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본의 아니게 방콕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이런 분들을 위하여 다양하고 잼난 블로깅으로 무료한 시간을 조금이나마 덜어 드려야 되는데 뭔가 눈에 들어 오는게 별로 없네요.

다만 오늘 웹서핑에서 러시아 바이칼 호수에서 달리기를 하는 내용이 있는데 이게 우리 시각으로는 좀 웃기는 것(?)이라 소개 합니다.

 

2019년 3월, 시베리아 극지인 바이칼 호수의 동쪽해안에서 최초의 속도 축제인 "바이칼 마일(Baikal Mile)"이 처음으로 개최되었으며, 이 행사는 매년 연례행사가 되어 올해도 열렸습니다. 바이칼 마일 아이스 스피드 페스티벌(2020 Baikal Mile Ice Speed Festival)이라고 하여 올해는 2월 27일에서 3월 1일까지 열렸습니다.

장소는 기온이 가장 낮게 형성되는 -40C로 지역의  Maksimikha마을 근처에서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바이칼 호수가 지구상에서 가장 깊고 가장 큰 호수라는 특징과 함께 얼음으로 뒤덮여 있는 아이스 트랙의 혹독한 환경 조건에서 자동차와 모터사이클이 속도 경쟁을 하는 것이라 재미와 함께 스릴감이 같이 느껴지는 경기입니다.

1/8마일과 1마일의 길이로 되어 있는 3개의 특수한 아이스트랙에서 각 팀은 레이싱의 속도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하는 걸 목표로 합니다.

 

홈페이지 : http://baikalmile.com/

 

 

 

 

 

Mi-171A2 헬리콥터가 최소 높이 65.6피트(20m)에서 비행하면서 시속 268.7km를 기록하였습니다.

 

 

바이칼 호수는 지구에서 가장 크고 가장 깊은 담수호입니다.

 

 

바이칼 호수는 지구에 있는 전체 호수 면적의 5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답니다.

 

 

이곳 호수에는 1,500~1,800종의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다고 하네요.

 

 

바이칼 호수는 산소 농도는 높고 미네랄은 거의 없어서 아주 투명하다고 합니다.(안가봐서 알수가 있나..ㅠㅠ)

호수의 길이는 636km, 폭은 80km입니다. 최대 깊이는 1,000m라고 하네요.

 

 

영하 40도의 호수 얼음 위를 미친것처럼 마구 달려보는 것도 아주 흥미로울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3.05 08:55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영하 40 도 라니 대체 얼마나 추운걸까요?

    얼음위를 쌩쌩 달리면 미끄러지지는 않을까 살짝 걱정도 됩니다.

    스노우 모빌은 20대때 Lake Tahoe 눈 위에서 타보기는 했네요 그것도 임신 5개월 정도 였을때요.

    Lake Tahoe 도 엄청 유명 하답니다.
    물이 깨끗하기로도 유명하고 크기도 1897m ,깊이는 300m, 길이 114 km 라고 합니다.

    위치는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주 경계선에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3.0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혹 겨울산에서 눈알이 얼얼할때가 있는데 그쯤이 영하 40도 정도가 되지 않을까 짐작을 하여 봅니다.
      몰론 제 경험은 체감온도이구요.
      타호 호수도 검색해보니 아주 깨끗하고 멋지다고 되어 있네요.
      우리 소풀 가듯이 가끔 가면 멋질것 같습니다.^^

  2. 2020.03.05 14:29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칼호에 대한 이야기는 가끔씩 듣기는 하였지만...
    "길이는 636km, 폭은 80km"이라는 이야기에 크기가 알쏭달쏭하였는데 평방미터로 계산한수치를 보니
    우리나라 면적과 비교를 하여 약 1/3 정도로 짐작하면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덕분에 우리나라 면적도 다시 확인하여보는 기회가 되였습니다.
    헬기부터 세단 무한궤도 츄레라 바이크의 종류와 추진동력도 천차만별이고요...
    타이어를 보니 예상처럼 엄청 무시무시한 스파이크가 박혀있군요.
    역시 저들은 추위를 아주 즐기는 듯합니다.
    얼음을 깨고 수영을 하지를 않나 이제는 얼음판을 누가 누가 빨리 달리나 대회까지요...
    추위를 많이 타는 저로서는 저기까지 가는 여정부터 노땡큐입니다.
    오늘은 댓글난이 열려있나 부터 확인을 하였습니다.
    어제 방어산이야기에 댓글난이 잠긴것도 모르고
    열씸히 메모란에 댓글을 적고 옮기려고 보니 얼~레...
    아마도 아우님의 생각에 다른 생각이 있으셔서 그렇게 하신 듯 짐작은 됩니다.
    물론 좋은 방향으로 짐작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3.06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에서 부산까지가 대략 500km가 되지 않는데 이보다 넓은 길이로 호수가 되어 있다니 정말 넓다고 생각이 됩니다.
      이전에 형님 낚시 많이 다니실때 같으믄 완전 끝내주는 곳이 아닐까 생각도 되구요.
      얼음판에서 달리다가 부리끼 꽉 잡으믄 어떤 현상이 생길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오래전 눈이 엄청나게 내린날 영남대 앞에서 재미삼이 부리끼 한번 잡았다가 유리창앞의 풍경이 360도 파노라마로 열바퀴 정도 회전하면서 구경하고 난 뒤로는 절대 눈길 운전을 조심하는데 이곳은 또 흥미가 생깁니다.
      방어산 댓글은 그 전날 호구산 산행 뒷날이라 괜히 민폐가 되는듯하여 닫아 두었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겨울은 밍밍하게 추위 한번 느끼지도 못하고 지나갔는데 올 여름이라도 완전 더워서 계절맛 느끼며 지나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3. 2020.03.05 14:44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하 40도라면 상상이 안가는 온도인데 그 추위에 달린다구요 ? ㅎ
    오토바이 바퀴에 박힌 못을 보니 정말 무시무시하게 느껴지네요...
    추위도 이길 수 없다면 즐기는게 맞는건 맞는데 너무 추워서...ㅎㅎ
    얼음위를 달리는 사람들...부럽기까지 하네요...ㅎㅎ

    그나저나 코노나가 끝나야 가까이 오셨을때 막걸리라도 한잔 대접해 드릴텐데...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3.06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칼 호수에서 한 겨울에 수영도 하곤 하는데 옷 입고 차 운전하는 건 그래도 조금 나은듯 합니다.
      싸아님 모시고 다음 겨울에 바이칼 갈려고 티켓 끊어 놨는데 오늘 반납 했습니다.ㅎㅎ
      대구사람들 요즘 살아있는지 죽었는지 ..
      이웃집도 조용하고
      옆집도 조용하고..
      딸집과 앞동 뒷동에 사는데도 얼굴 못본지 한달이 되어가네요.
      영상통화로 얼굴보면 꼬맹이들이 보고 싶다고 엉엉 우는데 찡 합니다...

  4. 2020.03.05 16:0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영화를 찍는 장면처럼 멋있는데요?
    온갖 탈거리에다가 찡을 박아 미끄럼 방지를 했네요. ㅋㅋ
    그중에 잘생긴 인디안 오토바이가 제일 멋집니다. 속도는 또 얼마나 빠를까요?
    하지만 저는 타보라고 한다면 검정색 호버크래프트를 타보고 싶습니다.
    얼음위를 미끄러지듯 달리며 썰매타는 기분이 날것같아서요.^^*
    암튼 상상도 못할 추운날씨를 이겨내는 인간의 도전정신에 박수를 보냅니다.
    덕분에 잠시 세상밖구경 잘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3.06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넓은 얼음판위라서 생각보다는 큰 사고는 나지 않을 듯 합니다.
      아마도 우리나라 화천 산천어를 누군가 보고가서 따라쟁이 하는것 아닌가 짐작 됩니다.ㅎ
      호수에 미네랄이 없어 투명하기가 이를데 없다고 하니 정말 한번 가 보고 싶네요.
      얼음판위에서 빙어(??) 낚시도 해 보구요.
      빙어 잡다가 고래만한 고기가 올라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요즘 하마님께서도 많이 긴장되는 나날들을 보내고 계실것 같은데 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5. 2020.03.06 10:51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칼 마일 아이스 페스티발 !
    세계최고의 호수에서 열리는 이벤트라서 기대가 됩니다.
    내년에는 함 참가합시다 !
    참가 분야는 걸어서 종단이고요 !

    시베리아를 일컬어 단 하나씩
    400Km는 거리도 아니고,
    영하 40'는 온도도 아니고,
    보드카 40'는 술도 아니다 !

    시베리아의 극동도시 ㅡ 시베리아의 파리라는 애칭이 있는 이르크추크 ? 이르쿠츠크 ? 에서 약 두시간 정도가면 바이칼 호수 언저리에 닿습니다.
    황량한 시베리아의 일상이 교차되는 도로는 황량함 그자체입니다.

    그 도시가 리스트 비앙카라는 조그마한 도시입니다 !
    최근에 그 리스트비앙카에서 한국 청년이 게스트 하우스를 열었더군요 !
    아 ~ 시베리아의 수백년된 전설같은 아름다운 통나무집을 이건하여 통나무 박물관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언덕에서 저멀리 바이칼이 쫘악 내리깔리는 통나무 민속 전통박물관이 자리하고요 ~

    리스트비앙카에 닿으면 호수곁에 조류연구소와 바이칼 워터 공장이 자리합니다 !

    몇군데있는 통나무 집들은 대부분 레스토랑으로 샤실리크와 호수에서 잡히는 오물을 구워주는 맛집들입니다 !
    바이칼에서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3.06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년에 함 가입시다.
      유라님은 죄송하게도 빠져야 합니다.
      음주운전이라..
      늘 꿈꾸지만 유라시아 횡단을 한번 해 보고 싶은 꿈이 항상 도사리고 있답니다.
      바이칼을 옆에 끼고 달리고 달리고.
      보드카 한잔 하면서
      시를 읊어 보기도 하고
      가도 가도 그자리 같은 길고 긴 여행을 해 보고 싶답니다.
      어서 식사 맛나게 하시고
      잠시 후 2편 올려 주세요.^^

  6. 2020.03.06 10:53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후~~~

  7. 2020.03.06 14:21 신고 Favicon of https://toqurroatjd.tistory.com BlogIcon 갬성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보구 갑니당ㅎㅎ 구독해써요 자주 뵈요!!

prev | 1 | ··· | 342 | 343 | 344 | 345 | 346 | 347 | 348 | 349 | 350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