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아름다운 풍경, 아름다운 사진 시리즈 - 4

긴 겨울은 아무래도 이제 제 힘을 잃은듯 합니다.

춥다고 하는데도 바람결에 묻어 오는 봄의 내음이 코 끝에 조금씩 느껴지네요.

봄은 희망입니다.

그동안 죽은듯 잠자코 있었던 세상의 온갖 만물들이 서서히 살아나고 늘 그렇듯이 우리들도 새 희망을 꿈꾸게 됩니다.

세상의 지평 저 먼 곳에서 고양이마냥 다가오는 봄의 기운... 느껴지시나요?

 

 


Haris Alexiou - To Traino Feugei Stis Oktw (기차는 8時에 떠나네)



 

 

 

 

 

 

 

 

 

>

 

 

 

 

 

 

 

 

 

 

 

 

 

 

 

 

 

 

 

 

 

 

 

 

 

 

 

 

 

 

 

 

 

 

 

 

 

 

 

 

 

 

 

 

 

 

 

 

 

 

 

 

 

 

 

 

 

 

 

 

 

 

 

 

 

 

 

 

 

 

 

 

 

 

 

 

 

 

 

 

 

 

 

 

 

 

 

 

 

 

 

 

 

 

 

 

 

 

 

 

 

 

 

 

 

 

 

 

 

 

 

 

 

 

 

 

 

 

 

 

 

 

 

 

 

 

 

 

 

 

 

 

 

 

 

 

 

 

아름다운 풍경, 아름다운 사진 시리즈 - 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