몰려들어 참으로 인산인해 ..
      사람구경이 매화구경보다 더 인상에 많이 남는 것 같습니다.
      저희도 이번에 가서 매실장아치를 조금 사가지고 와서 먹고 있는데
      그곳에서 시식으로 먹을때하고는 맛이 차이가 나는 것 (ㅎㅎ) 같습니다..^^

  2. 2013.03.25 08:40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마다 잘보고 갑니다만 올핸 더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늘 멋진 볼거리 맹그시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꽤살살합니다.
    고뿔걸리지 마시고 즐겁고 행복한 한주를 시작합시다 ~~~ 올레 ~~~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3.28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생은 무슨..ㅎㅎ
      말 그대로 지구별에 저 흔적을 남기지 위함인걸요.
      유라시아님께서도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3. 2013.03.25 12:2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어김없이 광양 매화축제에 다녀오셨군요.
    두가님 덕분에 앉아서 편히 잘봅니다만 실제 육안으로 봐야 제맛일테지요. ^^*
    언제 어디서 뭔 축제를 하는지 도통 관심이 없으니 맨날 다람쥐 쳇바퀴돌듯 일상의 연속입니다.
    3월도 어느덧 한주만 남기고 있습니다. 즐겁고 건강한 한주되셔요.~~~;)

    • euroasia 2013.03.27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루를 늦추던지 당기세요 ~~~

    • 하마 2013.03.27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출근해서 근무하는 날만 콕콕집어 계획하시는 유라시아님...
      그날 당번 근무일입니다. ㅠㅠ 그리고 비번날이라 하여도
      9시에 퇴근하여 우이동까지 가려면 10시30분정도는 되어야
      도착할것같구요...
      이거이 본의 아니게 번번히 참석못해 미안할따름입니다.^^;;
      한달에 한두번 쓸수있는 휴무는 이런저런 행사참석으로 어렵구요..
      5월에 3교대가 시작되면 시간이 날것같기도 합니다. .;)

    • euroasia 2013.03.27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
      일요일 인수봉 가서 뭐좀 먹읍시다.
      우이동 120번 종점 그린파크 앞 옛 9번 종점으로 10시까지 나오셔요.
      거기가면 원석이네 라면집이라고 있습니다.
      그냥 원석이네입니다.
      김밥팔고 서울막걸리, 족발 등등
      삼겹살 좀 먹읍시다 ~ !!!

    • 하마 2013.03.2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euroasia님.
      정말 마음 불편하게 하시네요... 번번히 자초지종 설명하여 드리는데
      일부러 그러시는건가요..

    • euroasia 2013.03.28 0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편해 하지마세요.
      시간되면 찾아오고 그런거지요 뭐...
      늦게라도 올라오면 우이동으로 출발해서
      우이동으로 내려오니 산밑에서 만나도 괜찮고
      쇠주나 한잔하자는 겁니다.
      시간날때 언제든 찾아오셔요.

    • 쏭이아빠 2013.03.28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권유도 심하면..강요가 되는데..ㅎㅎ

    • 하마 2013.03.28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euroasia님....
      제 댓글은 읽어보셨는지요.....제 입장이 이렇습니다.
      댓글 수정을 하시면서 순서도 바뀌시구요....
      앞으로의 euroasia님의 초대에는 응하지 못함을 알려드립니다.
      두번의 만남으로 너무 좋은 추억을 쌓았기도 하였지만...
      술과 먹거리로 역어진 이웃블로거가 되긴 싫습니다.
      제가 덕을 많이 못쌓아서 그런가 봅니다.. 송구스럽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3.28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유라시아님.
      정말 하마님 짜증날것 같습니다.
      분명히 댓글로서 당번 근무일이라 하셨는데
      마구잡이로 오시라 하시면 ...ㅠㅠ
      너무 산행에서 여러분들의 동참을 강요 하시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살짝 듭니다.
      물론 저와는 산행스타일이나 산행 문화가 많이 다르셔서 구타 말씀을 드리기는 그렇지만 때로는 먹고 마시기 위하여 산을 오르시는 듯 여겨지기도 한답니다. 위낙에 사람들과 어울리시는 걸 좋아 하시는 유라시아님의 마음을 잘 알고 있게 때문에 무조건 좋게는 보여지지만 아주 조금만 다른 분의 입장을 배려하여 주시면 더욱 고맙겠습니다.
      저는 위낙에 홀로 산행을 좋아하고 산에서 앉아 도시락을 펴서 여유있게 먹거나 내려와서 뒷풀이 회식을 하는 경우가 거의 없어 유라시아님의 산행 방법이 특이하면서도 참 애매하게 느껴질때도 있답니다.
      유라시아님,
      아마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 중 전혀 일면식도 없는 분들이 유라시아님과 산행에 선뜻 같이 동참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고 그래봐야 동참이 가능한 분이 두세분인데 폰이나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시면서 시간일정을 맞춰 보는 것이 어떠하실까 제안을 드립니다.
      유라시아님.
      꽃이 피기 시작하는 봄..
      즐거운 산행 늘 이어시고 건강도 생각하셔서 과한 음주는 삼가시길 권하여 드립니다.
      좋은 산행 되시길 바랍니다..^^

  4. 2013.03.26 07:54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년째 못 가봤는데..덕분에 눈이 호강했습니다..^.^
    에구구~~ 배가 왜 아플까요 ..ㅎㅎ
    매화 꽃..그리고 거름냄새가 지금도 기억납니다.

    • euroasia 2013.03.27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요일 인수봉 가서 뭐좀 먹읍시다.
      우이동 120번 종점 그린파크 앞 옛 9번 종점으로 9시까지 나오셔요.
      거기가면 원석이네 라면집이라고 있습니다.
      그냥 원석이네입니다.
      김밥팔고 서울막걸리, 족발 등등
      삼겹살 좀 먹읍시다 ~ !!!

      꼭 뵙고싶습니다.

    • euroasia 2013.03.27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바위는 안탑니다.
      ㅎㅎ
      오시는 길에 부천분들 많이 모시고 오시기 바랍니다.
      원석네서 뵙겠습니다.
      북한산 정기를 받고옵시다.

    • 쏭이아빠 2013.03.27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별한 약속이 없음 갑니다.
      단 바위는 안 타는 조건..ㅋㅋ
      토요일로 변경은 힘 드신지요..?..^.^

    • euroasia 2013.03.27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변경은 힘듭니다.
      다른 일정이 있어서요 ~~~
      시간이 10시로 변경되었습니다.
      즐거운 시간을 맹글어 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3.28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내년에는 같이 동행 한번 하입시더..
      꽃 그늘 밑에서 막걸리도 한 잔 기울어 보시구요.
      꼭 입니더..ㅎ

  5. 2013.03.27 08:35 신고 Favicon of http://http: BlogIcon angol9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부신 매화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갑니다...

  6. 2013.03.27 12:32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가 너무도 곱습니다. 남쪽은 꽃이 피었다는데 이쪽 북쪽은 아직 소식이 없습니다. ㅠㅠ 이리 봄을 그리워하다 어느날 갑자기 여름이 되어있을까봐 걱정이....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3.28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카이님 반갑고 고맙습니다.
      올해는 개화가 몇일 정도 빨라진다고 하는데
      아마 서울에도 곧 여러가지 꽃 잔치가 시작 될 것입니다..
      이번 주 지나면 매화는 거의 질 것 같습니다..^^

prev | 1 | ··· | 737 | 738 | 739 | 740 | 741 | 742 | 743 | 744 | 745 | ··· | 188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