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헝가리에서는 돈으로 벽돌을 만들어 연료로 쓴다.


올 겨울 유난히 추운 유럽날씨에 헝가리에서는 자선단체를 통하여 서민들에게 겨울 난방용으로 불을 지필 돈 뭉텡이를 공급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황당한 내용은 알고보면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닌데요.
부다페스트(Budapest)의 헝가리국립은행(National Bank of Hungary)에 의하면 매년 약 10억달러 정도의 폐기되는 화폐가 지설물로 처리되어 연료용 벽돌로 재활용 된다고 합니다.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헝가리는 매년 낡은 화폐를 연료용으로 재활용하는 유일한 나라라고 하네요.(이점에 대하여는 로이터에 항의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폐기되는 화폐는 재활용 하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요즘 유럽 경제가 말이 아닌데 헝가리도 EU국가이죠. 경제사정이 좋지 않아 국가 부도설까지 나돌면서 현재 IMF로부터 좀 꿰 달라고 사정하는 형편입니다. 이러다 보니 인플레이션이 심한 편이구요.

요즘은 그래도 좀 나아졌는데 2차대전 직후는 인류역사상 전무후무한 인플레이가 일어났던 나라가 바로 헝가리입니다. 지폐 한장의 액면숫자가 100,000,000,000,000,000,000원(Pengo)이라는 엄청난 화폐가 통용되기도 하였답니다. 이전 아프리카 짐바브웨에 1,000억짜리 지폐가 통용되고 빵 하나에 수십억, 껌 하나에 수천만원.. 지나가는 개도 억 단위 아니면 쳐다보지도 않았다는데 헝가리는 이보다 휠씬 더 심했던 것입니다.
아무튼 돈으로 만든 벽돌은 화력은 아주 좋다고 합니다. 아래 사진은 자폐증한자가 있는 시설에 돈벽돌을 공급하는 장면인데 최초 원재값으로 치면 어마어마하게 비싸게 공급되는 벽돌임에는 틀림없습니다 .












Comments

  • 에디 2012.02.09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헝가리도 화폐가치가 떨어져 저 지경이지만
    얼마전 라오스의 울나라 '코라오'라는 회사가 국내 중고 봉고차 부품 가져다 재조립해 파는걸 TV 통해 본적 있는데
    그 라오스 사람 일가친척이 보따리로 현금 바리바리 싸갖고들 와 봉고트럭 한대 사가는걸 본적 있습니다.
    경제가 고도성장을 해도 물가는 올라가고, 인플레로 화폐가치가 떨어져도 물가는 올라가고....이거이 뭐 어떡하자는건지....
    (단, 전세계 유일무이한 例外 : 全斗煥정권시절의 고도성장속 물가안정이 경제학자들 머리 쑤시게 한다하는데... 물가가 권력으로도 잡히나?)
    암튼 옛날 지페에다 조금만 몹쓸짓 해도 잡아갔다는 시절도 있었는데... 돈벽돌 타긴 오래오래 자~알 탈것같네요. 기름도 쪼매 있겄다...

    • 全통시절에 라면 가격이 유일하게 7년동안 오르지 않고 그대로였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지금 욕은 티 바가지로 얻어먹고 살아도 그때 서민들은
      그냥그냥 살만 하였습니다.
      짐바브웨에서 돈을 구루마에 실고가서 물건을 사는 걸 봤는데
      우리나라도 작년 올해 물가가 너무 많이 올랐습니다.
      제 어릴때 보리쌀 한되만 주면 사과 한자루 샀는데
      요즘은 사과 비쌀때 한개에 만원이 넘으니..
      그냥 만원짜리 하나는 돈도 아닙니더..ㅎ

  • 하마 2012.02.09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화력좋게 생겼습니다. 타닥타닥 장작타는 소리는 나질않겠지만요...
    하지만 돈보다는 회사나 관공서에서 사용하는 문서파쇄기에서 나오는걸 수거해서 만들어 보급하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하긴 파지갈아서 만드는게 더 빠르겠군요. ㅎㅎ^^*
    저도 지갑속에 돈을 위,아래,앞,뒤 뒤집어지지 않게 정리해서 집어넣고다닙니다.
    그래야 돈이 새지않는다는 미신을 믿는거죠... ㅋㅋ
    오만원권 첨 나올당시 택시비 만원내고 오만이천원 거슬러받은기억이 나네요. 저도 술김에 어두운차내에서 받아 몰랐는데
    다음날 오만원권의 행방을 골똘히 생각하다 택시밖에 없다 결론을 내렸습니다. 기사님도 어느 술췐손님에게 오천원인줄알고 받고
    저에게도 오천원인줄알고 줬을거라 생각하여 그리 억울하진않겠다 생각했습니다. 술췐손님이 술깨고 속이좀 쓰렸을것같구요....
    그날 저희 가족 삼겹살 먹였습니다. ㅋㅋ^^*

    • 일단 모두 다 돈을 참으로 잘 관리 하시고 아끼시는 마음에 큰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한은총재를 대신하여)
      실제 돈을 만드는 비용도 만만찮다고 들었습니다.
      우리나라도 일년에 트럭으로 160대분량의 폐기되는 돈이 나온다고 하네요.
      5만원권의 주인에 대하여는 심증은 가나 물증이 확실치 않으므로
      사건을 기각합니다.
      삼겹살 맛있게 드신 하마님만 덕 본 셈이구요.
      저는 우째 그런일이 한번도 안 생길까요?

    • dasci 2012.02.09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
      그돈 5만원...제돈 같은데요 ..ㅋㅋ
      저두 얼마전에(날짜는 모릅니다) 택시타고 오천원 낸다는게 5만원권을 냈는데..
      휴 !!! 법으로 할 수 도 없고..
      증거는 있습니다. 지금 제속이 쓰리다는거 ㅋㅋ
      삼겹살 잘 드셨다니 그걸루 만족해야 겠습니다.
      언젠가는 저에게 다시 돌아 오리라는 믿음으로 ^.^

  • 창파 2012.02.09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만원 짜리가 수중에 들어 오면 바로 만원권으로 바꾸어 버립니다.
    잘 못 사용하여 그나마 다행이 하마님 가족 삼겹살 파티에 사용 된다는 보증도 없고..
    혹시 dasci님이 그 돈 보고는 잘 못 치룬 택시비와 똑 같다고 우기면 그것도 참말로 난처 할 것 같고...
    아예 오만원 짜리와 친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리고 보니 길에서 돈 줏은지가 꽤 오래 되였습니다.
    작년 여름에 초등생들 수련회때 꼬깃 꼬깃 접은 1000 원 짜리 두장을 줏은후로.........ㅋㅋ

    • dasci 2012.02.09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 !!
      그 천원 혹시 퇴계 이황님 얼굴이..
      그 돈도 제돈 같은데요 ㅋㅋ 딱 두장 잃어 버렸는데..
      에구구 ! 두가님 사랑방에서 저는 우기기 대장이 됐습니다.
      그래도 뭐를 해도 대장 한번 해 보니 기분은 좋습니다.

    • 저도 어디서 지갑 하나 주웠다고 자랑 할려다가
      dasci님의 댓글을 보고나서 금새 시침 떼야겟다고 맘 바꿨습니다.
      빈지갑 줏고 가득 채워서 물어낼 우려가 있겠다는 생각이..ㅎ
      몇일 전 종류가 여러가지나 되는 열쇠꾸러미를 줏긴 주웠는데
      그 중 자동차 열쇠도 있고 금고 열쇠도 있긴 있는데
      가지고 있어봐야 아무 필요가 없겠지요?

    • 창파 2012.02.09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아까 줏은돈 이야기를 하면서 코 흘리게 초등생이라고 밝힌 것이 바로 그 뜻이랑께요..ㅋㅋ
      혹시 그 돈도 dasci님이 우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러나 저러나 dasci님이 예전의 수제비님 처럼 이곳 두가님방에서
      재치 와 윗트가 섞인 이야기 덕분에 지구별에 오는 재미가 더 쏠쏠 합니다.
      그런데 당신 없어도 이곳 지구별이 화기 애애 하니 수제비님께서 당신의 역활을
      잊어 버리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수제비님 과 dasci님이 함께 하면 이곳이 더 즐거울 것 같습니다.
      수제비님 안부가 궁금 합니다.....^^

    • 수제비님의 신상을 어디 적어 둔것이 있는 것으로 기억나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네요.
      블로그에서는 이럴때 난감합니다.
      본인 이름은 물론이고 신상을 전혀 알 수 없으니..
      파출소에다 가출신고를 해 버릴까나요..ㅎ

  • dasci 2012.02.09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주 단순한 두뇌의 소유자인가 봅니다.
    경제가 힘들면 돈의 가치가 하락했다 손치더라도 소중히 다루면 재 발행비용도 아낄 수 있을텐데..하는 생각이 듭니다.
    화폐의 제작비용도 만만치 않다고 들었는데..
    허긴 화폐의 가치하락으로 고액권을 발행하는 악순환을 반복하겠지요
    저는 꼬옥 돈은 지갑에 지폐를 단위 별로 구분해서 넣고 다닙니다.
    술 한잔하면 천원권 오천원권 만원권이 헤깔려서 자주 실수를 하여 예방 차원으로.. ㅋㅋ
    카드는 잘 안씁니다....
    휴..! 마눌님 잔소리가 너무 너무 무서버서요 ^.^

    • 저는 현찰보다 주로 카드를 사용하는 편입니다.
      그러다보니 지갑에 큰돈을 넣고 다니는 경우가 별로 없는것 같네요.
      카드는 아무래도 한참에 목돈으로 부담하는 일이라
      쓸대와 갚을때의 기분이 조금 다르기도 합니다..ㅎㅎ

  • gosukgo 2012.02.09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나라는 나라 이름부터 재수없습니다. 헝거리라 배고프게 되어 있습니다.
    아무리 폐기물 뒷처리로 소각 한다지만,
    국정운영을 얼마나 엉망으로 했으면 저 지경까지..모두 불러모아 원산폭격 시켜야 합니다.
    저는 요사이 물을 연료로 만드는 연구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지금 물을 분해하는 단계까지 와있는데
    성공하면 두가님과 이웃들의 집안 난방은 채금 지겠습니다.

    • 선생님께서 요즘 발걸음이 약간 뜸하시어
      뭔가 큰 거 하고 계시는갑따 하고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역시나 물을 휘발류통에 넣는 걸 만들고 게셨네요.
      내년 겨울에는 물값만 내면 방이 뜨끈해 진다는 말씀을 굳게 믿고 있겠습니다.
      절단기로 조각내어진 돈들을 알바모집하여 다시 꿔어 맞추면 어떨까
      잠시 생각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