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항산의 오늘 여행지는 남태항에서 가장 높은 태항지존(太行至尊) 왕망령과 만선산에서 가장 유명한 비나리길, 절벽장랑, 곽랑촌, 단분구입니다.

이 구간도 역시 운짱 따거의 무자비한 실력 덕분에 쫄다가 깨다가 정신없는 곳입니다.

 

이름 중 비나리길은 우리말입니다. 우리나라 비나리여행사가 가장 먼저 안내를 했다고 하여 붙여진 길 이름.

일부러 붙인것은 아니고 이곳을 찾은 사람들이 '아 거 왜 비나리여행사가 갔던 길 있잖아..' 라면서 자연스럽게 길 이름이 되었구요.

태항산에는 현재까지 9곳의 절벽장랑이 개발되어 있는데 이중 비나리길이 가장 아름답다고 합니다.

비나리길은 우리나라 여행사에서 불리워지는 말이지만 중국말로는 괘벽공로(掛壁公路).

 

비나리길은 1970년대, 곽랑촌(郭亮村)에서 왕망령 중간에 있는 1,250m의 동굴도로로서 깊은 산 속 절벽 위에 자리하여 외부와 단절되어 생활이 너무 불편한 마을사람 13명이 6년에 걸쳐 곡깽이와 망치, 맨몸으로 만든 우공이산의 표본입니다.

이 도로 전에는 천제(天梯)라는 좁은 절벽길뿐이었는데 기계없이 맨손으로 이걸 뚫어서 도로를 내어 지금은 완전 유명한 관광지가 된 것입니다. 동굴도로를 내면서 마모시킨 정의 무게만도 12톤이라고 하니.. 그저 놀라울 수 밖에요.

중국인들은 이 비나리길을 중국의 8대 기적 중 하나로 꼽고 있습니다.

 

왕망령(王莽嶺)은 고개령(嶺)자가 있어 어는 고개를 지칭하는듯 하지만 전체적으로 커다란 협곡을 나타냅니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협곡 중 하나로 선정이 된 곳이기도 하구요. 물론 해발 1,900m의 왕망령이란 고개도 따로 있구요. 고개 정상에는 생태산장이란 호텔도 있답니다. 왕망령 정상에서 관일대까지 산책삼아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 있는데 왕복 약 1시간정도 소요 됩니다.

 

만선산을 갈때는 곽량촌을 거쳐 가게 되는데 이때도 역시 따거들의 운전 솜씨를 만끽 할 수 있습니다.

아마 우리나라에서 이딴식으로 운전했다가는 그날부로 해고..

수천길의 바위 절벽을 바짝 붙어서 난 좁은 길을 요리조리 마구 꺾어 내달립니다.

그리고 만나는 곳이 절벽장랑(絶壁長廊)인데 50년대의 풍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곽랑촌이 절벽 위에 아슬아슬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 절벽 속을 파내어 도로를 만든것도 역시 곽랑촌의 마을 사람들..

 

단분구는 만선산 혹룡담폭포가 있는 계곡인데 아래 주차장에서 폭포까지 왕복 트레킹으로 약 1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지질공원인 이곳에는 안내판에 한글로 설명이 되어 있어 읽어 보면서 올라가는데 주위에는 기념품 가게도 많이 있고 볼거리도 많습니다.

 

 

태항지존이라고 하는 왕망령 입구.

국가지질공원으로 관리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이 바둑의 발원지라고 합니다.

상대를 기다리고 있는듯한 노인네가 있어서..

 

 

이 노인네하고 대국을 한판 했는데..

제가 하수로 흑돌을 잡고 먼저 바둑판 정가운데다 탁! 하고 놓으니..

이 양반 30분간 고민하더니,

졌쏘.. 하며 돌을 던지네유.ㅎ

 

 

구비구비 마을을 지나고 고개에 올랐습니다.

이곳에서 관일대와 산화대까지 트레킹으로 다녀오게 됩니다.

소요시간은 약 1시간 정도.

 

 

날씨가 좋아 멀리 태항산맥의 장관이 조망 됩니다.

 

 

역광이지만 실루엣이 너무 멋지구요.

 

 

 

 

 

 

 

 

태항산 일출의 최고 명소라고 하는 관일대로 향하는 길.

멋진 풍경들이 이어 집니다.

 

 

 

 

 

 

 

 

 

 

 

 

 

 

 

 

 

관일대 정상

이곳에서 보는 일출은 얼마나 멋질까요?

 

 

 

 

 

벼랑끝으로 난 길이 보여 집니다.

이곳 태항산의 도로는 모두 저런식으로 트여져 있습니다.

 

 

 

 

 

가장 안쪽 전망대인 산화대의 조망

역광이라 사진으로는 별로인데 실제로는 아주 몽환적으로 멋진 풍경이었습니다.

 

 

 

 

 

 

 

 

다시 차를 달려 비나리길로 이어집니다.

 

 

비나리길은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놀라운 장소입니다.

계곡 위 절벽속에 갇혀있던 마을 사람이 직접 절벽 속을 정으로 꽹이로 파서 만든 동굴길.

 

 

차를 잘못 선택했습니다.

타고 나서 보니 앞바퀴가 맨들맨들..

바퀴 지문이 모두 닳아 하나도 없습니다.

이 차가 천길 절벽길을 마구 달리기 시작하는데 ...

바퀴 닳은걸 안 봤다면 모를까, 진땀이 나네요.

 

 

그래도 바깥 풍경은 너무 좋습니다.

 

 

비나리길

절벽 속을 장비없이 순전히 손장비로 파내어 이런 길을 내었다는게 놀라운 일입니다.

 

 

 

 

 

바깥으로 낸 구멍은 채광 역활도 하고 파낸 돌들을 버리는 곳으로 활용했다고 합니다.

 

 

비나리길 구경하고 또 달립니다.

 

 

사진으로는 별 감흥(?)이 없지만 아찔한 절벽위를 마구 달립니다.

 

 

 

 

 

후덜덜한 장면이 이어지고..

 

 

진땀나는 절벽길이 한참 이어지고..

 

 

 

 

 

곽량촌으로 향하는 길에서 만나는 시골 풍경

 

 

 

 

 

 

 

 

 

 

 

 

 

 

 

 

 

가운데 절벽위의 마을이 곽량촌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이 마을사람들이 수년에 걸쳐 바깥으로 나가는 길을 만들어 놓은 절벽장랑.

대단합니다.

 

 

 

 

 

 

 

 

 

 

 

 

 

 

 

 

 

 

 

 

차는 다시 정신없이 달려 만선산 단분구로 향하구요.

 

 

 

 

 

단분구 지질공원

 

 

계곡 트레킹입니다.

 

 

흑룡담폭포

 

 

되돌아 나와 산자락 아래로 향합니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이곳도 하산주 할 곳 많습니다.

 

 

다가오는 새 봄에 찾아 올 관광객을 위한 보수 공사가 한창이구요.

 

 

만선산 구경 마치고 하산 합니다.

 

 

중국 태항산 - 천계산 운봉화랑의 조망과 유리잔도의 아찔함

중국 태항산 - 통천협과 팔천협 협곡에서 만나는 놀라운 비경

중국 태항산 - 최고의 비경인 대협곡의 도화곡과 태항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20 08:31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항산 잔도를 보다가 비나리길을 보니 그나마 울렁거림은 덜하네요...ㅎ
    비나리라고 해서 혹시 했더니 역시 우리나라 말이었군요...ㅎ
    쫄다가 깨다가...아마도 차를 타고 가셔서 사진으로 소개하지 못해서 그렇겠죠 ? ㅎ
    바위 중간 중간에 있는 구멍으로 차들이 들락날락 하는줄 알았더니 그쪽으로 돌도 버리고 조명까지...ㅎ
    근데 돌을 깨낸 정의 무게가 무려 12톤이라고 하니 상상이 안갑니다.
    하긴 중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 이해한다는건 불가능하겠죠 ? ㅎ
    두가님도 바둑을 잘 두시나봐요 ?
    저 영감님 "장고 뒤에 악수가 나온다"라는 격언을 잊으신듯...ㅎㅎ
    덕분에 중국 구경 잘 하고 있습니다...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0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이곳은 속 울렁거림은 조금 덜한 코스이지만 빵차모는 기사들의 묘기대행진으로 인하여 진땀을 흘리게 만들더군요.
      사방이 온통 절벽이고 길도 오직 절벽을 따라 난 곳 밖에 없으니 그 길을 마두 달리는데 ..
      우리나라 같으면 민원 들어가서 담날부터 바로 해고감입니다.ㅎ
      비나리길은 동굴 속에서 내려 감상을 해야 하는데 그리할 수 없어 동굴을 나와 구경했는데 참으로 인간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완전 바위로 된 곳을 정과 망치만으로 수년에 걸쳐 이런 길을 만들었다는게 ...
      놀라웠습니다.
      바둑은 잘 못 두고.. 오목은 조금 둡니다.ㅎ
      추워진 날씨에 싸나이님께서도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2. 2019.11.20 09:05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 성님 완전히 쫄았군요 ?
    저는 보기만 좋습니다요. ㅎㅎㅎ

  3. 2019.11.20 10:53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둑의 기원 왕망령에 가셔서 신선 앞에서
    놀랍게도 천원에다 첫 돌을 놓으시다니
    이 사진과 설명을 보고, 제가 빵 터졌습니다.
    대국에서 천원에다 첫 돌을 놓는 경우는 거의 못 보았고
    전에 이창호가 중국 바둑의 자존심 창하오를 만나 둘 때 보았는데
    바둑의 신은 애송이의 무모함에 졌다고 했을까요,
    그 모습에서 경 장군의 후에의 기상에 졌다고 했을까요.

    두가님의 산행기에는 사진과 글 이상이 있습니다.
    때로는 가슴 저 바닥을 긁는 그리움이
    아이 같은 천진함이
    이번처럼 빙그레 미소짓게 하는 장난기도 있습니다.
    독자는 그런데 사정없이 매료되는 거고요.
    저는 다른 사람의 글을 읽는 것이 큰 즐거움과 행복인데
    근래 두가님 스토리
    무궁무진한 사진과 글의 궁전에서 날마다 행복입니다.

    근데 제가 이 어마어마한 사진의 풍경을 보고
    종일 입을 다물지 못하는데
    때로는 새같이 커다란 파리도 들어옵니다.
    이건 순전히 두가님 책임지셔야 할 일 같은데......^^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0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이지님,
      아마도 바둑을 잘 두시는듯합니다.
      (부러움 가~득..)
      저는 무급입니다.
      바둑판 정 가운데를 천원이라고 하는 걸 세이지님 글에서 배웠답니다.
      이전에 어느 누가 그렇게 바둑을 둔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세이지님의 분에 넘치는 칭찬은 저를 긴장케 합니다.
      내면속에 자리한 속물스러움이나 나약한 면들을 슬그머니 내 밀다가 움추려 들기도 하구요.
      그래도 일단 기분은 아주 좋습니다.
      다음에 추락하더라도 그것마저 칭찬해 주시길 바랍니다.


      일단 파리 잡으러 갑니다.
      어디 있나유?

  4. 2019.11.20 11:1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망령과 만선산에 설명글을 읽어보는 재미 그리고 위에 저 글만 달달 외어서
    잘 써먹으면 어중간히 저곳을 다녀 온사람보다 더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습니다.
    특히 "괘벽공로(掛壁公路)"라는 글 풀이를 하면서 어쩌구저쩌구하면 딱 어울릴 것 같습니다.....ㅎ ㅎ
    바위를 뚫어 길을 내는 정말 중국이 아니면 엄두도 못낼 길을 구경을 하다보니
    다시 한번 또 놀라고 있습니다.
    6.25때 중공군의 인해전술 그말도 그런가보다 했는데
    요즘 그때 전투 상황을 자세히 설명한 책을 보면서
    그 상황을 상상해보니 그때 떠오르던 오던 공포감이 생각납니다.
    "채광과 파낸돌을 버리는 역활"...이대목도 밑줄 쫘~악!~~~~
    역시 오늘 보여주는 사진들은 tv로 보던 것과는 또 다른 기분으로 보고있습니다.
    그때 못 보던 흥미진진한 내용이 오늘은 방송용어가 아닌 귀에 익은 언어라 더 쏙쏙 들어오고있습니다.
    절벽장랑을 설명을 보니 방송으로 들은 기억도 다시 나는군요.
    우리가 함께 가도 된다고 힘을 주시는데
    뱁새가 황새를 쫒아가다 어디가 어떻게 된다는 말이나 되새기며
    아우님에 이런 사진으로 두고두고 즐기며 굳은 돈으로 입이나 즐겁게 하는게 상수일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0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번 내장산 내장사 단풍놀이 갔을때 거의 반 정도는 중국인들 같아 내심 많이 놀랐습니다.
      지 나라도 볼게 많은데 쪼그만 우리나라 와서 단풍구경이나 하고 있을까 하구요.
      근데 중국에 가서 스케일 대단한 풍경을 보니 압도적이고 놀라움은 가득 하지만 마음으로 느껴지는 소소함은 없는듯합니다.
      그게 우리나라는 가득 하구요.
      이곳 태항산도 첫날은 정말 사진도 많이 찍고 입을 다물지 못하여 멍하게 구경했는데 이삼일째가 되지 우리나라 작은 산들과 아담한 풍경들이 그리워 지더이다.
      저들도 아마 우리나라에 와서 지들과 다른 뭔가 많은 걸 보고 갈 것 같습니다.
      부러운 것 하나가 있다면 땅이 넓다는 것..
      국토 끝에서 끝을 하루만에 충분히 갈 수 있는 우리나라..
      3시간 40분을 시속 305km의 고속열차를 타고 가도 얼마가지 못하는 나라..
      그게 참 부러웠습니다.^^

  5. 2019.11.20 14:3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둑의 기원지에서 두가님께서 한수로 이겨버리시다니 대단하십니다.ㅎㅎ
    태고의 자연신비를 지닌듯 엄청난 풍경으로 압도하는 느낌입니다.
    산화대의 모습은 울산바위의 큰형님뻘 되는듯보여지구요. 비나리길은 암만봐도
    사람들이 곡괭이로 낸 길이라고 안믿겨질정도입니다. 정말 인간승리네요.
    흑룡담 폭포에서는 정말 용이라도 나타날것같은 분위기입니다.
    중국의 산아래주점에서는 어떤 안주를 파는지 궁금합니다. 술은 막걸리가 제격이겠지만
    빼갈정도는 마셔줘야 될 분위기 같습니다.ㅎㅎ
    왕망령과 만선산풍경 덕분에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0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바둑은 입신의 경지에 올라 사람 인상만 봐도 수가 대충 읽힙니다.ㅋ
      이곳 풍경들을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설악산 50개
      주왕산 50개
      월출산 50개를 모아 놓은것으로 비교가 될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절대 우리산들을 비하하는 의미는 아니구요.
      그냥 스케일상으로 그렇다는 말씀입니다.
      가장 놀라운 곳이 비나리길.
      우공이산의 표본이네요.
      빼갈은 끼니때마다 한변씩 깝니다.
      가장 돗수 약한게 42도인데 이게 나중에는 무덤덤해지니..^^

  6. 2019.11.20 17:16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쫄깃쫄깃 긴장되셨겠어요~
    일전 방송에서 저곳을 소개한적이 있는데...와~ 저게 가능해? 하고 생각했었지요~
    산정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웅장하고 멋진데, 너무 가보고 싶습니다.
    예전 중국에 있을때 왜 여행을 많이 안다니고 일만 하고, 잠만 자다 왔는지..후회가 됩니다.
    지금은 가고 싶어도 금전적, 시간적 모든게 여유가 없어서...ㅠㅠ
    덕분에 신비한 비나리길~ 구경 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0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님께서는 중국에서 근무를 하셨나 봅니다.
      제 친구도 늘 그런 이야기를 하는데 중국에 오래 머물렀는데 구경을 전혀 다니지 못했다네요.
      중국의 여행지들이 모두 스케일이 커서 눈호강 하기에는 참 좋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곳 저곳 아무리 둘러봐도 역시나 우리나라 금수강산이 최고이구요.^^

  7. 2019.11.20 22:22 신고 Favicon of https://poli42.tistory.com BlogIcon 묭수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의 실루엣이 한촉의 수묵화 같습니다^^ 중국의 산은 정말 놀라운것같아요

  8. 2019.12.23 12:47 수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1월달 태황산같다왔는데 다니긴 열심다녔는데 명함을 잘모르겠는데 님에글보고 잃어버렸던 곳이 아~여기였구나 생각나네요 고맙구 잘봤어요 내사진은 반토막짜린데 정말 잘찍으셨네요 태항산은 갠적으로 페키지말고 따로 등산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2.23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11월달에 다녀왔는데 약간 철이 늦다고 생각은 되었지만 그래도 조용하여 괜찮았답니다.
      말씀대로 이곳은 페키지따라 댕기는 것 보담 개인적으로 시간여유를 가지고 들리면 정말 멋지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prev | 1 | ···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 | 249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