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팔공산 갓바위로 올라가는 돌계단 개수는 몇 개?

반응형

정답 : 1,399계단

산 꼭대기에 있는 약사여래부처님.
그곳에 올라가서 소원 한가지를 간절히 빌면 들어준다는 대구 팔공산 관봉의 갓바위..
하지만 그리 만만치 않는 길로서 기나긴 돌계단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걸 그제 밤 늦게 아내와 둘이 올라가면서 직접 헤아려 봤지요. 1,400개에서 딱 1개가 모자라더이다.
약 1시간 오르는 긴 돌계단길이 좀 지겨워 개수파악이나 한번 하자며 또박또박 헤아려 봤습니다.
하늘에 별이 총총하던 멀쩡한 날씨가 중간쯤 올라가니 눈이 펑펑 내려 길이 좀 미끄러웠는데 정상에 올라 약사여래부처님과 눈맞춤을 하고 잠시 있으니 눈이 그쳤습니다.

꼭 한가지 소원은 들어준다는 이곳 관봉 갓바위 부처님 前에는 365日 24時間내내 언제나 사람 발길이 끊이지 않는 전국의 유일한 기도도량처이지요.
차가운 바람이 매섭게 부는 야심한 시각의 산 꼭대기에서 無念無想으로 오직 부처님전 한가지 소원을 빌며 끊임없이 절을 하고 있는 중년 여인의 뒷 모습을 한참이나 쳐다보면서 아내와 나도 자리를 마련하여 인사를 올리고 내려 왔습니다.


靈驗의 상징으로 불리는 관봉의 석조여래좌상 갓바위 부처님

경북 경산시 와촌면 대한리 산44번지에 자리한 약사여래불은 속칭 '팔공산 갓바위'라고 부르는, 해발 850m의 험준한 팔공산 남쪽 관봉의 정상에 병풍처럼 둘러쳐진 암벽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좌불상이다. 관봉을 '갓바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것은 이 불상의 머리에 마치 갓을 쓴 듯한 넓적한 돌이 올려져 있어서 유래한 것이다.

보물 제431호 갓바위 부처님은 약사여래불이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인 육계가 뚜렷하다. 머리 위에 커다란 돌을 이고 있어, 갓바위라 부른다고도 한다. 언제 보아도 갓바위 부처님은 근엄하다. 얼굴은 둥글고 풍만하며 탄력이 있고, 눈 꼬리가 약간 위로 치켜 올라가 있다. 귀는 어깨에 닿을 듯 늘어지고, 굵고 짧은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다.

어깨는 일반적인 석불에 비해 위로 약간 올라간 듯하다. 넓은 어깨는 반듯해서 당당하고 건장하다. 그러나 신체의 부위는 가슴이 평판적이라 조금은 둔한 느낌을 준다. 두 손은 무릎 위에 올렸는데, 조금은 투박한 듯하다. 오른손 끝이 땅을 향한 '항마촉지인'과 유사한 손모양은 석굴암의 본존불과 닮았다. 그러나 불상의 왼손바닥 안에 조그만 약함을 들고 있는 것을 보면 약사여래불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불상이 자리하고 있는 대좌는 4각형인데, 앞면과 옆면으로 법의 자락이 내려와 대좌를 덮고 있다. 불상의 뒷면에 병풍처럼 둘러쳐진 암벽이 광배의 구실을 하고 있으나, 뒷면의 바위하고는 떨어져 따로 존재하고 있다. 풍만하지만 경직된 얼굴, 도식화된 옷주름, 평판적인 신체는 8세기의 불상과는 구별되는 9세기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출처 : 오마이뉴스 기사인용>


바닥에는 금방 내린 눈이 쌓여 있습니다.



사진으로는 조용하여 보이는데 살을 에는 차가운 날씨에 바람도 제법 부는 날씨..
그래도 끊임없이 절을 하는 저니들의 간절함은 무엇일까? 







갓바위 주차장에서 20여분 오르면 만나는 관암사(冠岩寺).
이곳부터 돌계단길이 시작 됩니다.(돌계단 헤아리기도 이곳부터 하였지요.)

관암사 처마 위로 하늘에 보이는 불빛이 갓바위 오르는 길을 비추는 가로등 불빛입니다.
갓바위는 랜턴이나 조명燈 필요없이 24시간 늘 길을 비춰주는 불빛이 있는 곳입니다.

金여사, 고뿔이 심하였는데 다녀오니 오히려 감기 뚝,,
반응형


Calendar
«   2023/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