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나뭇잎 편지 - 복효근의 시

 

 

누가 보낸 엽서인가
떨어져 내 앞에 놓인 나뭇잎
어느 하늘 먼 나라의 소식
누구라도 읽으라고 봉인도 하지 않았다

 

누군가의 손길이 펼쳐놓은 한 뼘 면적 위에
얼마나 깊은 사연이기에
그 변두리를 가늠할 수 없다

 

가장 소중한 것들은 이렇게
발음할 수 없다는 듯
가장 깊은 사랑은
다만 침묵으로만 들려줄 수 있다는 듯

 

글자는 하나도 없어
보낸 이의 숨결처럼 실핏줄만 새겨져 있어
아무나 아무렇게나 읽을 수는 없겠다

 

누구의 경전인가
종이 한 장의 두께 속에서도
떫은 시간들은 발효되고 죄의 살들이 육탈하여
소멸조차 이렇게 향기로운가

 

소인 대신 신의 지문이 가득 찍힌 이 엽서는
보내온 그이를 찾아가는 지도인지도 모른다

 

언젠간 나도 이 모습으로 가야 하겠다

 

 

 

 

복효근

시인 1962년 남원,

현재 중학교 교사로 재직 중입니다.

 

 

 

 

 

반응형

Comments