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질그릇에 대한 가치를 ..

강원도 모 생수공장 방문 후...

그 공장서 가까운 곳에 사는 동창 녀석 집에 들렸습니다.

 

외국회사 기술이사직으로 근무를 하다가..

뇌졸증 치료 후 50 대 초반에 일찍 낙향을 한 친구입니다.


처음에는 맘 고생, 몸 고생도 많았지만,

이제는 자리도 잡고, 이장이란 감투까지 썼다고 자랑도 합니다.

 ​

동창 사는 곳 근처에 주차를 하고 한참을 올라가야 합니다.

안전한 장소에 주차 후 전화를 하니 잠시 후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오는 모습이 보입니다.

개구쟁이 처럼 팔을 흔들면서..ㅋ

 

집 마당에서 반겨 주는 제수씨..

제수씨께서 저녁 준비하는 동안 친구와 함께 마당에서 숯불을 피우고 고기 구울 준비를 합니다.


날이 어두워지니 반팔 옷 차림으로 약간은 서늘했지만,

저녁 식사 겸 반주를 하는 분위기는 훈훈했습니다.

제수씨도 왠만한 남자 못지 않은 주당입니다.


얼추 차려진 상 차림에서 .. 술잔이 투박한 질그릇 잔(盞) 입니다. 

소주 잔 치고는 좀 크기도 하고.. 궁금하더군요.

 

" 제수씨.. 이 잔이 술잔입니까...아니면 찻잔입니까 ?" ..


멍청한 제 질문에..  "술을 따르면 술잔이고, 차를 따르면 찻잔이지요~ ㅎㅎ"...

그렇군요.. 말 그대로 우문현답이네요.. ㅋ

 

제가 방문했던 속셈은.. 따로 있었습니다.

가끔 들려서 겉으로만 보았던 친구의 전원생활에서..

실제 겪는 어려움과 여러가지 궁금 한 점이 있었습니다.

 

궁금을 빙자하여 물어보니.. 예상치도 못했던 답을 들었습니다.

서울에 집이 있어서 월세를 받지만, 경제력 외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더군요.

하룻밤 신세 잘 지고 왔습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골동품에 대한 모 프로를 보다보면..

도자기 가격을 보고 놀란 적은 많았지만,

도자기의 가치에 대해 전문상식이 없는 덕분에 탐나지는 않았습니다...가격만 부러울 뿐.. ㅋ

 

오래 전 지리산 찻집에서 사 온 질그릇이 있습니다.

투박한 듯 하지만, 매끄러운 도자기 보다는 왠지 정겹게 느껴집니다.


질그릇은 자기의 용도에 대하여 ..나름의 충분한 가치를 지닌 듯 여겨집니다.

눈으로만 감상을 해야 하는.. 아름다운 곡선을 자랑하는 고가의 도자기 보다는..

평소 손 쉽게 다룰 수도 있고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저 질그릇..


가장 가치 있는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일은 각자에게 달려 있듯이..

질그릇은 어찌보면, 늘 고귀한 척 만 하는 도자기보다는..

우리네 삶에 더 가치있는 그릇은 아닐까...합니다.


저 질그릇에 인생이라는 가치를..

잘 버무린 나물처럼 정성들여서 담아야 하는데..


우리네 인연도 그런 건 아닐까요 ?

도자기 처럼 외형적인 조건을 내세우면 흥정이고,

질그릇 처럼 실제의 가치를 알면 인연은 아닌지...?

저는 매끄러운 도자기 같은 삶 보다는..

투박하지만, 질그릇 같은 삶이 더 가치가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그 이유는.. 제 삶이 도자기 처럼 남에게 보여 주는 삶을 살아 온 듯 합니다.

질그릇 처럼 내 자신의 가치를 외면 하면서...

늦었지만, 그나마 질그릇의 가치를 알았다는 게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비가 옵니다...

앞으로도 당분간은 지구별 참여가 매우 부실할 것 같습니다. 

하여 주제도 없는 글을 올립니다 ~~^.^

 

Comments

  • 두가님의 포스팅을 읽으면서 제 자신을 한번 돌아보게 되네요.
    저 역시 남에게 보여주는 삶을 살아왔던게 아니었얼까...하는 반성도 해 봅니다.
    질그릇같이 투박하지만 편안하면서도 가치있는 삶을 살아야겠죠 ?
    지금부터라도...ㅎㅎ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오랫만에 질그릇 보네요^^
    가치를 다시금 생각하게 합니다.
    잘 보고 갈꼐요 공감하고 갑니다.

    • 모든 가정에는 대다수 이쁜 그릇이지요..^^
      가끔 제가 산행 후에 사 온 투박한 질그릇 찻잔을 보면 왠지 너무 이쁘고 매끄러운 찻잔보다 친근하게 느껴지더군요.
      그 생각을 못 쓰는 글이지만 정리를 해서 올려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창파 2019.08.29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한참만에 쏭빠님과의 소통이 이어지는 날입니다...
    딱히 질그릇이나 도자기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눌 소양은 부족하고
    그냥 못이겨서 한마디 한다면...
    도자기처럼 매끈하게 한평생을 살고 싶었으니 저는 끝내 질그릇과 같이 투박하게 삶을 마무리 할 것 같습니다...
    쏭빠님께서 친구분댁 방문기를 보니 ...
    일단 교통에 불편함이 공감이 갑니다.
    저도 이곳에 자리를 잡을때만해도 지인들이나 친지들이 이곳까지 오고가는 불편함을 많이 염두에 두지를 않었습니다.
    그러나 조금씩 햇수가 지나다 보면서 깨달은 것은 가까운사람들이 서로 왕래거리는 1시간 남짓이 딱 좋은데 너무 멀구나.....
    그래야 하다못해 푸성귀라도 농사를 지으면 와서 같다 먹으라는 소리도 쉽게 할수있고요...
    주말에 모여서 식사 한번 하자는 소리도 쉽게 꺼낼수있는데...
    오고가는 시간이 많다보니 오죽하면 이제는 친구들의 모임도 2박3일 일정이 되였구요.
    수도권분들이 양평거리쯤에 많은 별장과 귀촌을 하는 이유를 알 것 같더군요.
    물론 문화생활 삶에 질등 여러가지를 생각할수 있지만 지인들과의 왕래가 쉽지 않다는 그것만으로도
    소외되는듯한 기분이 들고 있습니다...........^^

    • 네..제가 요즘 이런저런 일로 자주 산행기나 여행기를 못 올렸습니다.
      저도 골동품 도자기나 그릇에 대해서는 문외한입니다..^^
      거주지가 멀면 먼데로 단점도 있지만,
      장점도 많지 않을까..그런 생각이 듭니다.. ㅋ
      아무리 멀어도 마음과 정성이 있다면..
      자주 서로 왕래를 못하겠지만.. 마음 먹기 나름은 아닌가 합니다.
      그러고 보니..지난 번 영국사에 갔을 때에..
      동창들과 동행을 했지만, 인사도 못 드리고 와서..너무 죄송했습니다.

  • 하마 2019.08.30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그릇에 대한 예찬...
    어디 사람의 삶이 도자기처럼 매끈하기야 하겠습니까?^^*
    투박한 질그릇처럼 때론 헛점도 보이고 깨지기도 하고 그저 평범한 삶이 최고의 삶이 아닌가 싶습니다.
    질그릇의 가치 저도 잠시 공감하고 갑니다.
    앞으로도 지구별의 활동을 많이 해주시길 기대합니다.^^*:)

    • 요즘 집안 행사도 많았고~^^
      하는 업도 몸과 마음이 바쁘네요~
      자주 들리거나 산행기 및 여행기를 올리기도 좀 벅찹니다.. ㅋ
      너무 공백 기간이 긴 것 같아서 일상에서 느낀 질그릇에 대한 생각을 올려 보았습니다.
      그래도 틈틈히 방문은 하겠습니다~^.^

  • 흔히 촌에서 순우리말로 독이라고도 하고 경상도에서는 독아지라고도 하는 옹기..
    그 옹기를 만드는 옹기장이 우리나라에 이제 30여명만 남아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 우리 주위에 보는 질그릇이나 옹기는 제대로 진흙을 빚어 진짜 가마에서 구워내서 상품으로 나오는 건 그리 많지않는것 같구요.
    투박하고 거칠지만 오랜 서민들의 곁을 지키면서 가장 친숙한 우리 밥상의 애용품이기도 했지요.
    시내 주막집에 들리면 나오는 가짜 질그릇 말고
    손으로 빚어 가마에 구워 만든 투박한 사발잔에 막걸리 철철 부어 마시는 그런 멋이 그립습니다.
    오늘 쏭빠님의 질그릇 예찬론에 박수를 보냅니다.^^

    • 어설픈 기억이지만, 오래 전 장독을 전문적으로 만드시는 분들을..
      "독쟁이" 라고 어른들이 좀 하대하는 호칭을 들었습니다...맞나 ? ㅋ
      간혹 식당서 뚝배기 인 줄 알고 먹다가..
      플라스틱이면 실망을...
      간혹 주점에서 두가님 말씀처럼 투박한 사발잔이 나오면 막걸리 맛이 더 나는 듯 합니다.
      에휴.. 책상에 앉아서 좀 쉴만 하면 부릅니다 ~~ ^^

  • 기회가 된다면 저도 질그릇을 사용하는걸 선택할거 같습니다.

    뇌졸증은 사실 몸에서 신호를 많이 주는데 그걸 너무 가벼히 여겨서 큰일로 변하는거 같아요.

    우리 남편도 50세때 뇌졸증이 온적이 있었는데 정말 빨리 본인이 깨달아서 병원으로 가서 아무 이상없이 일주일 후에 퇴원 할수 있었답니다.

    • jshin89 님의 블로그 글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방문을 해서 읽었습니다.
      지금도 제 큰 형님과 가족들이 미국 뉴저지에서 살고 있습니다.
      저도 한 때는 그 곳에서 자리를 잡으려고 했는데..
      너무 연료하신 부모님 때문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 왔습니다.
      물론 힘이 들 때에는 후회를 하기도 하고...
      저도 나름 가정을 꾸리면서 살 때는 그 후회를 접기도 하고.. ^^
      이민 생활의 이런저런 면을 아주 조금은 알고 있습니다.
      님의 남편분 사업 정리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두 분 좋은 나날들로만 이어지시기를 바랍니다 ~~^.^

    • 감사합니다.
      오셨다가 역이민 하신거군요.

      우리남편이 은퇴해도 저는 한 2년 에서 2년반 정도 더 직장을 다닐 예정입니다.

      어디에서 사시던지 건강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살면 되는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