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신고 합니다!

동안 두가님 열심히 올려주신 글과 사진들에 이러쿵..저러쿵...댓글만 달다

다 같이 지구별에서 놀아보자는 두가님의 자상하신 지령 몇개를 수행하다보니 이렇게 글을 다 올려보게 됩니다.

그간 두가님은 물론 하마님, dasci님, lsj2150님, 창파님......글로만 주고 받았지 인사도 제대로 못드리고.....

-

-

-

암튼 이제 늦게나마 저를 소개할것 같으면,

올해 5학년 9반에다 경기도 수지라는 동네에 살고있으며

역마살...좋은말로 방랑벽이 있어 어디 돌아댕기길 좋아하며

밥보단 술을.. 이제 끊을때도 됐건만 아직도 엄청 보약을 즐기고 있으며

남들처럼 새벽에 이유없이 홀짝홀짝 눈물도 흘리고

얼마전까정 다정다감했던 마눌과 자슥넘들이 이제 슬슬 지네끼리 놀기만하는꼴 뵈기도싫고

자꾸자꾸 옛날것들이 그리워지고 보고픈 그저 그런... 남들처럼 똑같이 나이 먹어가는 갱년기의 보통 사람입니다.

 

그래도 다행인것은 울집 상전 강쥐넘때문에 하루도 웃음보약은 빼먹지않고 즐겁게 살고 있습니다만

지금 이 글 쓰는 타이밍에도 지넘이 쉬~ 하고 왔는데 간식도 안주고 꼼타만 하고있다며

저 멀리 뛰어가더니 하늘에다 두손 두발 벌려 별 땡깡을 다 부리고있는데 아침부터 또 엔돌핀보약 한 사발 마십니다.ㅋ

참고로 이넘 승질 부리는것 스마트폰으로 얼른 한장 찍어 올립니다.(잘 나오려나?..)

 

 

우찌됐든 두가님 지령때문이기도 하지만 요렇게 글 올리면 제대로 올라가려나?...하며

한번 간단한 제 소개로 팀블로그에 신고식을 해보려는데 제대로나 되려는지.....

글도 한번 올려보고 사진도 한번 테스트겸 올려도보는데 결과가 자뭇 궁금합니다.ㅎ

아울러 두가님 바램대로 멋지고 훈훈한 지구별 애기로 하루를 멋지게 시작되게끔 팀블로그 활동이 자~알 됬으면 합니다.^*^

그리고 끝으로 너무나 자상하게 팀블로그에 들어오게끔 엄청난 신경 써주신 두가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Comments

  • lsj2150 2012.08.08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글 쓸것 있으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예, lsj2150님.
      사소한 일상의 글들이 오히려 큰 감동과 의미를 주는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dasci 2012.08.08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 !
    부럽습니다.. ^.^
    너무 잘 올리셨네요..!
    저도 시도를 한번 해 보려고 하는데..
    워낙 글 재주가 없어서 망설여집니다.

    • dasci님의 회사 홈페이지도 제가 구경 다 하여 봤는데
      이제 회사구경을 좀 시켜 주셔도 좋으실것 같습니다.
      많은 제품들이 생산되고 있던데 솔직히 뭐가 뭔지 잘 모르겠더이다.
      그것도 좀 소개하여 주시구요...^^

      dasci님 메일확인 부탁드립니다.
      아직 팀블로그 수락이 되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 처음으로 올리신 에디님의 글.. ㅋ~~~아ㅏㅏㅏ...
    제가 뭔 염려를 잔뜩 하고 있었는데 이거이 완전 제가 바본가 봅니다.
    정말 멋집니다. 에디님.
    강쥐 뒤집고 시위하는 모습을 보니
    나름대로 그냥 두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ㅎㅎㅎ
    주제와 형식 전혀 구애받지 마시고
    이것저것 많이 올려 주십시요..^^

    • 에디 2012.08.10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힘껏 해보겠습니다.
      근데 신고식 하자마자 휴가를 가게되어 다음주 말쯤부터나 행동에 들어가야겠습니다.

    • 즐거운 휴가 잘 다녀 오십시요.
      이제부터는 어디 나기실때는 전장의 총처럼 카메라를 챙겨 나기시는 거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무더운 올 여름 날씨가 약간 수그러들어 휴가를 즐기시기에
      더욱 좋으실것 같습니다..^^

  • 하마 2012.08.09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에디님 멋지십니다.^^*
    두가님의 배려로 친구님들과의 교감이 더욱 생기는것 같아 좋습니다.
    저는 지령임무를 언제 수행하려나 모르겠습니다. ㅎㅎ
    덥지만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 에디 2012.08.10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하마님^*^
      지금 계신곳과 관련된 많은 에피소드 곧 읽을수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창파 2012.08.09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에디님!
    저도 빨리 이곳에서 친구님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이제 더위도 막바지인듯 합니다
    남은 더위에 건강 유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에디 2012.08.10 0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창파님^*^
      지금은 성수기라 무척 바쁘시겠습니다.
      그나저나 이왕 신고식까지 한것 이것저것 좀 올리고싶은데 골치가 아픕니다.
      암튼 오늘부터 휴가를 떠나기땜시 갔다와서 뭣좀 또 올려봐야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16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땡깡 부리고 있는 강쥐녀석 넘~~~넘 구여워요!~^^

    두가님 지령 받으시고 처음 올리신 포스팅 넘 휼륭합니다.
    참 잘했어요..도장 꽝!~^^

  • 스카이워커 2012.08.18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뒤늦게 들어오지만 팀블로그를 시작하자는 두가님의 뜻도 바로 이런 일상을 나누자는 뜻이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에디님의 편안하 자기소개와 때맞춰 애교를 부리는 강쥐의 모습이 너무 잘 어울립니다. ^^

    • 고맙습니다. 스카이님.
      스카이님도 팀 블로그에 정식으로 초대를 드리고 싶습니다.
      메일주소를 비밀글로 알려주시면 바로 초대장을 보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