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중년 남자들의 강촌 추억 여행 ~

                                                         

 

 (모 카페 사진 인용 /  오래 전 강촌 구름(흔들)다리 사진)

 

 

절친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항상 주말이면 단톡에 사진을 올렸는데, 요즘 거의 두 달을 안 올렸더니 궁금했나 봅니다 ^^ 

"무슨 일이 있냐 ? 산행 사진하고 막걸리 마시는 자랑 사진을 올리더니?"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추석을 앞두고 중국에서 온 친구와

모두 4명이서 토요일 강촌에서 1박2일 하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강촌 도착~

 

 

 

 

 

 

 

 

 

 

 

 

검봉산이 보입니다.


 

강촌역에서 내리자 마자 주변 풍경을 본 한 친구는 수다부터 풀어 놓습니다.

" 야 ~ 옛날에 강촌에 오려면 청량리에서 기차를 타고 한참을 왔는데.. 엄청 빠르게 왔네.."

 

허긴 .. 그 시절에는  청량리 역에서 완행열차를 타고 한참을 달려야 도착했으니..

그리고 오래 전 강촌역은 북한강을 끼고 있었습니다. 



20 대 시절...

 

군 입대를 앞 둔 친구를 위하여  ..

친구 녀석들과 함께 강촌 흔들 다리를 건너 던 추억 이야기 부터..

비 포장 도로를 따라 걷다가 구멍가게에서 방을 얻어 밤 새도록 술 마시던 이야기 까지..


저는 자주 구곡폭포와 작년에 굴봉산을 다닌 덕분에 강촌의 변화를 알고 있었지만,

제 친구 녀석은 거의 40년 만에 온 곳이라 변화에 대하여 놀라더군요.

우선 근처 마트에 가서 먹거리 준비를 하고 민박집으로 향 했습니다.


가을이 점 점 무르익어 갑니다.

햇살도 그렇게 따갑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역에서 천천히 걸으면 약 20분 걸리는 민박집 까지 걸어갑니다.

 

 

 

 

 

 

 

 

 

 

이 도로가 예 전 구곡폭포로 가는 유일했던 비 포장 도로였습니다.

도롯가 주변에는 집들도 없었고.. 혼자 걷기에는 무섭던 길이 였는데..ㅋ

지금은 자전거 도로로 이용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이용하는 분은 거의 못 봄)

 

 

 

 

 

 

 

 

 

 

 

 

민박집에 도착을 하니 벌써 점심 때가 한참을 지났습니다.

각 자 분담을 합니다.

저는 아욱국과 반찬을 준비를.. 다른 친구들은 밥과 안주 준비를..

민박집 아주머니께서 깻잎은 얼마든지 따라고 하셔서 요리 솜씨를 발휘를 해 봅니다.

 

한 친구 녀석이 제법 잘 만든 호박,감자전입니다..

 

 

 

마트에서 사 온 아욱을 소금 넣고 치댄 후 .. 민박집 아주머님에게 재래식 된장 두 스푼넣고 끓였습니다.

친구 녀석들 모두 엄치 척 ~~~ ^.^

 

 

 

텃밭에서 따 온 싱싱한 깻잎을 양념을 한 다음에 양은 냄비에 살짝 찝니다.

솔직히 깻잎 장아찌는 ...처음 만들어 본 작품입니다.

맛나다고 한 친구 녀석이 남은 깻잎을 싸갔습니다.. 믿어 주시기를... ㅋㅋ

 

 

 

친구들 식성도 많이 변했습니다.

예 전에는 삼겹살은 필수적인 대표 술 안주였는데.. 

강촌 마트에서 사 온 건 큰 용량의 막걸리 8 통과 맥주 4 병과 안주로 과일 몇 종류 뿐..

그리고 국거리로 아욱 한 단을 사왔습니다.

 

민박집 앞 개울가에서 자리를 잡고 개구쟁이 처럼 놀았습니다.

(사진은 음주 상태로 찍어서 매우 불량합니다.. ㅋ)

 

 

 

 

낮잠을 자고 일어나니.. 출출합니다.

강촌역 근처 닭갈비 식당에서 저녁 겸 슬 한잔하고 돌아 온 후에..

민박집 툇마루에서 밤을 세우면 오래 전 강촌 추억이야기를 나누고 여행을 마감합니다.

 

저는 잠이 안 와서 혼자 구곡폭포까지 운동 겸 걸었습니다..

 

 

 

 

 

 

 

 

 

 

 

 

아침에  세 친구들은 서울로 올라가고 저는 혼자서 ..

민박집 뒷산인 안산으로 올라갔습니다.

길도 없고.. 바람도 한점 없지만, 가을 산행 전 몸도 풀 겸 오릅니다.

사진은....  담을 풍경은..  완전 제로입니다..

 

 

 

 

 

봉화산 구봉산은 다녀 온 곳..

저도 오후에 딸 아이들과 약속이 있어서 강촌역으로 향 합니다.

능선에서 뵌 분은 부부 한팀 뿐.. 

 그 분들 말씀이 이 곳은 버섯이 유난히 많다고 하시더군요.

 

 

 

내용이 산행기도 아니요..여행기도 아니요.

주제나 내용 사진이 모두 너무 부실해서 올리기를 포기했는데...

제 추억 소환용으로 여겨 주시고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

 

지금은 너무 화려해진 강촌입니다.

1984년 철거된 흔들다리(출렁다리) 건너면서 온 몸을 흔들면서 아가씨들을 놀렸던 추억..

강가 근처에서 코펠에 밥을 하고,그 당시 반찬으로 최고였던 꽁치 통조림도 기억납니다.

 

근처 다른 팀들이 모닥불을 피우고, 야외 전축을 틀고 놀면 자연스럽게 합석을 해서 놀았습니다.

그 당시 야외 전축 하나만으로도 즐겁게 놀았던 친구들은 이제는 중년이 되었고..

화려해진 강촌은 오래 전 중년들이 놀던 자리를 젊은 활기로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강촌을 중심으로.. 구곡폭포와 문배마을 여행도 할 수 있고..

교통편이 좋은 김유정문학관도 가깝게 있습니다.

산행을 즐기는 분이시면, 삼악산행도 즐길 수 있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