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남한산성 우중 산책 ...

반응형

 

 

일요일

새벽부터 비가 내리다 말다.. 반복을 합니다.

 

그래도 하루종일 집에서 우두커니 있을 수가 없어서 제 여행기록을 보다가

친구들과 함께 다녀 온 남한산성이 생각이 나서 모처럼 카톡으로 번개공지를 올렸습니다.

"아우님들~ 이런 날 집에만 있지말구..  파전에 막걸리 한 잔 Ok ? ... "

..

 

나 마눌님에게 잡혀서 교회왔어.. 나는 장모님 생일이라서.. 나는 경비 근무라 못 가..

삼대 구 년 만에 모처럼 번개를 쳐서 그런가... 다 들 못 간다고 하더군요.

허긴 미리 공지를 해도 못 올 친구들이라서 혼자서 길을 나섭니다.

 

이 번이 3 번 째 방문인데 이상하게 남한산성만 오면 비가 ...

아니군요.. 비가 오면 제가 왔습니다 ..ㅋ

 

오늘은 늘 가던 산성 둘레길 보다는..

못 가본 코스인 남상대 - 좌익문(동문) 청량산 쪽으로 향 합니다.

 

 

 

 

 

 

우산을 쓰고 카메라는 품에 안고 오릅니다.

 

 

 

 

 

 

 

 

모처럼 고구마 꽃을 봅니다..  행운을 불러다 준다는데...  복권을 사야겠군요..ㅋ

 

 

 

 

습하고 덥운 날씨에 산행을 하시는 분들이...

저도 이마와 등에 땀이... 주르르 ~~~

 

 

 

가시 나리꽃인가요 ??

 

 

 

성곽 사이로 운무를 타고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덕분에 잠시 쉬어 봅니다.

이미 손수건은 흠뻑 젖었습니다...

 

 

 

 

 

 

 

 

 

 

계속가면 청량산... ?

그러면 주차장으로 가는 원점회귀가 어려울 것 같아서

작은 오솔길로 내려 갑니다.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는 아이들 웃음소리가 좋습니다.

아쉽더군요...친구들과 왔음 백숙 한 마리에 한 잔 했을텐데..ㅋ

 

다행히 중앙 주차장으로 내려 왔습니다.

흘러 내리는 땀을 감당 할 수가 없어서 서둘러서 걷습니다.

 

 

 

잠시 하마님이 생각이 나서...ㅋ

건물이 한옥 스타일이라서 그런가..보기 좋습니다.

 

 

시원합니다 ~~~ 메밀묵 밥에 막걸리 주문..

 

 

집으로 가려고 하는데... 비가 내리는 게 아니라.. 퍼붇고 있어서 잠시 쉬어갑니다.

 

 

 

 

 

억수로 내리던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여 서둘러서 버스 탑승..

우중 남한산성 산책을 접어 봅니다 ~~ ^.^

 

 

버스 안에서 핸드폰을 보니(안 봤음 큰일 날 뻔 했습니다..ㅋㅋ)

두 친구가 모란역에서 만나자고 톡이 왔더군요... 

모란역 근처 먹자골목 갈매기살 식당에서 한 잔하고 귀가를 했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3/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