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구들과 매달 강제로 적립한 여행비를 가지고 엄마(?)들 뫼시고 죽기전 <캐나디언 록키> 귀경 시켜주자던 약속이 드뎌 실현!

전에 일을 할때 한두번 댕겨왔던 록키를  현지 부부와 이쪽 부부들의 보조 가이드 역할을 부여 받으며

일단 뱅쿠버에 모여서 칭구들 차로 나눠타고 장장 3천여 마일(5천 킬로)의 여행 고고씽~~

 

해발 2천~2천7백정도의 도로에서 거의 3천~3천8백미터급 산 구경 댕기다 보니 숨도 차고 코피도 터지고...잠 잘 시간은 부족하고.....

나는 괜찮은데 엄마들이 "에이고~~ 에이고~~"    담엔 더 이상 어디 가잔 소리 안 나오겄지............ㅋ

그나저나 6,7년전 원색의 록키는 지구 온난화 때문인지 점점 그 빛깔을 잃어가고.....동물보호로 양옆길은 인공펜스로 막아져있고....


 


 



점심은 곳곳에 취사와 화장실이 잘 갖춰진 피크닉 파크에서 해결


일단 뱅쿠버-밴프-캘거리-밴프-캘거리-재스퍼-뱅쿠버의 일정으로 대장정 돌입

 

Timberline(수목한계선)이 선명한 록키의 산들. 이쪽의 팀버라인은 대략 2,500~3,000미터 즉, 나무가 자랄수없는 높이.






모레인 호수




레이크 루이스에서 처음 공개되는 인상파 큰아들과 엄마



마릴린 몬로의 '돌아오지않는 강' 촬영지 보우 폭포 상류




페이토 호수





점심때마다 이어지는 쏘주 잔치(갖고간 팩쏘주 80개는 이틀만에 없애뿌리고...)





애써배스커 빙하의 콜럼버스 아이스필드 체험 설상차



콜럼버스 아이스필드. 파란색 표시물은 크레바스 지역.








곰, 사슴, 염소같은 동물들은 흔하게 눈에 띄고...





캘거리의 인디언 직영 카지노(이곳에서 일행중 한명이 잭팟 터트림 2센트로 629달러 먹었음)





애써배스커 폭포







록키 여행 전용 열차.



셰넌 폭포







올림픽 열렸던 위스퍼에서 눈에 띈 한글.



시내에선 강쥐들 공 던져 물어오기 훈련이 열심이고...(캐나다에선 노인네-강쥐-여자-어린이-남자의 순으로 대접 받음)



빅토리아섬의 관광마차



여기서도 한류는 어쩔수없고.....




마일 제로




마이산과 똑같은 형상(지질도 똑같음)



또 인상파와 이쁜이 엄마.



그라우스 마운틴 정상에서 벌어진 럼버잭 쑈.








뱅쿠버 시내 마을 한가운데에 있는 린 밸리의 서스펜션 브릿지




할로인 데이는 아직 멀었건만 벌써....



시내 스탠리 파크(뉴욕의 센트럴 파크라고 생각하심 됨)내의 토템 조각상



강남과 강북을 잇는 라이온스 브릿지



동료 아들이 운영하는 잡화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9.21 09:13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여행 축하드립니다.

  2. 2012.09.21 10:2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 정말 멋진 캐나다여행을 하고 오셨군요.
    록키산맥이 보이고 빙하가 녹은 푸른강물이 너무 보기좋습니다.
    장거리를 오랜시간 차로달리면 피곤하실터인데 주변경치가 좋아서 그렇지도 않을것 같네요.
    먹거리...역시 한국사람이라면 어딜가나 라면과 소주,김치는 빠지질않는것 같습니다.^^*
    멋진여행기 잘보았습니다.;)

    • 에디 2012.09.22 0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일단 록키는 우리가 꿈꾸던 즉 보지 못했던 색깔과 크기와 기묘함
      그리고 변덕스러운 기후와 호수, 폭포를 한번에 볼수있는 극장이라고나 할까요 암튼 대단합니다.
      근데 위에 썼던것처럼 빙하의 녹는 속도도 빨라지고 이상기후떄문에 점점 경이로움의 록키에서 속세의 록키로 다가가는것 같습니다.
      글구 쐐주와 라면, 김치는 긴 여행에선 빠지면 안되는 품목들이죠.
      그곳 등심과 안심도 값 싸게 해먹을수있지만 처음 한두번만 맛 있지 역시 울 나라 사람들은 라면 궁물에 김치가 있어야.....ㅋ

  3. 2012.09.21 10:3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렸다 내렸다 하면서 설레는 마음으로 잘 보았습니다. 에디님...^^
    록키의 멋진 풍경들과 그 속에 감춰진 아름다운 호수들..
    어디 멋진 여행을 떠났을 것이라 짐작은 하였지만 정말 멋진 곳을 다녀 오신듯 합니다.
    건강하신 모습으로 긴 여행 잘 다녀 오신것을 축하드립니다.
    마나님의 모습도 오늘 처음 뵈옵는데 전혀 낯설지가 않고 어디서 많이 뵈온듯 친근하게 느껴 집니다.
    에디님께서는 위의 쏭이아빠 말씀대로 정말 사단장 포스입니다..ㅎ
    모두가 반가운 얼굴들이라 새삼 눈여겨 새겨 둡니다.
    저희도 동창들이 두달에 한번씩 모여 계금을 각출하고 있는데
    이게 벌써 20년이 지났습니다. 지구 한바퀴 돌자며 모으고 있거등요.
    근데 얼마전 총무가 정산을 하는데 이제까지 모인돈이 90여만이랍니다.
    모였다 하면 앞뒤 생각없이 부어라 마셔라 해 버리니 ...
    다시한번 멋진 여행 축하 드리고
    새로운 충천으로 더욱 활력있는 가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참 글은 제가 위로 올려 놓았습니다.. ;)

    • 쏭이아빠 2012.09.21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친구들은 6명이서 1100만원 모았습니다..자랑 ^.^
      1차는 무조건 나눠서 내고 2차는 좀 여유가 있거나 내고 싶은 친구가 쏩니다.
      일절 회비는 안 건드립니다.

    • 에디 2012.09.22 0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뱡기 속에서 머무는 시간까정 합하면 14일 걸린 긴 여행이었습니다. 두가님^*^
      하도 엄마들이 죽기전 보여달라하여 시작한 프로그램이지만 막상 긴 여행에선 잃는것도 있지만 얻는게 더 많은것 같습니다.
      시기와 패키지 프로그램 잘 선택하셔서 현재 남으신 90만원에다 쪼매만 보태면 한번 가보셔도 후회 안 하실곳입니다.
      저희처럼 직접 여행 하자면 기존 모아 온 돈에다 좀 있는 칭구들이 도네이션 좀 해줘서 여기 저기 두루두루 자유 여행으로 즐길수가 있고요....
      글구 쏭이아빠님과 두가님 군 시절 사단장님도 제법 생기셨던(?) 모냥입니다.ㅋ
      옆의 엄마는 왕눈이 비슷해서 젊은 시절 카수 민해경과 도플갱어란 소리 많이 들었었습니다.
      시방은 쪼글쪼글한 할망이 다 되서 그러지않지만 명동같은데 나가면 사인 해달란 약간 시력 안좋은 사람들 몇몇 있었었구여...ㅋ
      근데...울 엄마가 먼저지 민해경은 나중에 알려져서리 민해경이 울 엄마 닮은겝니데이!!

      * 참! 현재 매달 회비 꼬박꼬박 걷어온 남자들 모임중에 총무가 개인사로 떼어먹고 잔고 안남은 모임이 약 50%이고
      일단은 먹고 보자며 잔고만 겨우 아까지 안나게 하는 모임이 49%이며 쏭이아빠님 모임 같은곳이 1% 라는걸 두가님께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4. 2012.09.21 12:02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자연의 규모에 일단 위압이 되는군요. (쥔장님이 화면을 넓혀놓으신 덕도 있습니다) 정말 좋은 여행을 하셨군요. 사진도 열심히 찍어서 감상하게 해주시니 감사 또 감사.

    • 에디 2012.09.22 0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스카이워커님^*^
      언제 시간 나시면 한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글구 두가님께서 타이틀 앞으로 올려주시고 사진 확대해주시는....이런 자상함은 하도 몸에 배어 이젠 너무 자연스러워졌습니다.

  5. 2012.09.21 14:04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 !
    눈물이 앞을 ..안 가립니다... 반가워서요..ㅋㅋ
    인상파 큰 아들..? ㅋㅋ
    에디님 옆에 권총만 차시면 사단장님 Poss 입니다.
    아이스필드 설상차가 엄청 크네요..카나다도 사진을 보니 경치가 장관입니다. 출렁다리가 좀 무섭게 보입니다..ㅋㅋ
    저 곳도 땅 덩어리가 넓어서 여행을 하려면 시간을 길에다 많이 허비 해야 할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 만한 보람은 있겠지요.
    신라면과 쐬주는 어디를 가나 필수품입니다..ㅋㅋ
    2차 여행 사진도 은근히 기다려 집니다.

    근데 제가 공항에서 에디님 손에 선물을 봤는데..
    "쏭이아빠 꺼" 라고 쓰여 있던데..ㅋㅋ

    • 에디 2012.09.22 0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사단장요? 맞습니다! 사단장 해봤지요. 원수도 해보고...ㅎ
      어릴적 딱지놀이로 서로 한장씩 까보며 계급 높은 사람은 넘어가고 낮은 사람은 딱지 버리고....하던게임에서나 동네 병정놀이에서요.
      군대는 먼저 말씀 드렸듯이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 했습니다.
      저 설상차 운전수는 사람 얼굴과 입은 옷만 보고 그 나라 말로 이런 저런 얘기 다 할줄 압니다.바퀴는 사람 키만 하고요
      글구 저 출러다리는 동네 한 가운데 있습니다. 입장료 없고요. 부러웠습니다.
      선물은 지~~송하지만 어차피 메이드인 차이나에다 울 나라보다 비싸고 또 지가 1딸라 벌자고 하도 고생을 하고(제 하청 받은 사람들은 더 고생)해서
      밖에선 먹고 자고 타는것외엔 절대로 딸라 안씁니당. 지~송~
      요 이상한 제 수출 애국전사(?) 고집땜시 전에 집사람은 물론이고 딸뇬한테 많은 원망 받았었지요.ㅋ

  6. 2012.09.24 03:04 Fur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두가님이 다녀오신줄... 알고 ...ㅎㅎㅎ

    큰 아들 얼굴이 달라지셨네 ..???

    의아 했다죠 ....

    멋진 사진 잘보았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9.24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퍼비님.
      제 블로그에 팀 블로그님들께서도 같이 올리시고 계십니다.
      아무래도 제가 좀 포스팅을 많이 하지 못할 형편이라서요.
      여러분들이 같이 글을 올리니 참 다양하고 재미있습니다..
      윗글은 몇일 전 북미여행을 하고 오신 에디님의 글입니다..^^

prev | 1 | ··· | 1476 | 1477 | 1478 | 1479 | 1480 | 1481 | 1482 | 1483 | 1484 | ··· | 247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