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멀고도 먼 태안반도의 안면도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원래 계획은 1박 2일 일정으로 가서 일출도 보고 일몰도 보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개펄에서 개불도, 캐고 술도 넉넉히 마시고, 저녁에는 바다에서 별도 보고...  

 

그런데 막상 가보니 생각 외로 그다지 가 볼 곳도 없고 바다는 엄청나게 더워 차에서 내리는 것조차 싫고 맨 처음 먹은, 이 고장 별미라는 게국지가 너무 맵고 짜서 도저히 그 뒤로는 뭘 사 먹을 기분이 아니라 물만 먹으며 돌아 다니다가...

 

해가 빠지기도 전에 차를 돌려 대구로 되 돌아 왔습니다. 대구 도착하니 밤이 늦은 시각..

 

나를 더욱 피곤하게 한 것은 옆에 앉은 곁지기 順...

가면서 내내 자고, 안면도 도착하여 여행하며 계속 자고, 돌아 오는 길에 또 자고....

뭐 하러 그 먼길을 갔는지....

 

아무튼 안면도의 추억은 그냥 매우 덥고, 게국지를 누구한테 권하고 싶지 않고, 뭐 특별히 기억에 남는 것이 없다는 거...

하루종일 운전만 한 하루 였습니다.

그래도 몇 장 찍어온 사진을 보니 다음에는 떠나기 전 알찬 계획을 세워 다시금 가 보고 싶어 지네요.ㅎ

이번에는 전혀 계획도 무작정 떠났거든요.

 


 

 

 

태안반도 안면도 입니다.

왼편의 바닷가 부근이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된 곳이 많습니다.

아래 사진 장면들과 함께 지도에 빨간 점으로 촬영 위치를 표시하여 두었습니다.

 

 

안면도 들어 가는 길목의 천수만 소나무마트 가게 앞에 있는 멋진 소나무

 

 

 

썰물때입니다.

 

 

천수만에서 바라다 본 바다 건너 안면도 풍경

 

 

 

가장 먼저 도착한 꽃지 해수욕장의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

 

 

 

 

갑자기 서해쪽으로 기온이 올랐다는 예보와 함께 바다는 완전 여름입니다.

꽃지해수욕장의 풍경

 

 

 

 

 

꽃지 해수욕장의 명물이자 이곳 안면도의 가장 볼거리인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

썰물때라 사람들이 바위까지 다가 갈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나중에 오후 시간에 지나다가 길을 잘못들어 다시 들려본 바위 풍경

바닷물이 가득 들어와 있네요.

 

 

 

 

 

 

 

 

 

 

차를 남쪽으로 돌려 마구 달리다가 만난 바다가의 풍경

 

 

 

 

안면도 가장 남쪽인 영목항의 옆 바다 풍경

이곳까지 뭐하러 내려 왔는지...

 

 

 

천상병 시인의 고택입니다.

古宅이 아니고 故宅입니다.

 

설명글을 옮겨 봅니다.

 

천상병 옛집은 현재 안면도에서 5대 째 농사를 짓는 모종인씨가 평소 천상병 시인과 가깝게 지내던 중

의정부 수락산 자락에 있던 옛집이 재개발로 인하여 철거된다는 소식을 문순옥 여사(전상병 시인의 부인)에게

 전해 듣고 천상병 시인과의 또 다른 인연을 만들고자 안면도에 이전 복원하였다.

 

 

 

 

꽃 화병이 아름답습니다.

 

 

3칸으로 되어 있는 방문을 모두 열어보니 천상병시인과 관계된 것이 여러가지 놓여져 있습니다.

방안이 생각보다 시원하네요.

 

 

 

이게 안면도 별미인 게국지입니다.

매운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제 입에는 그렇게 달갑지가 않네요.

짜기도 하고...

꽃게와 김치가 주 원료인것 같습니다.

 

 

 

 

 

 

 

섬을 빙빙 돌아 다니다가 다시 위로 올라와 왼편 바다가의 이런저런 해수욕장을 기웃기웃 둘러 봅니다.

 

 

 

 

 

 

 

 

 

 

 

 

 

 

 

 

 

 

 

 

 

돌아 다니다 보니 안흥항까지 올라 왔습니다.

이곳에는 낚시하는 이들이 많이 찾는 곳인가 봅니다.

 

 

 

또 갈데가 없어 방황하다가 안흥에서 신진대교라는 다리를 건너 신진도에 들어 가 봤습니다.

 

 

이곳에는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게 모텔같은게 많네요.

 

 

 

안면도 여행은 그렇게 더운 날씨에 하루죙일 운전만 하면서 섬 이곳 저곳을 돌아 다녔고 옆자리에는 나 몰라라 하고

곁지기가 죙일 자고 있네요.

간혹 자다가 일어나 '어휴 오늘은 왜 이렇게 잠이 많이 오는지 모르겠네' 하고는 다시 잡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12 09:2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말씀대로 이쪽은 별로 볼것이 많지않은 그냥 서산에서 살짝 들어와 잠간 지나치는곳 같습니다.
    전엔 서해안 해수욕장으로 명성이 있었으나 80년대부터 태안쪽 거의가 목장으로 바뀌는 바람에 산과 들도 황폐화 되는데다
    나중 들르신 신진도는 말 그대로 조잡한 선상어물전과 러브호텔뿐이고....
    그래도 여행이 꼭 볼것만 봐야 하는 遊覽보다 그냥 떠나서 돌아댕기는 流動 그 자체만으로도 여유 아니겠습니까?
    천상병 시인의 옛집은 다음에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13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을 떠나기전 목적지에 대한 정보를 잘 알고 가는 것이 참 중요한데 이번 안면도 여행은 그게 부실하였습니다.
      에디형님의 말씀 중 여행이라는 것은 유람보다는 유동..
      정말 멋진 표현입니다.
      그냥 떠 돌아 다니는 것...
      그런 여행이 참으로 그리운 하루 입니다..^^

  2. 2013.06.12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3.06.12 17:39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하늘소망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두가행님 안면도여행 별로 였나봐요?
    저도 5월경 가족여행 안면도로 갈까? 했는데 바닷가는 별로 볼꺼리가 없을듯 싶어
    안동으로 옮겼는데 휴~~~~다행^^
    헌데 사진사 기술이 좋은지? 풍경은 굳!~
    두가행님께서 올리신 포스팅만 봤다면 짝꿍 꼬득여 갈뻔 했네요.
    지도 차 타면 잘자는데 이젠 덜 자야겠어요~~~^^
    암튼 짧은여행이지만 훗날엔 추억의 한페이지겠지요.
    튼실동상 사는 동네는 하루 종일 비가 오락가락 하더니 이제 그쳐가네요.
    참 조인스에서 알게된 어떤 이쁜아짐과 어젠 데이트했어요
    그아짐도 두가님 팬이라고 하기에 울 행임이라고 자랑질 좀 했는데 괘않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13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안면도는 기대만큼의 여행 가치를 충족시켜 주지 못하는 곳 같습니다.
      아기자기의 바닷가에 이런 저런 낭만 포스를 상상하였지만
      그렇지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소망동상님,
      시간잡으셔서 곁지기님과 오붓히 안면도 한번 여행하여 보십시요.
      그건 그렇고 두가팬이라는 이쁜아짐은 누굴까요?
      얼마든지 자랑 하셔도 됩니다..^^

  4. 2013.06.12 22:11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우리 동네 지나가셨네요?
    게국지는 특산물이 아닌데 방송나오고 베려버렸어요
    그것은 가을에 봄에 소금에 박아논 돌게, 칠게, 꽃게 등을 절구에 찧어서 담갔다가 겨울에 먹는 건데,,,
    안면도에 한적한 곳이 많습니다 해변도,,,,
    바로 옆에 방포, 그리고 ,,, 몽산포까지 좋아요 일몰도요
    태안에 유명한 천리포수목원도 있구요
    용비지, 개심사도,,, 전 홍성에 사는데 에전부터 관아가 많던 곳이라서 먹거리도 훌륭합니다
    행복한 여행길 되셨기를 바랍니다
    좋은 밤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13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농돌이님 홍성에 계시는군요.
      제가 그냥 무작정 찾아 간 여행이라 슬푼 둘러보는 바람에 자랑보다는 핀잔을 남겨 미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말씀하신 개심사는 언젠가 꼭 가보고 싶은 절입니다.
      유홓준 교수가 많이 칭찬을 한 곳이기도 하구요.
      그리고 말씀하신 천리포 수목원이 참 유명하던데 시간내어 들려 보지 못해 아쉬운 마음입니다.
      농돌이님께서도 늘 행복한 날들 이어지시길 빕니다..^^

  5. 2013.06.13 14:35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이런저런 훈련등으로
    무척바쁘네요. 덕분에 시간은 잘가긴합니다. ㅋㅋ
    안면도 여행기 잘보았습니다.
    형수님은 요즘 마니 피곤하신가 봅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13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말씀대로 바쁜 일상에서는 정말 시간 하나는 잘 갑니다..ㅎ
      그래도 건강 잘 챙기시면서 훈련에 임하시길 바래 드립니다.
      우리집에는 저 빼고 모두 차만 타면 자는 체질입니다.
      자기들 핑계로는 멀미끼가 있다나 어쩌다나....ㅎ
      ;);)

  6. 2013.06.14 22:42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시는 길에 연통 주세요
    여행은 맛나고, 재미있고, 기억에 남아야 하니까요?
    행복한 저녁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18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정말 고맙습니다.
      다음에 개심사 여행길이 있으면 꼭 연락 드릴께요.
      장마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건강 유의 하시면서 즐거운 일상 되시길 바랍니다..^^

  7. 2013.06.18 18:52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어제 저녁부터 들이부어요
    시내가 깨끗해졌어요 장미는 다 지고요 안면도에 꽃축제가 22일부터 있는데 걱정?
    건강 유의하시고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22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안면도에 꽃 축제가 시작 되는군요.
      비 그치고 맑은 날씨에 아주 많은 이들이 즐겨 다녀 가시길 바래 봅니다.
      저도 좀 기다렸다가 꽃 축제에 갈 걸 하는 생각이 드네요..^^

  8. 2013.06.23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23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에는 비가 오전에 그치고 있습니다.
      저도 오늘 모임이 있는데 비가 약간 방해를 하고 있네요.
      멋진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740 | 741 | 742 | 743 | 744 | 745 | 746 | 747 | 748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