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대개의 사찰은 언제나 일반대중의 방문을 환영하고 있습니다만 희양산 봉암사(曦陽山 鳳巖寺)는 그렇지가 못합니다. 일년에 단 하루 사월 초파일 '부처님 오신날에만 산문을 개방하고 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인 직지사(直指寺)의 말사로서 선종(禪宗)의 대표적인 아홉 파(派)를 의미하는 구산선문(九山禪門)의 하나인 희양산문(曦陽山門)의 선풍을 일으킨 본거지로서 서기 879년인 신라 헌강왕 5년에 지증국사(智證國師) 도헌(道憲)이 창건하여 이후 조선시대에 화마를 만나 한 번 불탄 것을 다시 중건하였습니다. 이 후 1982년부터 종단에서 특별 수도원으로 지정을 하여 일반인의 출입을 일체 금하고 있는 곳이 되었습니다.

 

이곳 봉암사 뒷산이 백두대간이 지나가는 희양산인데 바위봉이 아주 아름답고 멋진 곳이나 일부 산행인들이 이곳에 올라 시끄럽게 굴어 수행에 방해가 된다며 산 밑 사찰인 봉암사에서 산 전체에 등산객의 출입을 금지시키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만..

산 좋아하는 이들은 대개가 알게 모르게 다녀 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다른 산과는 달리 희양산에는 일체의 안내판이나 산행표지가 없습니다. 저도 오래 전 한 겨울에 은티마을에서 구왕봉을으로 둘러 이곳 희양산에 오르내리다가 매끌매끌한 빙판절벽에 매달려 아주 곤혹스런 산행을 한 추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봉암사는 일년에 딱 하루만 개방하고 절 이곳 저곳의 분위기가 좋아 사월초파일이 되면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올해도 전국 여러곳에서 참 많은 이들이 찾아 왔지만 생각보다는 그렇게 붐비지는 않았습니다. 사찰 탐방은 절에서 약 5km 거리에 있는 상괴리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가거나 이곳에서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도보로는 약 1시간여가 걸리는데 상큼한 봄 바람을 맞으며 인근 시골 동네들의 아늑한 모습들과 작은 개울을 따라 지천으로 피어있는 야생화를 보며 걷는 맛이 아주 일품인 곳이었습니다.


 

 

 

 

 

희양산과 봉암사의 위치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에 소재하고 있습니다.

 

 

가은읍 상괴리에서 봉암사로 들어가는 길에 보이는 희양산입니다.

일년에 딱 하루 부처님 오신날만 개방이 되는데 이날은 수 많은 이들이 전국에서 찾아 오는 관계로 이곳부터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나 느긋한 기분으로 걸어들어가는 것이 낫습니다. 도보로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소요 됩니다.

 

 

 

 

산문에 가까워 졌습니다.

봄 날씨가 수차례 변덕스러웠으나 그래도 계절은 제자리로 돌아와 주위 보이는 풍경들이 온통 신록입니다.

너무나 상쾌합니다.

 

 

봉암사 일주문..

 

 

조금 더 걸어들어가니 '불타미아무남'이라는 글씨가 음각된 바위가 나타납니다.

알아서 해석 하시길..ㅎ

 

오늘 하루는 내 신심(信心)을 모아서 부처님께 귀의 합니다.

 

 

 

봉암사 경내를 둘러보기 전에 먼저 인근에 있는 마애보살좌상(磨崖菩薩坐像)을 찾았습니다.

백운대라는 계곡을 약 10분 정도 걸어 오르면 만날 수 있습니다.

계곡 숲이 운치가 있어 걸어 오르는 코스이지만 아주 멋진 곳입니다.

 

화강암에 양각으로 조각이 되어 있는데 전체 바위가 검게 보여지고 조각된 부문은 희게 나타나 조각상의 둘레 부위가 자연스럽게 광배의 형태로 보여 집니다.

얼굴 모습은 썩 미남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뚜렷하게 조각을 하였으며 눈은 반개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얼굴에 비하여 하체의 모습은 거의 선각에 가깝게 하여 일반적으로 경주 남산에서 많이 본 상들과 비슷하다는 느낌입니다.

 

고려시대 조각품으로 특별하게 보여지는데 아직 국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지 않아 약간 의아스러움이 생깁니다.

 

 

 

미간사이 이마의 백호가 상당히 뚜렷하게 보이는 특징이 있습니다.

코는 성형을 하였네요.

(짝퉁의사가 하였는지 짝재기로 보여집니다.)

 

 

보살상 앞의 바위는 한눈에도 전 계곡이 통바위로 되어 있는 듯 한데 바로 앞 바위에서는 신기하게도 작은 돌로 두드리면 목탁소리가 납니다.

여러 장소에서 모두 그렇지가 않고 딱 한 장소에서만 목탁소리가 나는게 여간 신기하지가 않네요. 

 

 

계곡의 물이 시원하게 느껴집니다.

 

 

마애불상에서 봉암사로 내려오는 길은 올라가는 길과 달리 산 기슭으로 내려 오는데 참으로 가슴이 상쾌하여 집니다.

희양산의 기가 몸으로 들어 온다는 걸 느낀다면 새삼스러운 것일까요?

불면의 밤들로 늘 기우뚱하던 몸의 발랜스가 이 숲 부터는 제자리가 된 느낌이었습니다.

 

 

드뎌 그렇게 와 보고 싶었던 봉암사입니다.

처음 만나는 건물이 선방이네요.

 

 

이곳은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太古禪院(태고선원),惺寂堂(성적당)이란 건물입니다.

 

 

이곳을 출입하는 문은 眞空門(진공문)입니다.

문 이름도 끝내 주지만..

양 기둥의 주련에는 입차문내 막존지해(入此門內 莫存知解)라고 적혀 있는데 이것 또한 여간 재미있는 글귀가 아닙니다.

한마디로 이 문으로 들어 올때는 쪼꼼 안다고 아는척 하지말라.. 라는 뜻인것 같습니다. 

 

 

금색전입니다.

무수히 많은 절집을 드나들어 봤지만 금색전이란 이름의 현판을 단 곳은 처음 봤습니다.

대체적인 절의 구조를 봤을때 이 금색전이 가장 명당의 자리가 아닐까 생각하여 봅니다.

 

 

 

 

 

내부에는 비로나자불을 모시고 있습니다.

 

 

불상보다도 불상을 모신 전각 내부의 천정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지은 죄가 많은 중생이 절에 들리면 늘 죄스러움이 앞서서인지 눈 높이를 불상보다 아래로 깔고 다니는데

어느날부터 언듯 절집에 들려 불상 윗쪽을 보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가장 호화스럽고 고풍스러움이 가득한 곳이 절집 내부 천정이라는 걸 알았거든요.

 

 

더욱 의아스러운 숙제가 하나 생겨지네요.

이곳 금색전 건물의 뒷편에는 대웅전이라는 멋진 편액이 걸려 있습니다.

쉽사리 이 금색전이 이전에 대웅전이었다는 걸 짐작 할 수 있는데...

왜 그 옆에 대웅보전이란 커다란 건물에게 지위를 넘겨 주었는지 도통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봉암사를 청건한 지증대사탑비(지증대사 적조탑비)와 부도비(지증대사 적조탑)가 나란히 한 건물 안에 배치되어 비와 서리에서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두 곳 모두 보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그 옆에는 데려온 자식마냥 울도 설명글도 없는, 둥근 돌 두개가 포개져 있는 묘한 돌탑이 있는데 제 눈에는 이게 더 신기하여 보입니다.

 

 

봉암사의 또 다른 명물

하얀 불등..

마당 한켠에서 불등시주를 하면 그때그때 달아 주는데 모두 완전 수작업으로 만든 것인듯 합니다.

일반적으로 연등은 삼색이 들어가서 달아 놓으면 칼라풀하게 느껴지는 아름다움이 있으나 이 곳 붕암사의 흰색 불등은 뭔가 처연함마저 느껴지는 참으로 색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대웅보전 안에는 초파일 행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점점 사람들이 많이 모여들고 있네요.

 

 

한단 아래 피어있는 수국

 

 

대웅보전 참배 중인 불자들의 신발

 

 

 

 

 

 

 

 

 

 

 

 

 

 

 

 

 

 

 

 

 

 

 

 

 

 

보물 169호인 삼층석탑은 마침 보수 중이라 제대로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바로 뒷 건물이 금색전인데 그와 함께 뒷 희양산이 멋진 배경이 되어 가장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 하여야 하는데 가림막이 쳐져있어 작품 버려 놓았습니다.

 

 

희양산 정상부입니다.

산 전체가 통바위로 되어 있습니다.

아마 개방만 되었다면 저곳이 암벽 타는 이들의 아지트가 되어 지겠지요.

 

 

커다란 굴뚝이 이색적입니다.

제 아는 이 중에 이런 고(古)스런 굴뚝을 참 좋아하는 이가 있는데...

 

 

 

 

 

 

 

 

 

 

 

오늘 봉암사 방문의 하이라이트..

런치타임이 되었습니다.

오늘 같은 날 부처님이 내려 주시는 공양을 꼭 해야 하겠지요.

길고 긴 줄이 생겼습니다.

오늘 이 절집에 들린 이들이 모두 참여하는..

 

 

비록 아무곳에서나 걸터앉아 먹는 공양이지만 어느 성찬보다도 맛있고 의미가 있습니다.

 

 

저도 한그릇...

 

 

말끔히....

 

 

이 풍경 옆에서 공양을 하였으니 어찌 무릉도원, 유토피아, 파라다이스가 부러우리..

 

 

 

 

대웅전 앞에서는 아기부처님의 목욕의식인 관불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또 긴 줄이 생겨지네요.

 

 

 

 

 

이날 일년에 하루 개방이 되는 절집이라 그런지 카메라를 든 이들이 많이 눈이 띄입니다.

 

 

 

 

 

오늘 내가 잡은 하이라이트...

봉암사 화장실 소변기 앞의 문구입니다.

 

진일보(한발짝만 앞으로..ㅋㅋ)

 

고속도휴게소나 일반 화장실의 남자 소변기 앞에 적혀 있는 글귀와 비교 해 보시면...

 

 

 

 

 

나른한 봄 바람 속..

공양을 마친 이들의 여유

 

 

돌아서 걸어 내려오는 길에서 온갖 야생화와 이야기를 나누다 뒤 돌아 본 희양산.

 

 

절 집 에리어를 딱 벗어나면 바로 주막집이 나타나는데

하루종일 닦은 道를 주체하지 못하여 일단 막걸리 한사발 하면서 삭이기로 결정.

안주는 두릅전.

 

 

.............................................................

 

 

아래는 희양산과 봉암사 파노라마 사진

 

아래 사진 클릭하면 초대형으로 크게 보여 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5.19 12:1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희양산의 봉암사입니다.
    부처님 오신날 하루만 개방한다니 베일에 싸인 신비한 절처럼 보여집니다.
    금색전의 두손을 모아쥐신 비로나자불은 처음뵙네요.^^* 절의 이곳저곳 볼것이 많아 재밌습니다.
    따사로운 봄날 아름다운 풍경속의 공양은 정말 최고였을것같습니다. 군침도네요.
    그런데 道닦고 마시는 막걸리한잔과 두릅 전의 맛은 어떤지 궁금합니다.ㅎㅎㅎ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19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오맙습니다. 하마님.
      막거리는 시골에서 직접 담근 동동주인데요.
      맛이 아주 기가 막혔습니다.
      일년에 딱 하루 개방하는 곳이라 이것저것 궁금한것도 많고 볼거리도 많아 제법 많은 시간을 가지고 둘러보는데도 전혀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내년에는 한번 들려보시길 권하여 드립니다..^^

  2. 2013.05.19 12:34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릉이 멋집니다
    행복한 사진입니다

  3. 2013.05.19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3.05.20 04:5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양산도 처음이고 당연히 봉암사도 처음 들어보는데
    자세한 설명 곁들인 사진들을 보다보니 아주 흥미롭게 잘 보았습니다.
    또 일반적으로 연등은 오색찬란한데 여기는 심플한게 아주 보기가 좋습니다. 경건하기까지 한게.....
    저도 지난 초파일날 광교산에 갔다가 그곳에 있는 법륜사에서 공양을 해주어 한그릇 하려다
    워낙 줄이 길어 그냥 남들 먹는거 구경만 하다 왔는데
    같이 간 일행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옛날 절밥엔 튀각이 들어가 있어 그맛에 비벼 먹었었는데 요즘엔 튀각 구경을 못하겄내 ...."
    하는데 저도 생각해보니 맞는 말인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24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크, 에디형님 답글이 늦었습니다.
      이곳 봉암사는 다른 절과는 달리 하얀 불등이었습니다.
      모양도 연등이 아니라 옛 등처럼 특별하였구요.
      그냥 어디서 단체로 만든 등이 아니고 하나하나 모두 손으로 만든 듯 하여 조금 가치있게 보였습니다.
      전 절에가서 절밥을 좀 자주 얻어 먹는 편입니다.
      이전에는 갓바위 선본사의 절밥이 이상하게 땡겨서(ㅎㅎ) 일부러 절밥먹어러 올라가기도 하였습니다.
      반찬도 없고 찐 밥인데도 간혹 그게 먹고프집니다..ㅎㅎ

  5. 2013.06.01 01:50 신고 Favicon of http://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곳이 있었군요..
    일년에 한번만 개방한다고 하니..
    더욱더 가보고 싶어지는 군요..^^
    덕분에 귀한 구경,,,편히 하고 갑니다~

prev | 1 | ··· | 750 | 751 | 752 | 753 | 754 | 755 | 756 | 757 | 758 | ··· | 193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