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제2의 인생을 준비 중입니다.


지난 주 ..

퇴근 후 집에 도착을 하니 문 앞에 왠 박스가 있더군요.

 

뭐지 ?  딸 아이들이 뭘 보냈나.. ?

거실 탁자에 올려놓고 개봉을 하니..

막걸리가 한 두병도 아니고 무려 10 병이나 떡 허니 들어 있습니다...^^

 

 

 


 

 

보내주신 분이 누구시지... ?  확인을 하니 두가님 ~^^

감사한 마음보다 죄송한 마음이 먼저 들었습니다.

지구별 식구님들께..늘 받기만 하는 저는 휴 ~~~


 

막걸리 맛이 너무 궁금하더군요.

예 전 사촌 형수님이 명절이면, 담그시던 막걸리 맛이 생각이 날 정도로 진하고 마시기 좋았습니다. 

그 덕분에 한 병만 마셔야지 했는데.. 2 병을 마셨습니다..ㅋ

두가님~ 고맙습니다 ~~ ^.^


.............


 

제 이름을 걸고 사업을 한 지.. 약 23 년이 됐습니다.

사업이 순탄하게 잘 될 때에도 ..

"나는 사업 체질이 아닌데.." 그런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같은 업종 경쟁사와 치열하게 싸워야 하고, 구매부서와 술 자리도 자주 만들어야 하는데..

저는 오직 품질 개선에만 매달렸습니다.

이윤은 모두 품질개선에 투자를 했습니다.. 그 흔 한 땅 투기도 못 했습니다.

 

타사를 비방을 하고, 거래처에 접대를 잘 하는 것보다는 품질만 좋으면 진정한 승부인 줄 알았습니다.

지속되는 불경기에도 오기를 부렸습니다.

 

타 사는 중고 부품도 사용하고, 원부자재도 싼 것만 썼지만 ..저는 늘 최고의 자재만 고집을 했습니다.

언젠가는 알아 주겠지...하는 만용을 부렸습니다.

심지어 제가 만든 기기도 아닌 타사 제품 기기까지 수리를 했습니다.

 

적자 운영 중에도 폐업을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제 회사의 기기를 신뢰를 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릴 수도 없었지만,

국가기관이나 대학 및 대기업 연구소에서 운영하는 제가 만든 기기의 ..

사후관리를 멈출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긍심이랄까.. 대한민국 기초과학 분야에 미미한 힘이지만, 나름 기여를 했다는 생각입니다.

그런 나름의 자부심으로, 각 연구소의 연구기자재의 사후관리를 등한 시 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갈 수록 재무구조는 부실해지고 빚은 감당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만 갔습니다.

저를 아시는 분들은 성실하다고 하셨지만.. 결론은 무능한 사업주였습니다.

 

물론, 제가 사치를 하거나 노름을 한 적은 없습니다.

유일한 취미라고는 등산과 여행 일 뿐 ..

네.. 이 또 한 구차한 자기 합리화이고 변명에 불과하지만 ..

 

네 ! 현실은 냉혹합니다.

친한 친구에게 " 치열하게 살지말어.." 라는 소리까지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는 부끄러울 정도 ..한심할 정도로 무능했습니다.

 

경쟁사들이 무너지면서 제 회사는 좀 경쟁능력 생기고, 더 좋아지겠지..하는 막연한 바람과..

20 여 년을 믿고 따라와 준 직원들을 차마 내칠 수가 없었습니다.

 

적자가 났다고 해서 정치권을 향해서 삿대질을 하고 원망을 하거나,

세상을 체념으로 바라보고 싶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최선을 다하지 않는 삶이 부끄럽다고 생각을 합니다.


..

 

올 해 까지만 운영을 하고 이제는 모든 걸 내려 놓으려고 합니다.

더 이상 오기로 버팅기기도 힘들고.. 주변 분들에게 피해가 가기 전에...

결심을 하고 실천으로 옮기는 중이지만, 마음이 편치는 않습니다.


20 여 년 동안 판매한 제품의 사후관리에도 걱정이 되고..

이런저런 아쉬움과 미련이 남는 건 어쩔 수가 없더군요.

 

제일 가슴이 아픈 건 ..  직원들입니다 .. 

보너스는 커녕 월급도 제 날짜에 못 줄 때는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정리도 쉽지는 않습니다... 만..

하나 하나 씩 풀어 가려고 합니다.


지구별에 자주 안부 인사를 못 드려도 넓으신 마음으로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모든 걸 내려놓고 .. 마음이 가벼워지면 ..

..

 

씩씩한 쏭빠로 제 2의 인생을 시작하겠습니다 ~~~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