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흔히 ISS라고 하는 국제우주정거장(International Space Station)은 1988년 건설이 시작되어 2010년에 대략 완성된 하늘에 떠 있는 다국적 우주정거장입니다. 지구의 저고도에 속하는 400km 높이에 떠 있으면서 지구를 매일 15,7바퀴씩 돌고 있습니다. , 시속 27,743.8 km의 엄청난 속도입니다.


지상에서 실고 간 모듈을 쉬엄쉬엄 추가해서 영역을 넓히고 있는데 대략 정거장 공사는 끝나고 이 공사에 많이 사용되었던 미국의 셔틀 우주 왕복선은 이제 운행이 끝난 상태입니다. 미국의 입장은 우주정거장에서 돈 쓰는것 보다는 이제 달이나 화성에 집착을 하고자 하는것 같구요.


현재 운영중인 국제우주정거장에은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속에서 2024년 퇴역예정보다 더 이를 것으로 생각이 되는데 현재 국제우주정거장에는 선장인 미국 출신 랜돌프 브레스닉(Randolf Bresnik)외 이탈리안 1명 러시안 2명 그리고 미국인 2명 모두 6명의 우주인이 탑승중에 있습니다.


이들은 하루종일 넓지 않은 영역 속에서 지들 나름대로 일과를 즐기고 있는데 사실 하루 종일 뭘 하는지 좀 궁금합니다. 어디 나가서 낚시를 할 수도 없고 인근 야산에 찾아 등산을 할 수도 없고... 승질 많이 죽이고 살아야 하는 곳이 ISS일것 같은데 암튼 이곳에서 지내는 이들의 생활을 사진으로 옮겨 봤습니다.


참고로 이곳 국제우정거장에서 가장 오래 머문 이는 러시아의 겐나디 파달카(Gennady Padalka)로서  879일동안 머문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ISS에서 지구를 찍는 사진놀이는 이들 우주인들이 하는 일과중에 하나일것으로 생각이 되는데 이전에 제 블로그에도 자주 올려드린 기억이 있습니다.


http://duga.tistory.com/487

http://duga.tistory.com/889













아래쪽에서 바라본 ISS중심부

A:자랴, B:유니티, C:즈베즈다, D:데스티니, E:퀘스트, F:방열판, G:하모니, H:콜롬부스, I:키보, J:캐나다암2, K:태양전지, L:트랜퀼리티, S:도킹 포트

















































































































































아래 표는 국제우주정거장의 지상에서 가져 간 모듈등의 공사 이력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26 10:0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발아래로 지구를 내려다 보는 기분이 어떨까요?^^
    저곳의 우주인들은 모두 박사급이며 체력이나 신체, 정신력모두 엄격한기준을 통과해야만 하는걸로 알고있습니다.
    나름 엄청난 자부심을 가지고 근무를 하겠지만 한편으로는 말못할 어려움도 많을것같습니다.
    지구로 돌아오면 모든걸 보상받겠지만 말입니다.
    앞으로는 우주정거장이 화성이나 달에 만들어져 상주인구도 생기고 그럴 날이 올것같네요.
    그나저나 저 우주인들은 외계인이나 UFO를 한번이라도 봤을까요? 그게 제일 궁금합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1.27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좁은곳에서 나름대로 여러가지 일들을 처리하면서 지낼 것인데 스트레스도 많이 받을것 같고 가족들에 대한 그리움도 많을것 같습니다.
      ISS도 이제 이전만큼의 인기가 없어지고 하마님 말씀대로 달이나 화성에 대한 집착이 조금 더 강해진듯 합니다.
      우리나라는 아직도 땅바닥에서 기어다니고 있는데 중국은 벌써 유인우주정거장을 띄울 준비를 마쳤다고 합니다.
      얼마전에 ISS에서 이상한 물체를 봤다고 한번 소동이 있었던게 생각납니다..^^

  2. 2017.11.27 04:3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1968년도인가 69년도인가 아폴로 11호가 달에 사람을 내려 놨었는데
    그 때 인왕산에 칭구들과 올라 가 군대쌍안경으로 달을 보며 그 들을 찿으려 한 적이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이미 당시 쏘련이나 미국은 제미니다...소유즈다...아폴로다...해서 만화에 나오는 장면들을 실현 해 가고 있었는데
    시방 울 나라의 항공우주산업은 어디까정 왔는지.....중공도 이미 실현했는데....
    암튼 전에 쏘련과 미국 우주인들끼리 우주 정거장에서 서로 도킹을 해서 만난 적이 있었는데
    도대체 과학의 힘은 어디까정 갈런지 진짜 위대하기 짝이 없습니다.
    저 우주정거장을 맨들기 위해 물론 적잖은 희생이 따랐겠지만.....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1.27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년전만하여도 인간이나 동물이나 비슷하게 생활하며 지냈는데 지금 주위를 둘러보면 인간의 힘이 정말 대단하다는게 느껴집니다.
      온통 인간들의 작품들...
      다가오는 천년동안 인간의 발전은 어디까지일까 상상을 하여보면 아마도 우주를 지금의 지구처럼 활용하지 않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머나먼 별의 이야기가 더 이상 詩로서 그려지는 건 없어질것 같구요.
      요즘 중국이 엄청나게 우주항공산업에 투자를 많이하여 머잖아 미국을 져칠것이라 하는데 참으로 비약적입니다.^^

  3. 2017.11.27 08:5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 전에 ISS 에서 초대장이 왔습니다.
    그래서 초대에는 감사하지만, 가기 전에 제가 ISS에 몇 가지 질문을 했습니다.
    먹거리로 열무김치 .비빔국수. 된장찌개를 상시 먹을 수는 있는지 ?
    제 질문에 답이 없더군요... 그래서 바쁘기도 하고 재미도 없을 것 같아서 안 갔습니다...^^
    우주정거장...말만 들어고 가슴이 설레입니다.
    예 전에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인도 생각이 납니다.
    최첨단 과학의 집결체인 우주정거장에서의 삶은 생각보다 많은 어려움이 있으리란 생각이 듭니다.
    우스개 소리였지만, 먹고 마시는 것 부터 시작을 해서..
    취미생활도 접어야 하는 어려움에 외 에도 많은 부분을 희생을 해야 우주인이 될 수 있으리란 생각이 듭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 일 주일 정도는 견딜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
    그러고 보니 초딩시절 아폴로 달착륙 중계를 넋을 잃고 본 기억이 생생하게 기억이 나는데..
    현 우리나라의 우주산업은..
    제 초딩시절 달을 본 시절에서 머무른 그 상태 그대로는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1.27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그곳에 가지않길 정말 잘 하셨습니다.
      그 뭐.. 재미있는 구석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곳이구요. 누구하나 방구끼면 온 천지에 향기가 날아 다니는 곳입니다.
      우주인이 되기 위하여는 정말 혹독한 훈련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막막한 우주공간에서는 체력적인 문제도 중요하지만 정신적인 문제도 상당한 훈련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밝은 낮에 하늘을 잘 보면 저게 떠 가는게 보인다고 하는데 아직 구경을 못했습니다.
      암튼 다음에 또 초대장이 오거등 열무김치하고 막걸리 두병들고 한번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539 | 540 | 541 | 542 | 543 | 544 | 545 | 546 | 547 | ··· | 247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