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인천 차이나 타운과 월미도나들이

와이프가 어디서 뭘 봤는지 뜬금없이 일요일날 인천 차이나 타운구경하고 싶다고 하더군요.

짜장면과 군만두가 맛있게 생겼다면서.. 생전 이런말은 첨음 듣는지라 "이건 무조건 가야겠다" 하고 생각했습니다.^^

일요일 아침 퇴근하여 집에 오니 10시 큰 넘은 항상 빠지고ㅡ,.ㅡ;; 막내랑 셋이서  출발하여 차이나 타운으로 고고..

7년만에 오는 차이나타운이라 그런지 다소 변화가 있습니다. 좀 더 깨끗해진 느낌이랄까. 암튼 그랬습니다.

거리 곳곳에 벗꽃들이 마지막 자태를 뽐내며 활짝 피었네요. 맥아더 동상의 자유공원 화단은 튤립이 예뻣구요. 

오랜만에 오는지라 이리 저리 기웃거리며 북적북적한 중국풍의 거리를 걸어봤습니다.^^* 

 

아차!! 입구에서 위로 찍어야 하는데 깜박잊어 그냥 위에서 인천역방향으로 찍어봤습니다.ㅎㅎ

 

아직 오전인데도 사람들이 북적북적합니다. 맛있는 냄새는 어디선가 솔솔풍겨오고...

 

차이나 타운에서 제일 유명한 월병과 고기만두등을 만드는 곳이라 합니다. 줄이 엄청길어서 그냥 사진만 찍었네요.

 

거리 곳곳에 중국풍의 장난감과 아이들 옷, 악세사리를 팔더군요. 잠시 여기가 중국인가? 착각이 ㅋㅋㅋ^^

 

유명한 삼국지 거리의 벽화들입니다. 타일에 그려진 그림인데 정말 잘 그려졌습니다.

 

 

좌로부터 장비, 유비, 관우 도원결의 삼형제 입니다.

 

 

정상 맥아더 동상앞의 화단에 튤립과 각종 봄꽃들이 예쁘게 자태를 뽐냅니다.

 

인천 상륙작전의 주역 맥아더 장군 동상입니다.

 

중국인들이 가장 존경한다는 공자의 석상입니다. 단순해 보이지만 표정만은 실감납니다.

 

 

자유공원에서 내려오는길 구멍가게에서 파는 고량주와 포춘쿠키.

 

역시나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리 없지요. 선호가 관우의 청룡언월도 장난감을 기어코 샀습니다.ㅋㅋㅋ

 

이제 슬슬 배가 고파옵니다. 어디서 먹을까... 고민됩니다.

 

지나가는데 "공화춘, 여기서 짜장면이 시작된 100년된 집입니다." 하더군요. 그런데 줄이 너무 길어서 허걱!!

 

저희는 여기서 먹기로 했습니다. 이곳도 유명한 집이라네요. 안에 사람들이 꽉차있습니다.

 

아차차!! 배고픔에 사진찍는걸 잊어서 짜장은 비볐고 군만두는 두개남고 탕수육은 그나마 막 나왔습니다. ㅋㅋ^^*

그런데 동네 중국집에서 시켜먹는 맛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었습니다. 바삭하고 쫄깃하고 느끼하지 않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안사람은 짬뽕을 시켰는데 매콤하고 시원한 해물맛이 어우러져 정말 좋았습니다. 선호가 이런맛 처음이랍니다...ㅡ,.ㅡ;;

 

 

이제 배도 부르고 차이나 타운 구경을 끝내고 바로 집에 가기 그렇고 해서 월미도로 향했습니다. 이곳 역시 오랜만에 왔네요.

오자마자 선호는 디스코팡팡을 태워달라며 줄부터 서더군요. 이리저리 나뒹구는 탑승객을 상대로 DJ의 멘트가 너무 재미나서인지

타는 사람보다 구경하는 사람이 더 많은 기이한 현상을 볼수있었습니다.

 

월미도 유람선입니다. 선착장 근처엔 갈매기가 사람들이 주는 새우깡을 먹으려 무리를 지어다닙니다. 나중에 물고기 잡아먹는거

잊어먹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500원 넣고 쌍안경으로 바다위에 떠있는 배들을 관찰하고 있습니다. "선호야 뭐가 보이니?"

이리하여 하마가족의 차이나타운과 월미도 나들이를 마쳤습니다.

멀지도 않은거리.. 가족들 데리고 자주 다니지 못한 마음이 못내 미안함으로 밀려옵니다.

오랜만에 올리는 팀블로그 포스트라 다소 엉성합니다. 제가 해보니 두가님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알것같습니다.

화창한 봄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구별 친구님들도 멋진 봄의 추억을 만들어 보세요.^^*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