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세계의 명산 400선(301~350)

벽에 걸어놓은 배낭을 보면
소나무 위에 걸린 구름을 보는 것 같다
배낭을 곁에 두고 살면
삶의 길이 새의 길처럼 가벼워진다
지게 지고 가는 이의 모습이 멀리 
노을 진 석양 하늘 속에 무거워도
구름을 배경으로 서 있는 혹은 걸어가는
저 삶이 진짜 아름다움인 줄
왜 이렇게 늦게 알게 되었을까
알고도 애써 모른 척 밀어냈을까
중심 저쪽 멀리 걷는 누구도
큰 구도 안에서 모두 나의 동행자라는 것
그가 또 다른 나의 도반이라는 것을
이렇게 늦게 알다니
배낭 질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은 지금

(이성선의 '도반')













































































































































































































세계의 명산 400선(1~50)

세계의 명산 400선(51~100)

세계의 명산 400선(101~150)

세계의 명산 400선(151~200)

세계의 명산 400선(201~250)

세계의 명산 400선(251~300)

세계의 명산 400선(301~350)

세계의 명산 400선(351~400)




세계의 명산 400선(301~35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