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구미 금오산에서 여여유유로운 하루 산행 스케치

반응형

고속도로를 타고 구미를 지나면서 남구미를 지나 대구 방향으로 향하면서 우측 창밖을 보면 금오산이 멀리 바라다 보입니다. 정상부의 모습이 흡사 부처님이 누워있는 모습으로 보여지는데 이는 대구방향에서 구미로 향하다 칠곡 휴게소를 지나면서 바라보면 더 선연히 보여집니다. 특히 해 질 무렵에는 이 모습이 더욱 확연히 보여집니다.

 

 

 

금오산은 구미의 진산으로서 박정희대통령은 이 산 자락 아래 상모동이라는 곳에서 태어나 지금도 그곳에는 생가가 보존되어 있습니다.

금오산의 정상은 현월봉으로서 높이가 1000m가 되지 않는 977m이지만 정상까지의 산행은 제법 땀을 흘려야 합니다. 이전에 할딱고개라 하여 진을 빼는 구간이 있었는데 이 구간은 모두 나무계단을 설치하여 놓아 이전같이 가파른 오르막은 없어져 버려 뭔가 아쉬움이 있기도 하네요.

 

이곳 금오산도 몇 번 다녀온 산이지만 어느산이든 마찬가지로 산은 갈때마다 새롭고 또 다른 기분을 느끼게 하여 주는 것 같습니다. 이전과는 다르게 산행구간에 설치한 계단이 엄청 많아졌고 길도 많이 넓게 정비를 하여 놓았네요. 여러곳으로 산행코스가 놓여져 있지만 이번에 저는 가장 기본적인 코스로 다녀 왔습니다. 대구에서 거리도 가깝고 일찍 출발하여 시간적 여유가 많아 이것저것 천천히 보면서 힐링산행의 여유를 만끽한 하루였구요..^^

 

산행코스

금오산 저수지 위의 공용주자창 - 해운사 -도선굴 - 대혜폭포 - 할딱고개 - 마애불삼거리 - 성터 - 정상 - 시설물 뒷편 조망처 - 약사암 - 마애불 - 오형돌탑 - 마애불삼거리 - 하산 

 

산행시간

5시간 정도

 

 

 

 

 

 

 

공용주차장으로 올라가는 입구에서 바라 본 금오산입니다.

이곳에서는 부처님 누워있는 모습으로는 보이지 않습니다.

 

 

 

 

 

 

 

해운사(海雲寺) 대웅전

도선이 창건한 절이라 하는데 임란때 폐사되었다가 다시 창건한 절이라 합니다.

건물들이 고태는 없어나 절의 운치는 아늑하여 나름 평온함을 느끼게 하는 곳입니다.

 

 

 

달마 저금통

제 산친구의 표현입니다.

요즘 절에는 이런저런 저금통이 많습니다.

 

 

 

웃고 있는 아기부처님 뒤로 근엄한 삼존불이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네요.

 

 

 

해운사 바로 뒤에는 도선굴이 있습니다.

신라도승인 도선선사가 이곳에서 득도를 했다는 자연동굴입니다.

도선굴로 가는 길은 벼랑을 깍아 만든 낭떠러지 길로서 중국 장가계 잔도길의 맛보기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네여..

 

 

 

도선굴 안쪽에서 바라본 풍경

임란때는 인근 주민 100여명이 이곳에서 피란을 했다고 합니다.

 

 

 

도선굴을 지나면 바로 대혜폭포입니다.

금오산은 골이 짧아 비가 오지 않으면 바로 갈수기가 됩니다.

 

폭포수가 방울로 떨어져 내리네요..ㅎ(아래사진)

 

 

 

 

 

 

대혜폭포지나면 할딱고개가 시작되는데 이곳부터 정상까지가 이제 본격적인 산행입니다.

시간도 꽤 걸리고 전체적으로 오름길이라 가볍게 동네 뒷산이라 찾았다면 조금 고생이라고 느낄것 같습니다.

사진은 할딱고개구간의 계단인데 전 구간이 계단을 정비를 하여 두었네요.

이전의 한발전진 두발후퇴한 자연산길이 더 인상적이었는데...

 

 

 

할딱고개를 오르면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있는데 방금 다녀 온 도선굴과 대혜폭포가 눈 앞에 들어 옵니다.

 

 

 

해운사와 도선굴.

도선굴은 좌측 상단의 시커멓게 보이는 곳 바로 옆의 굴인데 굴 입구는 사진으로는 보이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맨 우측의 건물은 케이블카 상단 종점입니다.

 

 

 

도선굴과 도선굴을 향하는 절벽길을 당겨 보았습니다.

절벽으로 난 길에 사람들이 이동하는 모습이 보여 집니다.

 

 

 

할딱고개 올라서 내려다 본 대혜폭포

물이 없어 폭포라기보담 이끼가 낀 절벽이 되었습니다.

 

 

 

할딱고개에서 내려다 본 금오산저수지

그 옆으로 주차장이 보여 집니다. 저곳에서 산행시작.

 

 

 

할딱고개에서 한참 오르다 보면 이곳 마애불삼거리에 도착 합니다.

좌측으로 올라도 정상이고 우측으로 올라도 정상인데 통상 우측으로 올라 한 바퀴 빙 도는 형국으로 시계반대방향으로 움직여 내려오는 코스를 택합니다.

 

 

 

금오산성

 

 

 

금오산 정상 현월봉

실제 금오산 정상은 각종 시설물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앞으로 이 시설물들이 철거되면 정상의 위치도 옮겨지겠지요.

 

 

 

금오산 정상에는 이런저런 시설물들이 많이 있는데요. 제가 오른 날에도 철거하는 공사가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015세림이동통신기지국이었는데 이런 시설물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는게 더 신기합니다.

위 사진은 미군 군사시설물이라고 철망에 표시되어 있는 것인데 뭔지는 모르겠습니다.

 

 

 

정상에서 바로 본 구미시가지는 생각보다 참 넓었습니다.

 

 

 

정상 인근에서 바라 본 구미시가지의 파노라마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상 바로 아래에 있는 약사암입니다.

약사암의 전경을 한 눈에 보기 위하여는 정상을 한바퀴 빙돌아 돌탑이 놓여져 있는 봉우리까지 와야 합니다.

이곳의 뷰포인트로서 약사암 조망과 돌탑 구경을 하고 나서는 다시 되돌아 가야 합니다.

 

 

 

 

 

 

 

 

 

 

 

동쪽 방향의 산 기슭에는 채석장인듯 한데 그 모습이 참으로 묘합니다.

완전 ♡ 이네요...^^

 

 

 

다시 정상을 거쳐 한바퀴 빙 돌아 약사암으로 내려 왔습니다.

약사암에서 바라 본 조금 전에 올랐던 돌탑이 있던 봉우리 모습입니다.

 

 

 

 

 

 

 

약사암에서 바라 본 구미산업단지의 풍경

 

 

 

구미시가지

 

 

 

 

 

 

 

칠곡의 북상읍

새로운 신도시로서 고속도로와 고속철도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금오산 마애석불상

특이하게도 커다란 바위 모서리의 귀퉁이에 조각을 하여 디테일의 묘미를 살렸네요.

인상이 뭐 듣기 싫은 소리를 하면 금방 울 것 같은...

특별히 재주있는 석공의 솜씨는아닌듯 합니다만 아주 오랜 세월을 지켜낸 그 노고에 감동하여 한참동안 눈을 맞췄습니다.

 

 

 

 

 

 

 

 

 

 

 

하산시에 만난 돌탑들

금오산에는 이렇게 많은 돌탑들이 있는데 연세가 있는 할아버지의 작품이라 합니다

그 할아버지엔 손자가 있었는데 병으로 일찍 죽었다고 합니다.

그 손자의 이름 한 글자인 '형'자와 금오산의 '오'자를 따서 오형돌탑이라고 하네요.

 

 

 

 

 

 

 

 

 

 

 

 

 

 

 

 

 

 

 

 

 

 

 

돌탑들이 금오산의 명물이 되어가고 있는듯...

 

 

 

 

 

 

 

참~~ 정성이 대단합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