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없이..허락도(?) 없이 집 나간 쥔장을 찾습니다.

 

 

특징은...?

맨날 본인은 못 생겼다고 주장..그것도 전혀 근거없는 주장만 합니다.

나님 존함은 김 여사라고 합니다... ^.^

 

쥔장의 관활권 안에서 왠 놈이 횡설수설 하고 있어도..

요즘 쥔장은 조용합니다..ㅋㅋ

손님이 쥔장 노릇을 해도..

늘 들리던 쥔장의 헛기침 소리도 안 들립니다.

 

나름 그 이유를 짐작 해 봅니다.

지구별 쥔장은 이 공간을..

섞임의 공간으로 유도를 하는 중 인것 같습니다.

자발적인 의지로 서 있기에는..아직은 른 감은 있지만..

 

한 가지 향기가 아닌..

여러 향기가 폴 폴 나는 걸 원 하고 계신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저 만의 짐작입니다.

 

오늘도 에디님 께서 월요일 좋은 출발을 해 주셨습니다.

요즘은 댓글로 뵙던 분들이 더 가깝게 느껴지니 한결 좋습니다.

저도 에디님 뒤를 이어서..

 

월요일 아침에 향기 좋은 국화차 한잔을 나눠 드리고 싶습니다.

 

 

 

 

 

덜렁거리는 마나님도 못 만지게 하는 제 전용 주전자입니다.

가끔 혼자서 주접을 부리고 싶을때 마다 꺼내서 사용합니다.

주접을 부리는 이유는 딱 히 없습니다.

스스로 합리화를 시킨다면  ~~ 낭만을 추구..?   

ㅋㅋ.. 에구구 죄송합니다.

 

 

 

 

촛불에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촛불의 적당한 빛이 송과체를 자극해 주어서 그런가요  ?

 

촛불의 일렁임을 조심스럽게 두 손으로 감싸도 그 일렁임은 여전합니다.

내면에서 끊임 없이 웅얼 거리던 삶의 피곤한 잔소리도 조용히 받아 줍니다.

 

도선을 타고 찌르르 ~~ 타는 소리도 좋습니다.

촛불은 쉼 없이 이성과 감성의 경계선에서 너울 거립니다.

 

촛불을 켜 놓고 올리는 기도에는 간절함이 있다고 합니다.

촛불로 국화차를 끓이는 마음에는 무슨 바램이 있을까요..?

 

 

국화차를 넉넉하게  끓였습니다.

월요일 한잔씩 드시고 좋은 출발 하시기를 바랍니다... ^.^

 

조오기 ~~ 빼꼼히 보입니다.. 쥔장님..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27 12:2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여기 있습니다. ㅎㅎ
    몇일 여행 다녀 왔습니다.
    조금 정리가 되면 보고 드리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2.08.27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 댓글로
      하마님 말씀을 무단으로 인용합니다.
      경상도 사투리라고 하시던데..?
      " 살아 있네 " ㅋㅋ
      근데 경상도 사투리가 맞나요..?
      어째 하마님께 속은 기분이 듭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8.28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쏭이아빠님.
      그리고 고맙습니다..^^
      정말 촛불로 데워 익히는 국화차의 맛이 어떨까 상상하여 봅니다.
      아직도 바람이 세차게 불고 있는데
      이 태풍이 지나가고
      아늑한 시간..
      국화차를 한잔 마시며
      지난 날들을 떠 올려 보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2. 2012.08.27 15:3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화향기 그윽한 오늘입니다.^^
    유리주전자에 촛불로 끓인 국화차맛이 어떨지 매우 궁금합니다.
    마시면 신선이 된듯한 기분이 들것같습니다.ㅎㅎ
    쥔장없어도 지구별에서의 추억은 계속 만들어지고 있네요.
    이럴때 하는말 갱상도 사투리로 "살아 있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2.08.27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날씨가 선선해져서 자주 마시는 국화차입니다.
      차 맛 보다도 끓이는 과정도 좋습니다.
      은근히 끓어 오르는 물과 촛불을 보는 재미도 쏠 쏠 합니다.
      둘이서 마시면 좋은 국화차입니다.
      하마님 께서도 태풍때문에 고생이나 안 하셨음..하는 바램입니다.
      늘 조심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3. 2012.08.27 20:57 하늘소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이아버님 땜시 울 행임 어디 멀리도 못가시겠어요~^^
    하긴 말없이 훌쩍 나가신 울 행임도 넘했지요?^^
    이글 읽다가 쏭이아버님의 다정다감함과 묘한 매력 엿보고 있네요~
    왠지 울 행님 성품처럼 온유하신분일것이라는 믿음!~
    저도 국화차 한잔 마셔도 되겠지요?~음~~잠시 국화향에 취하고 갑니다.^^
    국화차 마시며 낭만좀 즐기렸드만 고3 둘째녀석이
    학교에서 오늘은 일찍 귀가해서 간식 달라하네요!~휘리릭~~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2.08.28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인 께서 선물로 주신 국화차 입니다.
      늘 커피만 마시다가 마셔 보니..그 향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무심히 포장지를 풀어 보는데..꽃잎 하나 하나 정성이 담아 있어서 찡 ~했습니다.
      나는 그 누구에게 저런 정성을 담아 보았을까..생각 해 보니 없더군요 ^.^
      남자는 죽는 날 철 든다고 하던데..그 말이 피부로 느껴집니다.

  4. 2012.08.28 06:4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쏭이아빠님 올리신 글을 볼라치면 알수있는게
    어쩜 제가 아는 dasci님처럼 가정적이시고, 센서티브하시며 정이 많으신지...ㅎ
    국화차 다기를 보니 꼼꼼하신 면도 있을것 같습니다.^*^
    제가 노래는 80, 당구는 300 이지만 남 사주풀이나 점 치는건 500 입니데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2.08.28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
      평소 잘 속으시죠..? ㅋㅋ
      저도 이중적인 면이 상당히 쎈 편입니다.
      좋은 분들에게는 한 없이 속을 보여 드리고 싶고
      얍쌉한 사람에게는 매몰차게 대하는 성향이 있습니다.
      저 국화차 주전자는 가끔은 술 주전자로 변신도 합니다..ㅋㅋ
      당구나 고 스톱은 전혀 못 합니다.
      아버님께서 까까머리 중2 때 어른에게 술을 배워야 하다면서 술은 주셨는데..당구나 고 스톱은 잼병입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8.28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삼 다시 위로 올려서 국화차 끓이고 있는 주전자를 한참이나 쳐다 봤습니다..
      매력 만점 쏭이아빠님...^^

prev | 1 | ··· | 1412 | 1413 | 1414 | 1415 | 1416 | 1417 | 1418 | 1419 | 1420 | ··· | 239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