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에 있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을 트레킹으로 거닐었답니다.

등산을 좋아하다보니 트레킹이란 용어를 사용했는데 그냥 하루 수목원에 푹 잠겨서 힐링하고 온 것입니다.

백두대간의 중심에 자리한 경북 봉화의 춘양에 자리하고 있는데 이곳 수목원에는 각종 식물들도 많이 있지만 백두대간의 호랑이를 구경할 수 있답니다.

 

 

 

이곳 수목원은 요즘 산악회나 각종 모임에서 인기 만점으로 많이 찾는 곳입니다.

가벼운 트레킹 구간으로 손색이 없고 각종 볼거리와 자연 친화적인 수목원 풍경이 너무 좋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수목원 중 국가에서 관하는 곳으로는 이곳 말고 경기도 포천의 광릉수목원이 있습니다.

백두대간수목원은 작년(2018년)에 개관을 한 곳인데 넓이는 5,179ha(약 16,000평)로서 아시아 최고의 수목원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27개의 전시원이 있고, 볼트(seed vault, 종자 저장소) 등 21개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는 2,764종의 식물이 자라고 있는 아주 넓은 곳입니다.

 

아침 일찍 대구에서 자가차량으로 두어시간 이상 달려 도착한 춘양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추운 곳이고 억지춘양의 말이 생겨난 곳이기도 합니다..만 물 좋고 공기 맑은 곳으로도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백두대간 수목원이 그곳에 자리하고 있는데 가을 한 폭판에서 참으로 온 마음을 힐링하고 왔답니다.

 

입장료 5,000원이 전혀 아깝지 않은 곳이네요.

트레킹으로 걷는 코스가 몇가지 나눠져 있는데 꼭히 이것을 맞추지 않아도 되는 곳입니다.

천천히 걸으라고 하는데 그러지 않아도 발걸음은 마구 늦어 집니다.

노약자는 전기차인 트램을 이용해도 됩니다.(요금 1,500원)

 

이 꽃도 보고..

저 이파리도 보고..

저 열매는 또 뭘까?

 

그리고 그것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하모니는 가을을 온통 내 것으로 만들어 주었답니다.

자연이 사람을 이토록 풍족하게 만든다는게 신기하네요.

풀 하나, 공기 한방울이.. 아무것도 아닌데 이토록 와 닿다니..

 

백두대간을 뛰놀던 호랑이도 구경하고, 정성껏 만든 자연의 순수를 마음껏 감상 할 수 있는 백두대간수목원...

새로운 힐링의 장소로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백두대간수목원 안내도

 

좌측 방문자센터 앞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티켓을 끊은 다음 입장하면 됩니다.

위의 황색 굵은 선으로 표시를 해 둔것이 전체 관람포인트인데 대략 3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왜 선을 굵게 해 두었냐면은 관람 포인트가 한 선으로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인데 그냥 편하게 좌우로도 왔다갔다 하면 됩니다.

 

호랑이를 먼저 볼려면 시계방향으로 돌면 되고, 나중에 볼려면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면 됩니다.

아주 천천히 걸어도 이정도 소요 되므로 좌우 볼거리 구경거리 모두 보면서 천천히 걸어도 시간 충분 합니다.

 

제가 다녀 온 트레킹 구간은 이곳에서 소개하는 '수목원완전정복코스'로서 전 구간을 거의 다 볼 수 있습니다.

소요시간은 천천히... 3시간입니다.

 

코스는,

방문자센터 - 식물분류원 - 무지개정원 - 약용식물원 - 돌틈정원 - 꽃나무원 - 돌담정원 - 거울연못 - 사계원 - 단풍식물원 - 진달래원 - 만병초원 - 전망대 - 암석원 - 자작나무원 - 호랑이숲 - 고산습원 - 돌틈정원 - 방문자센터 (원점회귀)

 

 

 

백두대간수목원 조감도

수목원 조감도에 몇 곳 장소를 표기했습니다.

애초 호랑이숲 위치를 따로 정했는지 현재 위치와 달라서 제가 호랑이숲을 현재 위치로 옮겨 놓았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는 길에 만난 물야저수지의 멋진 데칼코마니 가을 풍경

 

 

조금 이른 시각이라 사람들이 그리 붐비지 않네요.

티켓(1인=5,000원)을 끊고 들어 갑니다.

안내도가 많이 비치되어 있으므로 한개씩 들고 들어가 걷기 코스를 참고 하면 됩니다.

 

 

입구부터 조경이 예쁘게 되어 있네요.

 

 

 

 

 

봉자페스티벌.

봉자?

봉화에서 자란 나무나 꽃들.. 이미 끝난 축제지만 국화 꽃송이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네요.

 

 

정해진 코스가 있지만 그냥 편하게 이곳 저곳을 둘러보면 됩니다.

넓기 때문에 한 곳 한길로 이동하기보담 갈지(之)자로 횡으로 왔다 갔다하면서 즐기면 될 것 같습니다.

 

 

 

 

 

 

 

 

 

 

 

 

마가목 열매가 엄청나게 달려 있네요.

 

 

도로를 따라 걸어도 되고 도로 옆 숲길을 따라 걸어도 됩니다.

 

 

 

 

 

트램이라고 하는데 전기차입니다.

요금은 1,500원.

노약자나 시간이 촉박할때 이용하면 될 것 같은데 생각보다는 그리 이용자가 많지 않습니다.

힐링수목원에 와서 저걸 탄다는게 마땅찮다는 생각일까요?

 

 

산도, 들도,하늘도...

 

온통 입니다.

 

 

 

 

 

음므.. 음므..!!

 

벚꽃이 활짝 개화를 했네요.

이파리는 낙엽이 들고 꽃은 피고..

 

 

단풍과 함께 가을에 보는 벚꽃....

백두대간수목원에 피었답니다.

 

 

 

 

 

 

 

 

 

 

 

거울연못

 

 

앞에 뒹굴며 인생샷 찍으면 좋겠지요?

저는 그렇게 했을까요? 아닐까요?

 

 

보라색과 빨간 단풍이 절묘하게 조화되네요.

 

 

 

 

 

 

 

 

 

 

 

전 구간 중 가장 가파른 길입니다.

일명 에코로드..

 

 

암석원,

에코로드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입니다.

 

 

자작나무숲

아직은 어린 나무들이라 그렇게 운치는 풍기지 못하네요.

 

 

오늘의 하일라이트..

대간호랑이 만나러 가는 길입니다.

앞쪽에 호랑이 숲이 보여 지네요.

 

 

사파리 축소된 형태의 울 안에는 백두대간 호랑이 암 수 두마리가 있습니다.

 

암컷 ; 한청

190kg, 2005년 5월 8일생.

숫컷: 우리

230kg, 2011년 9월 23일생.

 

둘 다 출신은 서울대공원입니다.

 

 

 

 

 

호랑이를 이렇게 가까이 보는게 모처럼이네요.

 

 

날씨가 추워지니 호피코트가 생각이 나고...ㅎ

 

 

 

 

 

이렇게 드러누워 있으면 사파리자동차가 안에서 스~윽.. 한번 옆으로 와서 깨웁니다.

아무래도 관람객들을 위한 서비스 차원인것 같은데 ..

호랭이는 무지 스트레스 받을듯...

 

관람객들의 매너도 문제입니다.

철망 앞에 주의 사항을 써 두었는데도 고함 지르는 이들이 많네요.

 

 

 

 

 

 

 

 

 

 

 

 

 

 

느긋하게 주찬을...

 

 

 

 

 

 

 

 

 

 

 

 

 

 

 

 

 

 

 

詩 하나를 읖조리면 되돌아 옵니다.

가장 깊은 가을..

나의 영혼 구비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소서

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같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485 |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04 09:06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화에 백두대간수목원이 있군요.
    수목원에 호랑이를 구경할 수 있다고 해서 호랑이 모형이나 호랑이를 닮은 지형을 말하는줄 알았습니다.
    엄청나게 큰 호랑이 두마리가 있다니 동물원 관람료까지 더해서 줘야 하겠는데요 ? ㅎㅎ
    트레킹 도중에 드신 주찬...저정도면 사흘은 굶어도 까딱없겠어요...ㅎ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4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에 개장을 한 곳인데 요즘 전국의 산악회에서 단체로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답니다.
      트레킹으로 3시간 정도 소요되니 수목원 구경도 하면 이리저리 하루 힐링 하기에는아주 좋은 장소가 되었습니다.
      특히 백두산 호랑이가 있어 특별한 구경꺼리이구요.
      동물원마냥 좁은 곳에 가둬둔것이 아니니 보기에도 좋았답니다.
      요즘 저도 뜻밖에 점심 호강을 하고 있습니다.ㅎ^^

  2. 2019.11.04 11:50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은 넓고 갈 곳은 많은데 시간도 없고 경비도 걱정되고
    그래서 전 지구별에서 추억만들기만 따라다니기로 했습니다.^^
    일기예보 나올 때마다 겨울에
    춘양의 기온이 가장 낮다고 해서 전 그때마다 궁금했습니다.
    이름인 춘양(春陽)인데 왜 거기가 가장 추울까 하고요.
    백두대간수목원이란 곳도 두가님 덕분에 처음 알았고
    만산고택에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겸사겸사 다녀오면 되겠다고
    버킷리스트에 추가하지만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어제 시골 가서 자두밭 잡초방지용 차광막을 걷었습니다.
    지난주 걷어서 풀이 마르게 두었는데 털고
    겨울바람에 날려가지 않게 말아서 묶어 두었습니다.
    바람이 부니까 자두나무 단풍잎이 우수수 져서
    시기적으로 일을 아주 마침맞게 잘한 거 같아요.
    일도 하고 단풍도 보고 밟고 만지고 가을은 만끽한 셈입니다.
    그래도 시간이 조금 남아
    햇살에 루비처럼 고운 구기자도 한 됫박 따서
    씻어서 말려두고 왔고요.
    마르면 어머님이 조금씩 차로 드실 겁니다.

    어디 다니면서 일행 눈치도 봐야 하고
    사진 찍는 일이 쉽지 않은데 두가님 사진 한 장 한 장은
    늘 되돌아가 눈길 머물 만큼 아름답습니다.
    그만큼 구도며 복잡한 풍경 속에서 렌즈에 담을 풍경을 보는데
    정성을 기울이기 때문이겠지요.
    알뜰한 안내와 사진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4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춘양이 있는 곳이 봉화인데 겨울에는 최저 기온을 늘 자랑(?)하는 곳이라 이곳을 지나면 나이드신 분들을 한번 더 쳐다보기도 한답니다.
      근데 세상이 많이 바꿔서 이제는 가장 추운 곳이 여행지가 되고 가장 낙후된 곳이 힐링지가 되어 사람들이 찾아가고 있네요.
      먹고 살기 힘든 시절의 음식들이 지금은 가장 휼륭한 자연식이 된 것처럼요.
      시골에 내려 가셔서 자두밭 손질 하시고 루비처럼 반빡반짝 빛나는 구기자 한됫박 고운 손으로 씻어셔서 햇살 뜨락에 말려두시는 그 모습을 상상하니 그것이 진정 가을의 참 맛을 즐기는 것이라 생각하여 봅니다.
      봉화에는 만산고택도 있고
      띠띠미마을도 있고..
      세상에서 가장 작은 대합실도 있고..
      제가 여름휴가로 즐겨 갔던 고선계곡도 있고..
      닭실마을도 있고..
      가을 단풍이 너무 고운 청량산도 있고..

      그리고 이곳 새로생긴 백두대간수목원이 있답니다.
      커다란 호랭이가 두마리 으~흥..
      아직 가을이 조금 남아 있는데 만산고택을 목적지로 하여 나들이 길 만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부석사는 사람들로 너무 붐비니 조금 있다 다녀 오시구요.^^

  3. 2019.11.04 13:3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두대간수목원을 소개하는 방송프로를 본 기억이있습니다.
    그방송을 보면서 언제 그쪽 방향으로 갈 기회가 생기면 가볼까~ 까지는 생각을 하였더랬습니다.
    일부러 그 봉화까지는 갈 엄두를 못내고 있었는데
    오늘 아우님 덕분에 이름만 들어본 백두대간수목원 구경을 하고 있습니다.
    봉화쪽은 완연한 단풍을 기대하였는데...
    눈에 띨정도에 붉은단풍은 보이지 않지만 어쨌든 주위에 산은 가을색을 나타내고 있군요.
    예쁜 단풍이 없어 서운한분들에게 벚꽃이 살짝 선물을 드리기위해 꽃을 피운듯 합니다.
    호랑이....
    사진과 아우님의 설명글을 읽어보면서 공감도 하면서 나름에 여러 생각을 하게되는군요.
    다른동물보다도 호랑이는 제게 더 호감과 함께 그에 얽힌 이야기거리가 많은탓인도 합니다.
    아우님에 한끼 상차림을 보면서 제수씨의 정성을 함께 보고있습니다.
    밥은 그렇다고 하여도 한분에 식사로는 조금 많은 량으로 보여 혹시 제수씨도 함께.....
    내일 구례쪽으로 가기로 했는데 점심이 마땅치 않어서
    살짜기 식구를 불러 이상차림을 구경시켜 주었는데
    어째 대답이 제가 기대하였던 답은 않하여주고 음식 이름만 읊고 갔습니다....ㅠ
    자신이 없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수목원을 가시거들랑 커다란 물통 하나ㅑ 차에 얹어서 가시면 됩니다.
      바로 앞이 오전약수로 뭏맛이 좋은 물 한가득 담아와서 밥을 하면 정말 구수하고 노란 밥이 맛나게 지어집니다.
      라면을 끓여도 노란색이구요.
      봉화쪽은 거리가 꽤 되는데도 자주 가 보게 되네요.
      외진 곳이라 더욱 궁금한것들이 가득하여 그런가 봅니다.
      백두대간 수목원은 형님께서는 같이 무료입장으로 들러 갈 수 있고 주차료는 없습니다.
      화려한 단풍나무로 치장하지는 않았지만 어런저런 꽃나무들이 가득하여 아주 맘 편하게 하루 보내기 좋은 곳이 아닐까 합니다.
      점심 상차림은 형수님표에 비하면 정말 초라하고 볼품없지만 시장이 찬이라 맛나게 먹었답니다.
      그리 많이 거닐지도 않았는데 집 사람은 피곤하다고 합니다.
      아마도 꽃이 취하고 분위기에 취해서 그리 느껴지나 봅니다.^^

  4. 2019.11.04 14:1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국립수목원이라 그런지 규모가 엄청나고 잘 정돈되어있네요.
    호랑이 구경까지...구성도 잘한것같구요. 당장 가보고 싶은맘 한가득입니다만
    거리가 조금있어서 계획을 세워야 할것같네요. 세시간 코스라 배낭에 막걸리 주찬은 필수겠습니다.ㅎㅎ
    이번에는 푸짐하게 도시락을 싸오셨네요. 두명 기준해서 각 세병은 무난할것같은데요...^^*
    천천히 걸으며 아름다운 숲을 보고 힐링하는 시간이 될것같습니다. 한창 꽃필무렵 봄에 오면 정말 화려할듯하구요.
    갈대밭 뒹굴며 인생샷은 점잖으신 두가님께서 했을리가 없을듯하지만 눈 딱감고 한바퀴정도는 구르시지 않았을까....ㅋㅋㅋ
    덕분에 멋진 백두대간 수목원 구경 잘했습니다. 언제든 꼭 가봐야 할것같습니다.
    새로운 한주 월요일 즐겁게 보내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름에는 둘러보기에 조금 더울것 같지만 봄 가을로는 아주 멋진 곳입니다.
      봄에 들리면 새로 피어나는 꽃들로 정말 화려할것 같네요.
      조금 먼길이지만 제수씨와 맛난 도시락 만들어서 한번 오시면 호랭이들이 반겨 줄 것입니다.
      갈대밭은 한번 정도가 아니고 많이 뒹굴었답니다.ㅎ
      사진도 많이 찍고..
      아시아에서 가장 큰 수목원이라 하는데 잘 꾸며 놨다는 생각이 드는 곳어었답니다.^^

  5. 2019.11.04 19:03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향이 가득합니다.
    가을빛도 가득하구요~
    방송에서 보았던 그곳이군요~
    호랑이도 때깔이 좋구요~~실제 저 아이들을 대간길에 풀어 놓는다면,,,,ㅎㅎ
    식사가 너무 푸짐합니다~~~~부러워요~ ㅎㅎ
    저런곳에서 먹는 식사와 곡주는 완전 달다는것을 알고 있기에...ㅎㅎ
    멋진 두곳 정보 잘 얻어 갑니다~
    꽃이 많아서 제가 아시는 지인분이 가면 아주 좋아 할듯 합니다.
    나중 가족들과 봉화 1박 여행겸 해서 한번 다녀와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11.05 0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통 동물원에 갇혀있는 호랑이를 상상하다가 약간 넓은 공간에서 퍼질고 자고 있는 호랑이를 보니 보기도 편했습니다.
      몸무게가 그렇게 많이 나가는지 저도 처음 알았답니다.
      꽃을 좋아하시는 분이 찾는다면 완전 최고의 힐링장소가 될것 같습니다.
      반대로 놀기 좋아하고 특별한 볼거리를 찾아 이곳에 들린다면 실망할것 같구요.
      가족분들 모시고 봉화로 떠나는 즐거운 여행 계획 만들어 보십시오.^^

  6. 2019.11.05 05:37 메주아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 감사합니다
    몇장 저장합니다 양해해주세요

  7. 2019.11.05 08:23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도 아주 알차게 챙겨서 가셨네요.

    완전 가을을 느끼게 하는 풍경들이 눈에 들어 오네요.

    호랑이가 편히 쉬고 있는 중이였나 봐요 사진에서는...

prev | 1 | ··· | 209 | 210 | 211 | 212 | 213 | 214 | 215 | 216 | 217 | ··· | 26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