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정성들여 쌓아 놓은 돌탑에 돌 하나를 집어서

조심스럽게 올려 놓아 봅니다.

 

그 돌탑에 허락도 없이 명패를 달아 봅니다.

                   

                                   " 두가별 사랑방 돌탑 "

 

 

 

 

 

 등산중에 흔히 볼 수 있는 저 돌탑을 물끄러미 바라 봅니다.

  배낭에서 커피 보온병을 꺼내 커피의 따듯한 온기를 느끼면서..

  저 돌탑을 보면서 혼자만의 주접을 즐겨 봅니다.

  문법이나 맞춤법은 저어기 쯤 밀어 놓고서.. ^.^

 

  누가..왜..?  무슨 마음으로..

  저 돌탑의 첫 돌을 놓았을까  ?

 

  성황당 고목에 매달려 있는 형형색색의 천에

  노모의 소원을 담은 것 처럼 그 심정과 같은 맥락이 아닐까..?

  혼자 중얼 거립니다.

 

 

 

 

 

 

 

 

  처음 놓은 하나의 돌맹이로 시작된 돌탑

  지나가는 취객의 발길질에 무너지기도 했을거고

  개구쟁이들 장난에 무너지기도 했을 저 돌탑..

  그래도 돌탑 주인은 어제도 오늘도 묵묵히 쌓아가고 있습니다.

 

  저도 작은 돌맹이 하나를 올려 봅니다.

  오늘 처럼..

  쌓은이의 정성이 내 가벼운 행위로 무너지지 않게 아주 조심스럽게 올려 봅니다.

 

  저 돌탑이 1 년후에..아니 10 년 후에 어떤 모습으로 나를 맞이하여 줄까요..?

  그 모습은 궁금 하지만.. 그 탑에게 물어 보지는 않겠습니다.

  질문에는 책임도 따르는 법이라서..^.^

 

  제가 올려 놓는 돌들의 모양도 제 각각인데..다른이의 돌도 다 제 각각 이겠죠.

  저는 그 틈을 맞춰고 그 모양새도 맞춰서 조심스럽게 쌓아 봅니다.

 

  창파님..하마님..에디님..lsj2150님..하늘소망님..스카이워커님..그리고 모든 님 들을

  대신하여 주제넘게 감사 드립니다.

  누구에게..?

 

  쉬고 싶은 마음도 접고..

  힘든 속마음도 감추고 

  때론 어이 없는 오해와 질투로 인한 억울함도 감추고

  묵묵히 첫 돌을 쌓은 분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저 돌탑의 정점이 어디 일지는 몰라도 남산 만큼 높아지리라 믿고 싶습니다.

 

  자..!   다들 모여 보시죠  ^.^

  제가 좋아하시는 삼겹살 한판 구워 보겠습니다.

  에디님..!  보약 두어병  부탁드립니다..ㅋㅋ

 

 

  

 

 

전 솔직히 글을 못 씁니다.

30여년을 제조업에 종사하고 있어서.. 라고 빈곤한 변명을 해 봅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을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23 19:4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닙니다. 오늘 만큼은 쏭이아빠님께서 시인이시고 수필가 이십니다.^^*
    가끔은 저도 센티멘탈해져서 괜시리 서정적분위기를 잡아보려 애쓰기도 합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신에게는 상당한 엔돌핀을 제공해주는듯 하더군요.....
    암튼 삼겹살 파티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삼겹살 불판과
    땔감이 프로급입니다. ㅋㅋ 두꺼비 한마리 잡아 맛나게 먹고프네요.
    오랫만에 붉은 저녁놀을 봤습니다. 내일은 맑을려나 모르겠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마무리하세요~~~

  2. 2012.08.23 19:59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마님 !
    늘 과분한 칭찬을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편한 공간이 감사하여 고마움을 표출하고 싶었습니다.
    허나 워낙 글솜씨가 없어서 망설이다가 사고 한번 쳐 봤습니다. ^.^
    사회가 요구하는 위선과 위엄이 필요 없어서 더 더욱 좋습니다.
    근데 이 방 줜장이 누구신지요. ? ㅋㅋ

  3. 2012.08.23 22:43 하늘소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이아버님 !~내숭쟁이로 임명합니다.^^
    요코롬 맛깔스런 글을 올리셨는데...글 못쓴다고 자꾸~내숭~나뽀요!~
    이곳은 사람다운 사람들의 향기가 있어 좋아요~
    저도 작은 돌맹이 떨어지지 않게 살짝 얹어 놓을께요.
    아마도 비바람이 불어와도 끄떡없는 탑이 되리라봅니다.
    두가님, 창파님..하마님..에디님..lsj2150님....스카이워커님..그리고 모든님 들~
    삼겹살이 노릇 노릇 잘 구워 질때까정 같이 지둘려 주실거죠?
    술 못하는 소망이가 오늘은 굽기 담당할께요!~^^

    창파님 숙제 여적 않했어도 봐드릴께요~
    후딱 나오세요!~~고기 다 타요!~~~~~^^

    • dasci 2012.08.24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소망님 !
      제가 글을 올리기 전에 많이 망설였습니다.
      너무 주제 넘은 짓 하는건 아닌가 하고요..
      하지만 문학인만 글을 쓰라는 법이 없다는 말에 용기를 냈습니다..^.^
      그런데 소망님께서 구우시면..삼겹살이 다 구워 질때 까지 남아 있으려나..?

  4. 2012.08.24 06:1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글 좀 쓴다는 작가들이 SNS를 통해 진실과 먼 엉터리 주장들을 쏟아내는판에
    쏭이아빠님이야말로 어느 에세이스트보다 더 진솔하고 가감없는....있는 그대로의 우리삶을 따따~앗!하게 보여주고 계십니다.^*^
    그리고 또 하나 제가 가장 존경하는 그룹이 바로 굴뚝! 제조업 종사하고 계신분들입니다.(저도 그쪽 출신이어서가 아니라)
    물론 어느나라나 개발도상국 위치를 벗어나게 되면 제조업보단 서비스산업으로 산업중심이 이동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향락문화가 대거 전면에 등장하고 하나에다 하나 붙이면 둘이 되는 고지식한 제조업 부분은 뒤로 물러나게 되지요.
    지금 울 나라 어데를 가봐도 자동차, 휴대폰 빼곤 죄다 수입품이 자릴 차지하고 실업자는 양산되는....무쟈게 힘든 세상입니다.
    그 가운데 아직도 그 힘든 일을 하고계신 쏭이아빠께 보약 하나 못 제대로 보내드리고......지~송합니다. ㅋ
    근데....이건 제 취향인데,
    삼겹살은 직화보다 은박지 위에다 구워 기름 빠진데에 살짝 튀겨먹어야 더 맛 있능거 아닌감요?

  5. 2012.08.24 08:01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 ! 감사합니다.
    제조업 하는 분 들과 가끔 보약을 접 하면서 모두들 하는 말이
    " 제조업 하는 넘 들을 죄다 제 정신이 아니여 " 하곤 스스로 타박 겸 위로를 합니다.
    저도 기본적인 제품을 생산을 중단하고(주문 급감) 주문형 기기만 생산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계속하는 이유는 거래처에서 늘 신뢰하여 주시니..그 뿌듯함으로 숨 쉬고 있습니다.

    저는 요리에는 빵쩜입니다..ㅋㅋ
    직화로 굽는데 그때는 불을 중불로 약하게 구우면 기름끼도 잘 빠지고 타지도 않아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삼겹살도 좋지만 요즘은 목살을 즐겨 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갈 수 록 안주가 안 땡겨서 고민입니다.
    예전에 아버님께서 막쐬주에 김치나 깍두기로 술을 드신 모습이 자꾸 생각이 납니다.
    술도 줄고 안주빨도 줄고 ..느는건 주접만 늘어 갑니다. ^.^

  6. 2012.08.24 14:40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조업이야 말로 대한민국을 지켜온 근간이었는데 최근 여러가지 조건들이 어려워지시는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저의 일은 제조업과는 거리가 멀지만 사람들을 고용해서 뭔가를 제조해내는 일이야말로 애국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진심이지요.
    dasci님의 글을 깊은생각과 오랜 경륜이 묻어나는 글이라 가치있게 느껴지고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참 숯불에 고기를 구울때는 불이 약할 때는 삼겹살을 올려 불을 키우고 셀 때는 목살을 구워주는게 저의 노하우입니다. ^^ 그 타이밍의 조절이 예술이라니까요.

    • dasci 2012.08.25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들어 두가님이 많이 지치신 느낌이 들어서 어설픈 글 올렸습니다.
      스카이워커님 처럼 제조업 그것도 영세 제조업 걱정을 해 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그나마 위로가 많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7. 2012.08.28 17:2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sci님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 전하여 드립니다.
    정말 얼굴도 한번 뵈옵지 못한 분들과의 만남에서 이렇게 진솔하게 서로를 생각하고 위하여 준다는 것이
    가슴 뭉클하게 다가옵니다.
    제 개인적으로 좀 뒤틀리고 꼬인 일들이 생겨 당분간은 아무래도 블로그에 소흘할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다정한 분들이 대신 글을 올리시고
    마음을 주고 받으시니 정말 팀블로그를 만들길 잘 하였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다시한번 dasci님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 dasci 2012.08.28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해결이 되였음 합니다.
      저도 요즘 꼬인 일이 있지만 피 할 수 없는 일 이라서 부딪혀 보려고 합니다.
      술로 스트레스 풀면 더 힘 들것 같아 요즘 술도 자제하고 있습니다.
      흔 한 말이지만 요즘은 긍정이란 의미를 스스로 계속 주입하고 있습니다 ^.^
      효과는 시간은 필요 하지만 제법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8.29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상 사는 일이 모두가 내 마음먹은대로 되는것이 아니지만
      참으로 한번 꼬여 버리면 쉽사리 풀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제 아내가 제 머리 염색한다며 뒤적이다가 원형탈모가 두군데나 생겼다면 놀라고 있습니다.
      아이고 마...
      잘 되겠지요..ㅎㅎ

prev | 1 | ··· | 1413 | 1414 | 1415 | 1416 | 1417 | 1418 | 1419 | 1420 | 1421 | ··· | 239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