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리산 반야봉과 뱀사골의 싱그러운 초록빛 풍경


지리산은 넓고 깊어 수많은 봉우리를 품고 있지만 그 중 반야봉은 대개 천왕봉 다음으로 지리산의 제2봉으로 칩니다.

노고단 천왕봉과 함께 지리산의 3대 주봉에 속하는 반야봉은 해발 1,732m로서 천왕봉(1,915m), 중봉(1,875m), 제석봉(1,806m), 하봉(1,781m)에 이어 높이로는 다섯번째이지만 나머지 봉우리들이 모두 천왕봉과 가까이 있는 반면 서쪽에 뚝 떨어져 있는 반야봉은 누가 뭐래도 지리산의 제2봉입니다.

늘 육산의 넉넉함을 느끼게 만드는 지리산은 5월 중순은 신록의 기운이 가득하여 그야말로 초록산소를 가득 품어내어 산행내내 온 몸이 푸름으로 충전된다는 느낌을 받게 만들었습니다.

 

제가 다녀온 구간은 성삼재에서 노고단을 오른후 다시 내려와 돼지령과 임걸령을 지나 최종 목적지인 반야봉을 오른다음 하산코스로서 삼도봉를 거쳐 화개재에서 직진을 멈추고 좌측 뱀사골로 긴긴 하산으로 마무리 하는 코스입니다. 전체 도상거리 약 21~22km로서 시간은 7~8시간 정도 잡으면 될 것 같습니다. 거리에 비하여 시간이 덜 걸리는 것은 노고단에서 반야봉입구인 노루목까지는 오르내림이 별로없어 진행이 빠르고 화개재에서 내려가는 뱀사골은 9km가 넘지만 모두 하산길이라 시간이 조금 단축이 됩니다. 다만 뱀사골은 거의 전 구간이 바위나 돌로 되어 있어 관절이나 부상에 각별히 조심하여야 겠습니다.

 

곧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는데 구태여 산행을 하지 않더라도 가족들이나 친구들과 뱀사골 깊은 계속에서 한나절 푹 쉬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이제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백두대간길 능선의 아생화와 철쭉이 더욱 어여쁘게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지리산 지도.

산행구간 : 성삼재 - 노고단고개 - 노고단 - 돼지령 - 임걸령 - 노루목 - 반야봉 - 삼도봉 - 화개재 - 뱀사골 - 반선

위 지도에서 빨간선으로 표시한 구간입니다.

 

성삼재 휴게소에서 바라다 보이는 시암재휴게소와 산동면 온천단지 일부

 

산행출발지인 성삼재.

이곳에서는 노고단까지만 다녀오는 이들이 많아 늘 붐비는 곳입니다.

노고단까지는 길이 아주 좋고 큰 오르막이 없어 누구나 쉽게 지리산의 3대 주봉을 다녀 올 수 있습니다.

사진의 뒤로 가장 높게 보이는 봉우리가 노고단 정상.

시간은 대략 왕복 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노고단 고개에서 노고단 오르는 길. 요즘 국립공원 일부 구간의 등로가 거의 고속도로 수준으로 변하여 지고 있습니다.

 

노고단 정상.

사방팔방으로 시원합니다.

조망이 아주 좋은 곳이지요.

 

천왕봉 방향으로 조망권을 감상하는 등산객들.

좌측편으로 가장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목적지인 반야봉입니다. 그 뒤로 희미하게 천왕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보이지만 봄의 날씨는 항상 가물가물..

 

노고단을 오르는 목책길은 이렇게 재미있게 만들어져 이곳저곳의 조망을 조화롭게 즐길 수 있게 만들어 두었네요.

 

아래쪽에 보이는 노고단고개를 지나 고리봉, 만복대, 바래봉 능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떤이는 이 구간과 주 능선을 모두 잇고 다시 수십km를 더 이어 장장 능선길 90km를 주파하는 태극종주도 한다는데...

 

아생화가 산길 운치를 아주 멋지게 만들어 주고 있네요.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철쭉.

 

돼지령 지나고 되돌아 본 노고단.

 

그리고 진행방향

 

지리산은 여느산과 달리 능선에 바위들이 보이지 않아 더욱 포근하게 보여 집니다.

 

임걸령. 진행방향은 좌에서 우로 ..

가운데 길로 내려가면 바로 조금 아래 샘터가 있습니다.(안테나 서 있는 곳)

 

이렇게 커다란 베낭을 메고 대간길을 걷는 이들을 만나는 곳도 지리산입니다. (20살만 젊었어도..ㅜㅜ)

 

노루목.

이곳에서 우측으로 바로 진행하면 대간길이고 반야봉은 정면 산길로 올라가야 합니다.

거리는 약 1km정도이지만 가파른 오름길이라 조금 피곤하지요.

 

반야봉 도착.

삼면은 조망이 트여 있으나 한곳은 출입이 통제되어 갈 수 없습니다.

 

반야봉에서 바라본 노고단. 앞쪽에 가장 높은 봉우리입니다.

 

천왕봉 방향. 멀리 아득히 천왕봉이 보여 집니다.

우측의 토끼봉과 멀리 명선봉이 이어집니다.

 

올라온 방향. 남쪽으로 하동방향입니다. 앞쪽에 이어지는 능선은 하동의 촛대봉으로 연결이 되지요.

 

반야봉에서 내려다 보이는 삼도봉을 당겨서 본 모습.

 

지리산에서 자주 보이는 프랜카드.

곰을 만나면...

① 라랄라♪♬~~ 딸랑딸랑! (뭔가 아닙니다. 산에 방울을 달고 다니는 것도 민폐이고..)

③ 지리산 반달곰.. 정말 한번이라도 보고 싶네요..ㅎ

 

삼도봉 도착.

경상남도, 전라남.북도.. 이렇게 삼도의 경계선입니다.

 

 

 

350m의 목책길을 내려갑니다. 내려가는 것이야 룰루랄라이지만 올라올때는 좀 지겨울것 같다는 ...

 

화개재.

주능선길은 여기서 끝나고 좌측의 하산길로 접어 듭니다.

 

하산길 조금 내려오다 보면 만나는 뱀사골대피소.

이전에는 대피소였지만 지금은 무인피난소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민들레 홀씨들이 풍년입니다.

 

곧 여행을 떠나겠지요. 바람에 날려...

 

달빛 부서지는 강둑에 홀로 앉아 있네
소리없이 흐르는 저 강물을 바라보며 아...
가슴을 에이며 밀려오는 그리움.. 그리움...

 

 

 

 

 

 

 

 

 

뱀사골 상류쪽 ..

물이 졸졸졸... 흘러 내려가지만 내려갈수록 물줄기가 넓어집니다.

 

짙은 녹음과 야생화, 그리고 늘 곁에서 들리는 상쾌한 물소리..

 

 

 

 

 

 

 

이런 다리를 여러번 건너게 됩니다.

 

 

 

 

 

 

 

하산완료.

왼쪽 정강이에 한칼 먹었습니다.

능선길에서 바위에 살짝 부딪쳤는데 피가 ... 엄마! 피나..엉엉... 

산행후에는 온수샤워보다는 찬물샤워를 하라고 하지요. 무릅이나 발목의 관절이 이완되고 부어있는데 찬물로 관절의 열을 먼저 식혀주는 것이 낫습니다.

비록 양발 발톱무좀 잔뜩 걸린 발이지만 시원한 물에 담그고 나니 한결 가뿐합니다.

 

 

뱀사골 입구에는 탐방안내소 건물이 큰 규모로 있는데 내부에는 이것저것 관람거리가 쏠쏠하게 있습니다.

 

 

 

 

 

나무를 잘라 바닥을 만들었는데 참 운치가 있네요.

 

이건 반야봉에서 서쪽방향인 노고단을 보면서 찍은 파노라마.

약간 우측 가운데 가장높은 봉우리가 노고단입니다.

큰 사진은 이곳

 

위의 사진보다 줌을 조금 더 당겨서 한번 더 만들어 본 파노라마. - 큰 사진은 이곳

지리산 반야봉과 뱀사골의 싱그러운 초록빛 풍경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