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빈다 - 나태주의 詩

Posted by 두가 글과 그림 : 2020. 10. 14. 19:09

 

 

멀리서 빈다

 

나태주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191 | 192 | 193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