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운하가 확장공사를 거의 마무리하고 내년 말 준공식을 앞두고 있습니다.

2006년에 국민두표로 운하확장공사가 승인이 되었고 그  다음해인 2007년부터 공사를 시작하였습니다. 총 공사비가 무려 52억달러(대략 5조원 이상)가 소요되는 이번 공사는 더 큰 수용능력을 위함인데 하나에 3000톤 정도가 되는 대형 갑문을 이탈리아에서 제작하여 이곳으로 운송한 다음 설치하는 공사가 하일라이트였습니다.

우리나라도 이 운하가 확장이 되면 대형수송선으로 이동이 되는 것들의 운송비용이 많이 줄어 들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예를 들어 지금은 중동산 LPG를 많이 수입하는데 앞으로는 미국산 LPG가 이 운하를 통과하여 운송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수입이 될 것 같습니다.

 

이런 대형프로젝트 사진을 좋아하는 분은 아래 사진들은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예인선이 갑문으로 쓰일 회전문을 운반하는 장면입니다.

 

 

 

2007년 9월 3일 파나마운하 증설공사 착공식

 

 

 

2010년 1월 공사 중인 장면

 

 

 

 

 

 

 

2010년 8월

 

 

 

파나마 운하인근의 미라폴로레스 인공호수

 

 

 

2011년 2월

 

 

 

2011년 11월 갑문공사

 

 

 

2012년 8월 갑문공사

 

 

 

2014년 2월

 

 

 

2011년 12월

 

 

 

 

 

 

 

2014년 8월

 

 

 

2014년 1월

 

 

 

2014년 2월

 

 

 

2014년 12월. 태평양쪽 마지막 갑문이 예인선으로 운반되고 있는데 관람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장면

 

 

 

2014년 10월

 

 

 

2014년 2월

 

 

 

2015년 3월

 

 

 

2015년 4월

 

 

 

2015년 3월. 우측의 기존 운하와 좌측의 새로운 운하공사장면이 항공촬영으로 같이 보여집니다.

 

 

 

2015년 5월. 관광객들이 운하투어에 참가하여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2015년 5월 운하투어

 

 

 

2014년 2월

 

 

 

2012년 4월. 운하공사 현장 근처를 지나고 있는 유람선

 

 

 

2015년 6월. 새로운 갑문에 물을 공급하기 위하여 수문의 밸브를 열고 있습니다.

 

 

 

2015년 6월. 밸브개방 후 담수개시가 시작

 

 

 

2015년 6월.

 

 

 

2015년 6월. 콜론시의 와곽지에서 운하 증설공사에 참가한 근로자들이 폭포를 구경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01 04:40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나마 운하를 보믄서
    울 나라도 휴전선 따라 운하를 파믄 국방이나 경제적 측면에서 괜찮겠단 엉뚱하고도 무식한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이용 횟수가 문제겠지만 일단 쭝국 산동성출발 미주 방향 오고 가는 배는 죄다 고객이 될테니....
    철책선따라 쭈~욱 일일이 경계근무 서는것도 좀 개선이 될테고...
    IT강국이 이젠 CCTV나 센서에 의존하는 근무로 대체도 할수있는데 아직 뭣때문인지 안하는것 같던데...
    암튼 세계 각나라의 천지가 개벽할 대공사들 현장 사진을 보믄 인간의 한게가 어디까정인지 궁금합니다.
    어제의 보약이 너무 과했는지 말같지도 않은 유아적 발상에 저도 웃음이 납니다.ㅎ
    오늘 파나마 사진을 보며 옛날에 지도책 펴놓고 가장 잘룩한 곳 찿던 생각도 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2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위낙에 엄청난 공사들이 유행이라 우리나라 중간을 가로지르는 철짹을 동해에서 서해로 파 버리는거 ...
      함 시작해 보믄 어떨까 생각합니다.
      여러가지로 애로점이 조금 있겠지만 파낸 흙으로 독도까지 연결해서 육지로 만들어 버리면 일본넘들이 다시는 어쩌구 저쩌구 못할 것 같습니다.
      에디형님 말씀대로 GP쪽엔 첨단 장비들을 설치하여 사람 눈으로 맨날 보초 서는 것 보담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7월 초에 보약이 유행인지 암튼 저도 말 같잖은 답글을 드린듯 합니다.ㅎ^^

  2. 2015.07.01 07:01 신고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컴에서 큰 사진으로 구경을 마쳤습니다.
    사진상으로 저리 크게 보이는데 담수하기 전에 구경하면
    그 크기가 얼마나 느껴질지 그것 또한 재미일 것 같네요.
    군에서 한번인가 배 오버훌 수리에 들어가는 바람에
    도크에 들어가본 적이 있었습니다.
    실제 도크에 들어가면 군함이기에 큰규모는 아니라도
    그 크기에 놀라는데 저 곳은 대형 상선이 지나가는 곳을
    만들었으니 그 규모가 엄청날 것 같습니다..
    기존에 파나마 운하에도 관광객이 꽤 많은듯 한데
    관광수입도 있고 통행료도 받고 꿩도 먹고 알도 먹고.
    그런데 저는 이 나이가 되도 배나 비행기를 보고 있는게
    아주 재미있습니다.
    경제 뉴스에 커다란 배가 입출항 모습이 보이면
    저 배는 또 어느 항구로 갈까~~~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죄송합니다!
    아직 역마살 병이 남어 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어쨌든 오늘 보기 드믄 구경 잘 하였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2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들이 현중에 있고 또 해외 근무가 잦아 대형프로젝트에 관한 이야기나 그 프로젝트를 따라 해외 근무하면서 겪는 여러가지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되는데 참으로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현중에서 만드는 해양사업부의 모듈 하나가 대개 수조원정도 한다는데 이걸 수주처의 지정장소까지 가져가서 설치를 하고 시운전을 거쳐 마지막으로 인계를 시켜주는데까지 우리나라 기업이 한다는데 조금의 자부심도 들곤 합니다.
      요즘 88고속도로가 한창 확장공사 중인데 올해 안으로 공사마무리를 위하여 상당히 열심인것 같은데 구간구간 제법 높은 다리공사나 확장공사의 현장을 보면 우리나라의 토목기술이 참으로 대견스럽다는 생각도 들구요.
      불과 몇십년 전 새마을 사업으로 동네 앞에 시멘트 다리를 겨우 놓던 기술이 이만큼 진화를 한 것입니다.
      언젠가 좋은 날이 오면 제가 자가용 비행기로 지구별 가족을 모시고 파나마 한번 다녀 오겠습니다.
      그때까정 형님께서 무조건 건강하셔야 합니다..^^

  3. 2015.07.01 07:52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월 마감 간신히 하고..스스로 위로랍시고 마신 술이 아직도 남아있습니다..^^
    파나마 운하를 가만히 보고 있으니 몇 가지 묘안이 떠 오릅니다.

    1. 큰 기중기로 배를 떠서 옮기는 방법과
    2. 배에 탈 부착이 가능한 바퀴를 달아서 이동시키는 방법..등 등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에구구..술이 안 깨서 냉수 한 잔 마셔야겠습니다..ㅋㅋ
    그나 저나 파나마 운하는 언제 구경이나 할 수 있을련지...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2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6월 너무나 수고 하셨습니다. 쏭빠님.
      이제 더워지는 7월이 시작입니다.
      더욱 멋진 일들이 많이 생기고 행복한 산행이나 여행도 많으시길 빕니다.
      큰 기중기 건이나 배에다 발통(?)을 달아서 굴리고 다니는 이야기는 못 들은걸로 하겠습니더.....ㅎㅎ

  4. 2015.07.01 11:0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규모가 엄청납니다. 천문학적 액수의 공사비를 과연 얼마만에 뽑아낼수있을까요?
    하긴 영구적인 돈벌이니 시간문제일듯합니다...ㅎㅎㅎ
    에디님의 생각은 저도 소싯적 해보았던 기억이납니다. 철책따라 운하를 만들면 어떨까 하구요...ㅋㅋㅋ
    세계 최고의 뱃길수영장에 물을 담고 첫번째로 통과하는 행운은 어떤배가 선택될지도 관심이 주목되겠습니다.
    아침에 세찬 소낙비가 내리더니 지금은 햇빛 쨍쨍입니다. 오늘도 덥겠지만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2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도 가끔 상당히 규모가 큰 토목공사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국제적인 관심을 가지는 대형공사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철책선을 파 버리는 것이나 철색선 안을 세계적인 자연보호지역으로 조성하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남쪽은 그나마 비가 가끔씩 내리는데 중부지방은 가뭄이 심한 것 같습니다.
      산 좋아하는 이들은 우선 생각나는것이 여름하면 계곡산행인데 이것이 많이 주춤하여진다는 생각이...
      암튼 북대서양 고기압인지..
      엘리뇨인지..
      남태평양 저기압인지.. 뭔지는 모르지만 모두 힘을 합쳐 우리나라에 비 좀 흠뻑 뿌려 줬으면 합니다..^^

  5. 2015.07.03 15:40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사규모가 어마 어마 하구요, 그걸 관광상품으로 활용하는것도 아주 참신합니다. 우리나라도 터널이나 큰 공사시에 접목해서 관광코스로 곁들이면 아주 효과가 클듯 합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4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곶감님의 말씀대로 대규모 공사 현장 자체부터가 멋진 관광상품이 될 듯 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남북한의 첨예한 대립장면도 잘만 활용하면 휼륭한 관광용 상품이 되기도 할 것 같구요.
      물론 지금도 조금씩은 그렇게 되어지고 있는것으로 알고는 있습니다.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6. 2015.07.03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7.03.07 21:11 신고 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얼토당토 말도안되는 재미있는 댓글들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ㅋㅋ

prev | 1 | ··· | 347 | 348 | 349 | 350 | 351 | 352 | 353 | 354 | 355 | ··· | 190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