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아름다운 가을 풍경 사진 100선 - 1

올 가을은 단풍이 참 곱습니다.
지난해는 여름 가뭄으로 단풍이 일찍 메말라버려 별 볼품이 없었는데 올해는 온 산하가 아름다운 가을로 가득해졌습니다.
우리나라 풍경은 아니지만 가을 분위기 물씬 풍기는 풍경 사진들입니다. 모두 100장.
편안하게 앉아서 단풍구경 하고 싶은 분을 위하여...

아래는 제가 외우고 있는 100개 정도의 시 중 하나..
윤동주의 '별 헤는 밤'입니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려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들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Comments

  • 하마 2017.11.09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동주님의 별헤는 밤을 되뇌이며 늦은밤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보고있으니
    문득 밖에 나가 별을 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런대 황사가 심해서인지 보이지가 않습니다...ㅠㅠ
    길위에 보석처럼 흐트러진 낙엽들이 너무 예쁘네요.
    짧은 가을이 서둘러 겨울로 가려는것같아 서운합니다. 돌아오는 주말엔 집근처 산이라도
    잠시 다녀와야겠습니다.;)

    • 이전에는 가을하늘이 참 맑고 깨끗했는데 요즘은 가을도 뿌연 미세먼지로 차있는 날이 많은 것 같습니다.
      떨어진 낙엽들이 바람에 휘날리는 풍경이 늦 가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주말..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라면서요..^^

  • 두가님은 천재이신가 ? ...
    어떻게 알고 계신 시가 아닌, 외우고 계신 시가 100개.... ? ..ㅎ
    저는 먹고 사는 일이 아니면 외우는 걸 싫어 합니다...네 물론 제 머리가 둔 해서 그런 거지만..ㅎ
    풍부한 감성을 지닌 분들은, 시를 외우는게 어렵지는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변함없는 일상에서 계절에 대한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고,
    그 부여한 의미에 의지하면서 살고 싶은데.. 사람 사는 일이 냅두지를 않더군요..ㅎ
    가을이란 계절은 너무 무심합니다... 기다려 주는 아량도 없이 스쳐 지나가는군요...
    더 늦기 전에 어린이 대공원 은행나무 숲을 걸어 보고 싶은데.... 싶지만....
    오늘은 두가님 사진으로 만족을 해 봅니다 ~~~

    • 詩를 좀좋아하는 편인데 중학교때부터 홀로 지낸 시간들이 많아 시를 좋게 접했나 봅니다.
      암튼 요즘도 술 한잔 들어가면 잊혀진 싯귀가 생각나 가슴저림을 하고 있답니다.
      세상 사는 사람 다들 그렇듯이 다 즐기고 다 느끼며 사는 이들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행복은 역시 소소한데서 시작이 되고
      늘 겪는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느끼는 것이 행복이고.. 뭐 ..
      그런것 아닐까 합니다.
      저도 은행잎이 노랗게 변한 가로수가 있는 지리산 구간을 드라이브나 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창파 2017.11.13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가을 풍경사진에서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기분이 들 것 같고..
    어떤 사진에서는 인생을 돌아 볼것 같기도 하고...
    어떤 사진에서 저의 주특기 눈물이 나올지도 모르겠다는 기분이 들 정도로
    여러 풍경의 가을 모습입니다...
    저도 수요일은 누님들과 남쪽에 갔다가 오는길을 섬진강을 따라 올라 오는 길을 택해
    조금 늦었지만 단풍을 보려고 지리산 횡단도로를 거쳐 집으로 왔기에
    아쉬웠지만 그런데로 지리산의 단풍구경을 하였습니다.
    구례쪽에서 오를때와 성삼재를 넘어서자 마자 달라지는 초겨울 풍경의 지리산자락...
    그리고 한참을 내려 오면 달궁마을쪽에 아직 남어 있는 새빨간단풍...
    또 친구들과는 작년에는 조금은 이른때이라 아쉽다고..
    올해 다시 가자고 날짜를 잡기는 잡았는데...
    이사정 저사정에 날짜를 잘못잡아서 11일 토요일 갔더니 조금은 늦었더군요..ㅎ
    단풍구경은 이렇게 아우님이 준비한 사진으로 즐기고
    그날은 여럿이 늙다리부부들이 이런포즈 저런 포즈를 잡으며 낄낄대며 사진도 찍었습니다.
    참 그전날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니 아우님에 선물 그잠바까지 나와 입고 웃고 즐기다가
    다음날 그냥 그잠바를 입고 백양사를 갔습니다..
    그런데 한번은 어이 사진사~~
    여기 왼팔뚝에 있는 이 마크가 나오도록 사진도 한번 잘~찍어봐 하며 꺼내서 찍기도 했습니다....ㅎ ㅎ
    그날 사진을 많이 찍게된 사연이 있습니다.
    다음에 언제 그 이야기를 해드릴께요........^^

    • 참 멋진 가을여행을 다녀 오신듯 합니다.
      이제는 단풍은 거의 마무리가 된듯 하고 바닥에 가득히 떨어져 있는 낙엽들이 오히려 더 정취를 느끼게 하는 것 같습니다.
      만추,,
      정말 가슴 저미는 말..
      형님께서도 눈물이 나올정도라는 표현을 쓰셨는데 지금이 딱 그 시기가 아닐까 합니다.
      바람이 심한 날씨입니다.
      감기 많이 조심하십시오..^^

  • 사진이 너무 멋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