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여름엔 수박 화채가 최고입니다.



엊저녁,
더운날씨에 한잔하고 집에 들어가니 아무도 없습니다.
아무도 없다고 그래봐야 휑하게 너른집에 아내와 나 둘 뿐인데
아마 볼일이 있어 나간 모양입니다.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여니
커다란 수박이 반달 크기로 남아 있네요.
꺼내어 랩을 벗기니 어랍쇼 ..
속은  누가 파먹었는지 텅 비어있습니다.
아마 그저께 들린 딸이 다 파먹은 모양입니다.

아쉬운대로 빨갛게 남아 있는 부위를 숫가락으로 박박 끍어내고
설탕과 꿀을 듬뿍 넣었습니다..
아내가 보면 몸에 좋지 않다며 분명히 잔소리 할 것입니다.
그리고 얼음을 잔뜩 넣고 숫가락으로 휘휘 저어서
한숫갈 떠 먹어니 정말 달고 시원하고 맛있구..

혼자 앉아 그놈을 다 퍼 먹어니
배가 남산만 하게 불러 오고 귀하게 마신 술이 다 깨어 버리네요.
덕분에 밤중에 화장실 들락거리다가 아내 다리를 밟아 모질게 혼났지요..^^










여름엔 수박 화채가 최고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