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세계의 명산 400선(201~250)

내려다보이는 삶이
괴롭고 슬픈 날
산을 오른다

산은 언제나 정상에 이르러서야
사랑과 용서의 길 일러주지만
가파른 산길 오르다 보면
그 길이 얼마나 숨차고
벅찬 일인지 안다

돌아보면 내 걸어온 생의
등고선 손에 잡힐 듯
부챗살로 펼쳐져 있는데
멀수록 넓고 편해서
보기 좋구나

새삼 생각하노니 삶이란
기다림에 속고 울면서
조금씩 산을 닮아가는 것

한때의 애증의 옷 벗어
가지에 걸쳐놓으니
상수리나무 구름 낀 하늘
가리키며 이제 그만 내려가자고 길 보챈다

(이재무 '북한산에 올라')











































































































































































































세계의 명산 400선(1~50)

세계의 명산 400선(51~100)

세계의 명산 400선(101~150)

세계의 명산 400선(151~200)

세계의 명산 400선(201~250)

세계의 명산 400선(251~300)

세계의 명산 400선(301~350)

세계의 명산 400선(351~400)




세계의 명산 400선(201~25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