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저희 결혼식과 재밌는 남들 결혼식

 

 

 

 

 

 

 

 

지난 일요일 제 딸을 시집 보냈습니다.

 

저희 집사람이 혼자  준비를 도맡아 하느라 식을 치른후 몸살이 들어와 여태껏 못 일어나고 있는데 이렇게 미안해보기가 처음인것 같습니다.

 

"결혼 그까짓것 뭐 있어? 양가측이 그냥 허례허식 빼고 간단히 하기로 했으니 그냥 치루면 되지!" 라고 아주 쉽게 생각 했었는데

막상 결혼식을 치루고 나니 전후가 이렇게 정신 없을 정도로 복잡할수가 없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사돈 집안에서도 지난 상견례때 서로 합의 봤던,

 

* 형식적인 예단, 예물은 물론 과한 격식 차리는건 안하기로 한다.

* 결혼식장에서 일체의 화분이나 화환은 사절한다.

* 일가 친척및 가까운 친구들만 초대한다.

* 나머지는 철저히 애들 하자는대로 하고 부모는 나서지 않는다

* 이 합의를 벗어날수밖에 없을땐 미리 사전에 양해를 구한다.......등

 

아주 현실적이고 시대를 따라가는 예식을 치루기로 한 약속을 잘 지켜주시어 형식은 쪼매 복잡했을 지언정 큰 잡음없이 후다닥 잘 치뤘습니다.

 

 

 

 

 

 

 

 

결혼식을 치루고 나니 주위에서 어떻게들 알았는지 원성이 빗발쳐 초대 못한 스토리를 일일이 설명하느라 지금도 입이 아프지만

무리한 예식을 치루지 않은것에 그나마 위안을 삼습니다.

 

지구별 가족님들에게도 이래서 제가 결혼식에 대해 입 한번 제대로 뻥긋 못한 점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아울러 잘 들어오지도 못하며 뜸 했던점 이해해 주시기를....

 

 

 

 

 

 

 

 

이젠 세상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딸 애가 신혼 여행지 명소는 물론 지네들 먹고 노는걸 시시각각으로 카톡을 이용해 사진및 동영상을 전송해오니

이젠 딸뇬 출가 시켜놓고 훌쩍훌쩍 울며 걱정하는 부모들 모습 보는것도 옛날 얘기가 되버린것 같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최근 독특한 결혼식으로 많이 올라왔던 것들입니다.

 

모든 병의 원인은 웃질 않아서 생긴다는데 영상 보시고 웃어들 보시고 특히 올해 시집 가는 쏭빠님의 예쁜 큰따님 결혼식 이벤트에 참조하시길.....ㅎ

 

 

 

 

 

 

 

 

 

 

 

 

 

 

 

 

 

 

 

 

 

 

 

 

 

 

 

 

 

 

Comments

  • 하마 2013.05.16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따님의 결혼식이 있으셨군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양가의 뜻이 간소하게 하시는걸 원하셨다니 알지못한 서운함은 잠시 뒤로 미룹니다.^^
    사실 우리나라의 예식문화도 바뀔때가 된것같습니다. 어쩔때보면 꼭 저렇게 해야하나 하고 눈쌀이 찌푸릴때도 있구요.
    뛰어난 미모의 따님과 멋지게 생기신 듬직한 사위님의 백년해로를 빌어드립니다.;)

    • 에디 2013.05.18 0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하마님^*^
      작년초 언론에서 한창 간소한 결혼식문화에 대해 연일 계몽하듯이 몇달에 걸쳐 보도되는걸 보고
      저도 동참해야겠다는 맘을 먹고 있던차 상견례를 갖게 되었는데
      사돈어른께서도 쾌히 뜻을 같이 해주시어 이렇게 치루게 되었습니다.

  • 아휴...
    이거이,,,
    일단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뜻 깊은 날 큰 일을 치루시느라 두 분 다 큰 수고 하셨습니다.
    따님께서도 새 가정에서 더욱 행복하시고
    좋은 일들로만 가득 하시길 빌어 드립니다.

    .......................

    그리고 에디형님,
    저엉말 섭섭하옵니다.
    어찌 이럴 수가요.
    다음에 한번 좀 크게 따져야 할 것 같습니다.만 ..
    부처님 오신날을 앞두고 일단 조금 참습니데이..

    다시한번 정말 축하드립니다..^^

    • 에디 2013.05.18 0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두가님^*^
      북쪽 어느나라처럼 국가간 협약을 지 맘대로 파기하고 상대방을 무시하는처사에 평소 반감이 많았던 제가
      양가의 협약을 깰수가없어 부득 일일이 연락을 다 못 드렸습니다.
      두가님의 용서를 받으니 진짜 곳곳에 부처님이 계신것 같습니다.

  • 하마댁 2013.05.17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추카추카 드립니다....하마님께 얘기는 들었는데요.~~
    지금 이렇게 에디님 글보면서 시간이 흐른뒤 추카드립니다.^^
    요즘세상에 정말로 훈훈한 결혼식 치루신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따님도 아름답지만,,제 눈엔 사위분모습이 에디님과 많이 닮으신것 같아서요^00^
    정말로 아들하나 더 얻으신것 같아 보입니다....
    따님가정에도 언제나 사랑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 에디 2013.05.18 0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 고맙습니다. 선호 어머님^*^
      저는 제가 울 사위하고 닮은게 하나도 없는것 같은데
      여자분의 눈이 아무래도 제 보는것보다 더 정확하겠지요..ㅎ
      식구가 아니었다면 제가 좀 섭섭했을텐데
      이제는 식구가 된 사위가 저(?)만큼 생겼다는데에 이의 달지않겠습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