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고속도로를 타고 가다가 거창휴게소 옆 가조 IC 부근에서 남쪽방향으로 쳐다보면 여성이 누워 있는 산이 보이는데 바로 미녀봉입니다.

그 옆으로는 정상에 송신탑이 있는 오도산이 있어 쉽사리 찾을 수 있습니다.

이 주위에는 가조평야를 빙 둘러서 거창의 명산들이 둘러쳐져 있는데 모두가 한결같이 멋진 산들이지요.

 

미인봉(美女峰)은 또 다른 이름으로 문재산(文載山)이라고 하는데 거창과 합천의 경계지점에 있습니다.

임신한 여성이 누워있는듯한 형태로서 머리와 얼굴, 가슴, 볼록한 배등의 모습은 뚜렷히 구분이 되고 있는데 그 아래로는 보는 방향에 따라 달리 보입니다.

 

전설따라 삼천리같은 전설이 정상에 적혀 있는데,

아득한 옛날에 바다였던 이곳에 나뭇잎처럼 표류하는 조각배를 구하기 위해 천신(天神)이 예쁜딸을 내려 보냈는데 그때 이목구비가 수려한 장군이 하늘에서 내려 온 아름다운 미녀 낭자를 보고 그만 반해 버렸고 둘이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는데 이것이 천신의 노염움을 사서 둘을 산으로 만들어 버렸다는...

 

산행은 저녁 약속이 있어 간단한 코스로 택했습니다.

오도산자연휴양림에서 말목재로 올라 정상을 거쳐 오도재로 하산하는 원점회귀이구요.

이 코스로 오르면 머리, 눈썹, 코, 입, 유방, 그리고 아이를 잉태한 배에 해당하는 805봉을 거친 다음 정상을 지나 오도재로하여 올라갔던 휴양림으로 하산을 하게됩니다.

표시판으로 친절하게 적어 둔 여성의 중요 신체 부위를 마구잡이로 밟고 지나가긴 하는데 사실 멀리서 보는 능선 풍경과는 전혀 다른 바위 덩어리라 죄책감(?)은 전혀 들지 않구요.

임신한 배 밑으로 해당되는 신체 부위는 아쉽게도 표시판이 없습니다.ㅎ

 

산행코스:

오도산자연휴양림주차장 - 말목재 - 유방봉 - 805봉 - 미녀봉 정상 - 오도재 - 휴양림(원점회귀)

소요시간 : 3시간 30분

 

 

미녀봉 산행의 하이라이트는 가조들판과 그 둘레에 병풍처럼 나열되는 있는 산자락들을 내려다 보는 것입니다.

그냥 앞만 보고 걷다보면 이 풍경을 놓치게 되는데 코바위 너머와 유방봉에서 이 풍경을 가장 잘 볼 수 있습니다. 

 

 

 

미녀봉 찾아가면서 지나게 되는 합천군 야로면 소재지 옆 야로대교.

광대고속도로가 지나가는 다리입니다.

사장교로 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다리입니다. (주탑 포함 148.9m, 주탑 빼고 121.7m)

 

 

오도산자연휴양림 들어가는 입구 앞에 있는 권빈삼거리.

참으로 추억어린 곳입니다.

거창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다닐때 토요일이나 방학때 고향집 가기 위하여 이곳까지 와서 차를 갈아타는데 막차를 놓쳐버리면 이곳에서 고향집까지 걸어 갔답니다.

40리가 휠씬 넘는 길을 ... 

 

 

오도산휴양림으로 올라가는 도로.

아직도 그늘진 곳에는 단풍들이 붉게 피어 있습니다.

오도산자연휴양림은 합천군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입장료와 주차료 3,000원을 지불하고 안으로 들어가서 산행을 시작 합니다.

들머리는 쉽사리 찾을 수 있습니다.

 

 

미녀봉 등산지도

 

산행코스:

오도산자연휴양림주차장 - 말목재 - 유방봉 - 805봉 - 미녀봉 정상 - 오도재 - 휴양림(원점회귀)

소요시간 : 3시간 30분

 

 

늦가을 산행은 이런저런 맛이 없다고 하는데 그건 느낄 줄 모르는 이의 생각이고...

약간 스산하면서도 쓸쓸한 이런 분위기 ..

저는 참 좋아 한답니다.

 

 

 

 

 

커다란 소나무 가지가 하나 앞을 턱하니 가로 막습니다.

미녀봉이란 곳을 올라가면서 사전 검열을 받는 기분입니다.

몸을 한껏 낮추고 입장을 합니다.

 

 

건너편 오도산은 산행 내내 함께 합니다.

이곳과 오도산을 연계해도 되구요.

 

 

올려다 보는 미녀봉 능선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지난번 다른 산행기에서 찍어 온 미녀봉입니다.

미녀가 누워있는 모습을 상상하시면 진짜 미녀가 보여 질것입니다.

 

 

박유산 자락이 안개를 가둔 모습이 너무 좋습니다.

안개 걷히기 전에 이 풍경을 담아야 되는데 ..

발걸음이 바빠 집니다.

 

 

최초 머리봉부터 시작입니다.

친절하게 이런 안내판에 요소요소 세워져 있습니다.

이곳 머리봉에는 조망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없습니다.

가장 멋진 조망처는 코바위 뒷편과 유방봉입니다.

 

 

앞쪽으로 유방봉에 해당하는 두 곳 바위듬이 보여 지네요.

건너편으로는 오도산이 그림자를 드리워져 있구요,.

 

 

오도산 정상 KT송신탑.

저곳까지 차량으로 쉽사리 오를 수 있습니다.

 

 

코바위 뒷편 이런 조망처가 있습니다.

등산로서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야 되는데 이곳이 미녀봉 최고의 조망처입니다.

 

 

안개가 아직 조금 남이 있지만 아쉽습니다.

너른 들판, 안개가 잔뜩 끼어 있는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지 않나 부리나케 올라 왔는데...

 

 

코바위에서의 파노라마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코바위에서 조망되는 산군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제 블로그에 있는 위 표기된 산들의 후기입니다.

 

황석산, 거망산

기백산

현성산, 금원산

건흥산

박유산

금귀봉, 보해산

덕유산

남덕유산

의상봉, 장군봉, 바리봉, 우두산

비계산

 

 

 

바로 앞쪽으로 바라다 보이는 비계산

가운데 아래 사과 조형물이 보이는 거창휴게소

 

 

금귀봉과 보해산

 

 

장군봉에서 우두산으로 이어지는 의상봉 능선

 

 

생각보다 괜찮은 조망을 선사하는 박유산

 

 

박유산과 금귀봉 뒷편 멀리 덕유산 능선이 펄쳐 집니다.

 

 

머리봉에 있는 입술바위와 숙성산 사이로 조망 되는 지리산 자락.

 

 

당겨서 본 지리산.

좌측 천왕봉의 높은 쪽과 우측 반야봉이 능선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그 앞으로 가장 높게 솟아 보이는 봉우리가 거창 감악산

 

 

지나온 머리봉과 바로 앞의 유방봉 사이로 조망 되는 가조들판과 산봉우리들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유방봉입니다.

 

 

유방봉은 바위군이 두 곳으로 형성이 되어 있는데 바깥쪽으로 건너갈 수 있는데 조금 위험하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이곳에서도 가조 들판이 시원하게 내려다 보이지만 코바위보다는 못합니다.

두 곳 유방을 왔다갔다 마구 짓밟고 다닙니다.

천신이 보면 경천동지하여 대노할 일이 아닐까요?

 

 

유방봉에서 내려다보는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아쉽게도 유방봉 다음으로는 표시판이 없습니다.

더 기대를 했다면 거닐면서 스스로 찾아봐야 될 듯..ㅎ

 

 

805봉

가조들판에서 쳐다보면 임신한 배로 볼록한 곳입니다.

 

 

미녀봉 정상이 건너다 보이고 맞은편으로는 오도산이 조망 되구요.

 

 

건너편 비계산

비계산은 반 정도는 합천, 나머지 반은 거창군으로 속해져 있습니다.

 

 

시원한 가조들판.

가조IC와 저렴한 가격의 유항온천이 있는 온천지구가 내려다 보입니다.

미국 서부 평원을 연상케 하는 아주 널찍한 들판입니다.

 

 

미녀봉 정상

문재산이라고도 하는데 어느 산이든 이것 저것 병행하지 말고 한가지로 통일하면 좋겠네요.

괜히 헷갈리고로..

 

 

오도재로 이어지는 길입니다.

오르내림이 두어번 반복 되구요.

 

 

비계산이 중심이 되고 우측으로는 두무산입니다.

그 아래 골프장도 조망 되네요.

두 산의 가운데로 멀리 남산제일봉이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남산 제일봉

 

 

하산길에는 거친 소나무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휴양림 윗쪽으로 아름드리 소나무들로 멋진 숲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봄 가을에 피크닉 오면 아주 좋을곳이네요.

 

 

만추(晩秋)...

 

"가을은 오랑캐처럼 쳐들어와 나를 폐허로 만들지만

무장 해제당한 채 그저,

추억의 부장품마저 마구 파헤쳐대는 무례한 그의 만행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고 있어야 하는

나는 서러운 정서의 부족이다.

 

- 이재무의 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25 10:07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리산 갈때 지났던 곳이죠 ?
    야로라 ? 야바위 ? 뭔 이름이 요상한데 개명해 주고싶어집니다. ㅎㅎㅎ
    그 40리를 걸어서 시골로 들어가셨다니 ?
    그때 길러진 걸음의 왕이시라 지금도 체력이 뛰어나신가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린시절, 토요일 학교 마치고 시골에 간다고 나섰는데 이곳에서 하루 두대 다니는 막차를 놓쳐 걸어 내려가면 해는 뉘엿뉘엿 지고 산 그림자가 골짜기로 내려 앉습니다.
      겨우 집에 도착하면 저녁 늦은 시각.
      엄마..!! 하고 부르면 방문이 벌컥 열리면서 아버지와 엄마가 놀라 뛰어나오시던 그 모습이 생생하네요.
      아마도 간을 제대로 키운 시기도 그때가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2. 2019.11.25 11:1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대구쪽을 가려면 드라이브 삼어 국도를 따라 거창으로해서 많이 다녔기에
    가조라는 동네이름이 꽤 익숙하였는데
    이제는 그런 풍경을 즐기는 낭만도 조금씩 사라지나 봅니다.
    그리고보니 아우님의 글에서 이 야로대교 소개의 글도 이전에 보면서
    나도 구경을 해봐야지 했는데 아직도 아래쪽에서 저다리를 본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오도산자연휴양림 입구 권빈삼거리에서 집까지 때로는 걸어 다녔다는 소리에
    천일상회까지 정확한 위치를 알고 갑니다.
    그시절에 도시에 유학생이나 통학생이 아주 부러웠던 저로서는 차를 놓쳐
    40여리길을 걸어 다녔다는 소리까지도 쬐까 부럽습니다.
    예전에는 아주 저에게는 친숙한 단어 치한이라는 말에 오늘은 호기심과 기대감으로
    미녀봉 구경을 들어갑니다.
    미녀가 누워있는 모습을 상상하면....!!!
    그러면 치한이 되는 것을 상상하면 ....???
    비계산이랑 몇몇군데는 알아 볼수있는 곳이기에
    그리고 비계산소속이 거창군과 합천군 양쪽 소속이라는 소리에 두군에 정확한 경계 구경도 해봅니다.
    다음에 대구 방향 나들이에는 모처럼 거창방향 국도로 가 볼까 하는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에 국도를 따라 가시거등 가조에서 잠시 내려서 온천에서 피로를 풀교 가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백두산온천이라는 상호인데 가격도 동네 목욕탕 비용이고 유황이 펄펄 끓어 몸에도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조금 더 시간이 나시면 의상봉 아래 고견사라는 조그만 절이 있는데 그곳도 좋구요.
      천일상회는 아주 오래전에도 그 이름이었던지는 기억에 없는데 지붕은 앙철 지붕이었고 조그만 주막겸 가게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40여리 길이었지만 비포장으로 되어 있고 바닥이 자갈과 돌이 많아 걷기에 매우 불편했습니다.
      그때 신작로 가에는 버드나무가 가로수로 많던 시기였구요.
      미녀가 누워있는 미녀봉은 사실은 임산부가 누워있는 것이라 미녀봉과는 어울리지않는 컨셥인데 거창에서 산자락 곳곳에 친절하게 지명을 표시하여 두고 길도 잘 트여 놓아서 찾은 이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3. 2019.11.25 11:3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녀봉 상상하니 떡하고 나타났습니다. ㅋㅋㅋ^^* 누가 이름 지었는지 천재인듯하네요.
    멀리서 봤을때나 미녀모습이지 속으로 들어가면 사람이든 산이든 알수가 없습니다.ㅎ
    권빈삼거리 천일상회는 예전에 포스팅을 하셨는지 눈에 익은 풍경입니다.
    이젠 만추도 무색하리만큼 을씨년 스런 풍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스산한 풍경이 때론
    사색의 시간을 만들어 주기고 하는것같습니다. 물위의 솔잎들이 추워서 동그랗게 뭉쳐있는 모습처럼 보입니다.
    저대로 얼어버린다면 재밌을것같기도 하구요. 멋진 오도산 미녀봉 풍경 잘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맹글어 놓고 보니 보기가 조금 민망하여 올리지 않을려다가 밋밋한 블로그에 이런 재미 하나쯤은 괜찮을것 같아 그냥 놔 두었습니다.
      권빈삼거리 내용을 지난번에도 한번 소개 해 드렸는데 기억 해 주셔서 감사 하구요.
      가을도 이번주 지나면 끝입니다.
      그냥 세월이 고속열차보다 더 빨리 달리네요.
      가을 끝자락에 아쉬움이 느껴지지만 그래도 할 수 없는 노릇.
      즐겁게 마지막 가을을 보내는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4. 2019.11.25 11:46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인봉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거창을 오갈 때마다 위험할 정도로 열심히 쳐다보았지만
    아무리 봐도 고개를 갸웃하게 됩니다.
    아마 남자들이 빚어낸 미인에 대한 환상이 아닌가 크게 웃습니다.

    그러나 미인봉이 실감 나지 않는다고 해도
    두가님 산행기에선 늘 더할 나위 없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주변 산 이름과 봉우리 조망처를 깨알같이 알려 주시고
    조금이라도 더 멋진 풍경을 보여주려 몇 장의 사진을 파노라마로 보여 주십니다.
    또 자칫 지나치기 쉬운 단풍이나 다리
    하늘 높이 뻗은 나뭇가지 등 감성을 자극하는 계절의 소경도 빠트리지 않습니다.
    산행기 볼 때마다 감사한다고 드리는 한 마디가 너무 약소해서 미안한 마음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거창은 거리가 가까워 거의 몇번씩 다녀 본 산들이기에 아마도 이렇게 산정에 올라서면 이산 저산의 추억과 함께 반가움이 느껴져서 자랑하는 마음으로 소개를 한답니다.
      다음부터는 미인봉 더 눈여겨 보시지 말고 안전 운전에 신경쓰야 합니다.
      말씀대로 멀쩡한 문재산이란 이름을 놔두고 스토리텔링으로 만든 미녀봉..
      그것도 배가 불룩한 임신한 여자를 눞혀놓고..
      완전 무시하셔도 무방합니다.
      세세한 부분까지 같은 감성으로 다가와 주시는 세이지님께 저도 늘 감사를 드립니다.^^

  5. 2019.11.25 13:57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창 가조의 문재산 미녀봉을 다녀오셨군요.
    저는 두해전 폭우가 쏟아지는날 산꾼 형님이랑 다녀왔었는데...
    그땐 비가와서 두가님처럼 미녀가 저렇게 누워있는 모습은 만날 수가 없었답니다.
    제일 아래쪽 유방샘에서 엉뚱한 길로 올라가는 바람에 고생을 더 많이 했던...ㅎ
    근데 유방봉에서 요란하게 다니시면 클납니다...ㅋㅋ
    유방봉을 건너갔더니 귀한 석이버섯이 있더라구요...ㅎ

    늘 안전산행 하시고 행복한 나날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름으로 더 알려진 산이라 샌꾼들 사이에서는 유명해져 아마도 대개 한두번씩은 다녀 오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유방봉은 두개가 있는데 바깥쪽은 건너가서 즐기는 조망이 일품이구요.
      토요일 오후에 흐려진다고 하여 아침 일찍 갔는데 마침 운해가 끼어 더욱 좋았는데 조망이 트이는 곳까지 올라가니 그 새 걷혀서 아쉬움이..
      유방봉에 석이가 있는줄 알았다면 한번 더 훑어보는건데 그냥 조망만 즐기다가 건너 왔네요.
      싸니이님께서도 기온 떨어지는 날씨에 건강 산행 하시길 빕니다.^^

  6. 2019.11.25 17:40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녀봉 아기자기한 암릉이 가끔 보여 아주 재미났던 기억과 추억이 있는 산입니다.
    저는 같은 코스에 오도재에서 한참을 너들길도 오르고해서 오도산을 올랐다가 원점했었는데.
    오도산 바로아래 접속까지 오르니....차가 쌩 지나가서...젠장...여길 왜걸어 왔지~~투덜되며..이왕 온거 정상석이라도 찍자고
    가보니..철문속에 있어 두번 투덜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그래도 거창 휴게소에서 보면 참 멋진 곳이라 생각되어 가보았는데...나름 좋았던것 같아요.
    아직 비계산을 못가보았는데..내년 진달래 철엔 우두산 출렁다리도 볼겸 꼭 한번 가보려고 합니다~
    이제 겨울인듯 합니다. 강원도에 폭설이 내렸다는데..그림의 떡이고..가고 싶네요~
    건강 하십시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25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뉴스에 강원도 눈 소식이 있어 완전 가슴이 설레어 집니다.
      벌써 겨울 눈소식에 이젠 아이젠을 챙겨 넣어 다녀야 겠다는 생각을 해 보구요.
      오도산은 올해는 그냥 지나갔는데 내년에는 백패킹으로 하루 지내볼까 계획을 하고 있답니다.
      차로 쉽사리 올라 여러가지로 조건이 좋은 곳이구요.
      비계산은 추억이 많은 곳인데 오래전 멧돼지를 만나 고생했던 것이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날씨 좋으면 조망이 멋진 비계산이구요.
      비계산에서 우두산으로 연계산행을 하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늘 즐거운 산행, 건강한 산행 하세요.^^

prev | 1 | ··· | 244 | 245 | 246 | 247 | 248 | 249 | 250 | 251 | 252 | ··· | 268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