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하루... 팸투어(Fam Tour)라는 걸 다녀 왔습니다.

Familiarization을 약칭하여 그냥 Fam으로 부르는 모양인데 우리말로 답사여행이라고 합니다.

장소는 담양.. 달성블로그기자들과 군청 관계자들 합하여 모두 15명이 먹을 것과 마실 것을 잔뜩 싸 들고 다녀 왔습니다.

가을의 한복판은 살짝 지났지만 남쪽나라의 단풍시즌이 아직도 한창이라 도로도 공원도 온통 사람들로 북새통이네요.

 

담양에서는 메타세콰이어(표준단어는 메타세쿼이아입니다.)가로수길과 죽녹원을 거쳐 이웃 장성군에 있는 백양사를 다녀 왔습니다. 정말 사람들 많더이다. 그러나 이곳에 온 어떤 이의 말로는 이웃 내장산을 찾았다가 차가 막혀 할 수 없이 이곳으로 왔다고 하는데 그곳 내장산도 어떠한지 짐작이 갑니다.

갑자기 바람이 많이 불고 쌀쌀해지 날이라 조금 춥기는 하였지만 그래도 어디론가 떠난다는 것은 늘 신나는 일입니다.

 

백양사가 있는 산 이름은 백암사입니다.

이곳은 2011년 이맘때에도 등산으로 다녀와 포스팅을 한 것이 있는데 같이 한번 둘러봐 주세요.

http://duga.tistory.com/791

같은 가을, 같은 장소라 그 사진이 그 사진 같습니다.

 

깊어가는 가을...

이제 머잖아 이파리는 다 떨어질 것이고 스산함으로 채워질 만추(晩秋)입니다.

빨강 단풍잎이 모두 떨어지고 온 대지에 메마른 바람이 지나 갈 때 나의 고독도 깊어 갈 것 같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가을이니까....

 

 

 

 

 

 

 

떠나면 만난다.
그것이 무엇이건
떠나면 만나게 된다.


잔뜩 찌푸린 날씨이거나
속잎을 열고 나오는 새벽 파도이거나
내가 있건 없건 스쳐갈
스카프 두른 바람이거나
모래톱에 떠밀려온 조개껍질이거나
조개껍질처럼 뽀얀 낱말이거나
아직은 만나지 못한 무언가를
떠나면 만난다.


섬 마을을 찾아가는 뱃고동 소리이거나
흘러간 유행가 가락이거나
여가수의 목에 달라붙은
애절한 슬픔이거나
사각봉투에 담아 보낸 연정이거나
소주 한 잔 건넬 줄 아는
텁텁한 인정이거나
머리카락 쓸어 넘기는 여인이야
못 만나더라도           
떠나면 만난다.


방구석에 결코 만날 수 없는 무언가를
떠나면 만나게 된다.


산허리에 뭉게구름 피어오르고
은사시나무 잎새들
배를 뒤집는 여름날
혼자면 어떻고
여럿이면 또 어떤가?
배낭 매고 기차 타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볼 일이다.

 

(손광세의 詩에서..)

 

 

 

다담양의 명물 거리 메타세쿼이아 길...

 

 

 

이곳에서 만난 다양한 표정들과 풍경들

 

 

 

 

 

 

 

 

 

 

 

 

 

 

 

 

 

 

 

 

 

 

 

 

 

 

 

 

마침 이곳 구간에서 열리고 있는 마라톤 대회.

아마 기록 위주로 열리는 대회는 아닌듯 합니다.

 

 

 

 

 

 

 

 

 

 

그리고 다음 코스인 죽녹원입니다.

몇 번 가 본 곳이라 좀 식상하지만 그래도 운치는 여전..

 

 

 

 

 

 

 

 

 

 

 

 

 

 

 

 

 

 

이곳에서는 가을 바람에 대나무 스치는 소리가 너무 멋진 곳인데 사람들의 소음으로 전혀 그 소리는 감상하지 못하였습니다.

 

숨어우는 바람소리...와 비슷한,

 

 

 

 

 

 

 

 

 

 

 

 

죽녹원을 나와서 관방제림에 잠시 머물렀습니다.

 

 

 

 

 

 

 

 

 

청춘(靑春)은 늘 보기가 참 좋습니다.

 

 

먹는것도 여행의 즐거움.

 

 

 

 

 

 

점심도 먹고 배도 부르고..

차를 몰아 다시 백양사로 향하였습니다.

차도 많고 사람도 많습니다. 엄청납니다.

애기단풍으로 유명한 백양사는 내장산과 임압산을 합하여 내장산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백양사가 있는 백암산의 등산코스와 산행은 이곳에서 : http://duga.tistory.com/791

 

 

 

 

 

 

 

 

 

 

 

 

 

 

 

 

 

 

 

 

 

 

 

 

 

 

 

 

 

 

 

 

 

 

 

 

 

 

 

 

 

 

 

 

 

 

 

 

 

 

 

 

 

 

 

 

 

 

 

 

 

 

 

 

 

 

 

 

 

 

 

 

 

 

 

 

 

 

 

 

 

 

 

 

 

 

 

 

 

 

 

 

 

 

 

 

 

 

 

 

 

 

 

홍어삼탁으로 마무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 , , , , , , ,
TRACKBACK 0   COMMENT 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1.12 05:22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와 연애시절에 내장사에서 종주했던 곳?
    그리고 아이들과 여행갔던 곳!
    추억이 새롭게 납니다,,,,
    새벽에 사진들을 보니 고요함 속에서 더욱 또렸해집니다
    행복한 아침을 여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돌이님 멋진 시절이셨네요.
      내장산에서 백암산까지는 꽤 먼길인데 아마도 아내분도 산을 아주 좋아 하셨나 봅니다.
      날씨 많아 쌀쌀하여 졌습니다.
      건강 유의 하십시요..^^

    •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2013.11.13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는 뭐 누구나????
      작년에 다시 그 길을 혼자서 종주했네요
      종주 하는 날, 서울신문에 제 수험번호가 없어서 침울하게 걸었는데
      ,,,, 추억이네요
      행복은 간단한 것을 알아가는 나이입니다
      멋진 저녁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5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돌이님께서도 산을 참좋아 하시나 봅니다.
      늘 멋진 산행 하시고 안전산행도 같이 기원드립니다..^^

  2. 2013.11.12 06:04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단풍철의 필수코스 백양사 댕겨오셨네요~~
    이곳의 애기단풍은 실로 모양과 색깔에서 또 오랫동안 메이컵을 유지하는것으로 참 유명하지요.
    제 개인적으로 아는 후배의 부친께서 이곳에 큰 호텔을 운영하셔서 단풍철엔 눈치없이 자주 민폐를 끼치곤 했는데
    이젠 다른 사정으로 못 뵌지가 한참이 됩니다.
    저도 이곳을 갈땐 담양에 들러 주~욱 구경 한뒤에 <신식당>의 떡갈비나 단체로 갈땐 <승주식당>의 그 유명한 양념돼지고기를 먹고
    이곳 오기전 댐을 한바퀴 둘러본후 입장료 안내려 7시전에 훽! 들어와 천천히 단풍구경을 하곤 했습니다(내 나라에 입장료 내고 들어가는걸 싫어해서리)
    사진으로만 봐도 경내의 단풍이 진짜 예쁩니다.
    마지막 사진속 홍어삼탁을 보니 또 아침부터 침이 꼴깍! ㅎ 근데 쐐주하고 씨바스.....도 보이는데 저 3가지를 짬뽕하면 뭔일이 날터인데....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여러곳의 단풍들도 유명하지만 이곳 백양사의 애기단풍은 참으로 앙증맞으면서도 이쁜것 같습니다.
      담양에는 알게 모르게 유명맛집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저는 늘 그런 곳을 새겨 듣지만 제대로 한번 찾아 본 일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이날 하루 죙일 술을 이것저것 엄청 많이 마셨는데 술과 함께 잡다한 안주도 제대로 잘 챙겨 먹어서인지 그리 많이 취하지 않고 잘 넘긴 하루 같았습니다.
      말씀대로 양주 소주 막걸리 맥주 .. 기타 등등 술을 여러가지로 마구 섞어 마신 하루 같습니다..^^

  3. 2013.11.12 08:33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사진에 나온 신...분 누구신지요..ㅋㅋ
    백양사가 이토록 아름다운지 몰랐습니다
    고즈넉한 가을 산사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오셨네요
    따라 주시는 막걸리와 삼합 고맙습니다..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따님 결혼 시키시고 이제 다시 또 다른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지내실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은 내장사 단풍이 아른답다고 하고 어떤이는 백양사 단풍이 곱다고 하는데 제가 생각할때는 백양사가 한 수 위가 아닐까 합니다.
      올해는 이차저차 지나갔고 내년에는 같이 함 가입시더...^^

  4. 2013.11.12 10:17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곳이네요. 저는 한번도 가보질 못했습니다.
    여태 이나이 먹도록 뭐했나 모르겠습니다.ㅎㅎ
    이 좋은 가을날 멋진풍경은 아랑곳없이 각종훈련에 자격취득연습에 너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ㅠ,.ㅠ 이렇게나마 사진을 보며 대리만족을 합니다.
    멋진 단풍산과 알록달록 등산객의 조화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바쁘님 하마님..
      이렇게 늘 쏘다니는 것 같아 내심 조금 미안하기도 하답니다..ㅎㅎ
      조금이라도 시간 나시면 가족들 마구 몰아내어 돌아 다니던 것이 제 스타일이라 아마 우리식구들은 여행이라면 그래도 조금 다닌것 같습니다.
      하마님께서도 가끔 시간을 마련하셔서 가족분들과 같이 여행 많이 다니시길 바랍니다. 근데 경기도 방면이 제가 한번 올라가기가 쉽지 않듯이 이곳 남도의 여행지를 서울에서 한번 내려오기가 참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올해 단풍은 이제 거의 막바지이고 날씨가 오늘은 겨울 날씨 같습니다.
      건강 유의 하십시요..^^

  5. 2013.11.12 12:4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님 어제 집사람과 다니다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을 보면서
    이야기 하던 생각이 떠올라 웃음을 지며 지금 아우님의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사진을 보고있습니다.ㅋ
    10월초에 친구가 담양을 가보고 싶다기에 저희도 저길을 갔는데
    그런데 입장료로 1.000원씩을 받기에는 무언가 기분이 별로 였습니다.
    그래서 그때는 청소와 관리때문이라고 했지만
    전국에서 저길을 보러 왔다 가는 입장에서는 담양의 이미지가 나뻐지는 것을
    생각한다면 입장료를 받지 않었으면 좋왔을것 같은 생각이 였습니다.
    물론 죽녹원 같은 곳이야 관리 차원에서 당연하지만요.
    아이구 죄송하구만요.
    우리 아우님 사진에 딴지를 거는것 같에서 사실은 그런 마음이 절대 아닌데.ㅋ
    참 아우님 어제 친구가 펑크를 내는 바람에 일박이일이 아니라
    그냥 하루 일정으로 두륜산 대흥사와
    아우님이 이야기 한 조계산 선암사를 다녀 왔습니다.
    예정했던 송광사는 다음에 가는걸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선암사 쪽에서 송광사길이 6.5km 를 걷는길로 안내가 있는것을 보니
    동백꽃이나 어느 꽃피는 봄날에 가면 좋을것 같은 생각에 송광사길을
    내년으로 미루었습니다.
    유선관에서 하루 머물르는 것도 못하고요.
    아우님이 예전에 이야기한 백구는 없을테지만 다른개가 있다는 말을 들은것 같기도 했는데요...
    오래간만에 가니 대흥사는 여기저기 못보던 건물이 많은데
    유선관만은 여전하게 보이더군요.
    가을 끝자락의 물위에 비치는 쌍계루 사진은 멋있습니다.
    역시 아우님의 사진 솜씨입니다!(카메라가 좋으가벼?!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멋진 여행으로 하루를 보내셨네요.
      아쉽게도 1박 2일을하여 남도의 유서깊은 숙박지인 유선관에서 하루 보내셨다라면 더욱 멋진 추억을 만드셨을 것인데 살짝은 아쉽습니다.
      담양에 있는 여러곳의 방문지는 거의 조금씩 입장료를 받는 것 같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메타세콰이어길은 입장료 받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저도 생깁니다.
      그까지것 청소나 관리는 시에서 충분히 가능 할 것인데 굳이 입장료를 받아 이런저런 아쉬운 소리를 들어야 할까 하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선암사에서 송광사로 넘어가는 길은 참으로 걷기가 좋습니다.
      산으로 넘어가는 길도 있고 그냥 평길로 가는 길도 있습니다.
      이전에 제가 올린 글도 있네요.
      http://duga.tistory.com/820
      이제는 가을도 끝머리이니 동백피는 봄에 한번 들리시면 더욱 좋을것 같습니다..^^

  6. 2013.11.12 22:12 신고 하마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이렇게 사진으로만 봐도 좋은데.직접가서본다면...
    느낌이 다르겠죠?cf에 나온것 같아요.대나무길은요...
    정말 멋진곳이네요. 저도 눈코뜰새없이 바쁜하루를 보냅니다.
    이렇게2013년에 가을이 가네요.아쉽지만 두가님의 사진으로 따뜻하게 마무리 합니다.
    홍어삼합...저도 올해 김장김치 담그면서 먹었습니다.
    맛이 끝내줍니데이...^^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2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김장을 하셨나 봅니다.. 큰 수고를 하셨네요.
      하마님께서도 바쁘시고 선호 어머님도 바쁘시고 ...ㅎ
      두분다 부지런함이 체질적으로 몸이 배여지시나 봅니다.
      이사 하시고 새 집에서 새로운 기분으로 늘 멋진 나날들이 어어지시리라 생각됩니다.
      너무 바쁘시더라도 가끔은 아이들과 함께 인근 고원에 나가셔서 파란 하늘도 마음껏 보시길 바랍니다.
      요즘 이곳 대구에는 하늘이 너무 푸릅니다..
      풍덩 빠지고 싶을 정도입니다..^^

  7. 2013.11.15 11:29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부럽습니다. 어디 마음편히 다녀와야 하는데.. 저도 생업에 매달리다 보니..ㅋ 사진으로 보는 두가님 얼굴을 보니 살이 예전에 비해 빠진듯한 모습이네요..천고마비계절이라 하니 잘 드시고 체력보강하세요 ~~ 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1.15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곶감님 고맙습니다.
      요즘 먹는 것은 제대로 많이 먹고 있는데 살이 찌지 않네요.
      좋은 일인지 아닌지...ㅎ
      휴일이나 쉬시는 날.. 잠시 여행도 떠나 보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630 | 631 | 632 | 633 | 634 | 635 | 636 | 637 | 638 | ··· | 190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